소리헤다 _ SORIHEDA
질 높은 자양분을 먹고 자란 싹
 


소리헤다의 셀프 타이틀 앨범을 듣고 처음 떠오른 뮤지션은 역시 Nujabes 였다. 뭐 최근 몇년 간 국내 언더그라운드 힙합을 얘기하면서 누자베스에 대한 얘기는 지겨울 정도로 했으니 여기서 또 본격적으로 얘기하려는 것은 아니고, 그냥 떠올랐던 한가지 생각으로 시작해보려고 한다. 

개인적으로 누자베스를 처음 알게 되었던 2004년 즈음, 그 당시만 해도 국내에 적어도 내가 알고 있던 팀들 가운데 이와 비슷한 음악을 하고 있는 팀들은 없었다. 당시 내가 알고 있던 힙합 혹은 블랙뮤직이라고 하면 선 굵은 음악들이 대부분이었는데 누자베스를 필두로 Sound Providers, Madlib 그리고 매드립의 또 다른 프로젝트인 Yesterday New Quintet 등 (매드립의 프로젝트를 모두 따라다니다가 지쳤던 그 때가 갑자기 주마등처럼...)을 듣기 시작하면서 흔히 말하는 재즈 힙합 혹은 인스트루멘탈에 흠뻑 빠지게 되었었다. 처음 이와 같은 음악을 듣게 되었을 때의 느낌은 참 대단했었다. 그래서 그 어떤 장르를 파고 들었을 때 못지 않게 관련 뮤지션들을 무섭게 파내려 갔었는데, 그래도 항상 다시 찾게 되는 것은 누자베스였던 기억이 난다.

어쨋든 오늘 하려는 말은 그 때 나처럼 누자베스를 듣고, 매드립을 듣고 인스트루멘탈을 듣고 자란 이들이 뮤지션이 되어 내어 놓은 음악들이 최근 몇 년간 괜찮은 앨범들로 힙합 씬에 모습을 속속 드러내고 있다는 얘기다. 사실 더 이전에도 비슷한 풍의 국내 힙합들은 종종 있어왔지만 사실 몇몇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흉내내기에 더 가까운 앨범들이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그런데 최근 몇 년간 선보인 힙합 씬의 앨범들은 단순한 흉내내기가 아니라 자신의 색깔을 수줍게 드러내는 동시에 제법 괜찮은 음악들을 들려주고 있다는 점이다. 그래서 소리헤다를 처음 들었을 때 딱 떠올랐던 문장이 바로 저것이었다. '질 좋은 자양분을 먹고 자란 싹'. 썩 좋은 토양까지는 아니었지만 질 좋은 자양분을 먹고 남몰래 쑥쑥 자라왔던 싹들이 이제 막 결실을 보기 시작하는 것 같다는 느낌. 기분 좋은 느낌이었다.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신고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real.ashitaka@gmail.com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9)
개봉 영화 리뷰 (848)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60)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