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2집의 진면목

음반 공연 리뷰 2011.10.28 11:13 Posted by 아쉬타카




기회가 있을 때마다 써야지 써야지 했던 글 중에 하나가 바로 김건모 2집에 대한 이야기였다. 뭐 대단한 얘기는 아니고 그냥 내가 왜 이 앨범을 김건모의 주옥같은 앨범 가운데서도 가장 좋아하는지에 대한 고백 정도일텐데, 최근 방송에서 우연히 2집 수록곡 '얼굴'을 듣는 순간, 더 늦으면 또 못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드디어' 써보게 되었다는 프롤로그.

1. 혼자만의 사랑
2. 핑 계
3. 서랍속의 추억
4. 나 그대에게 준 것은
5. 버려진 시간
6. 어떤 기다림
7. 언제나 기다리고 있어
8. 사랑이란
9. 얼굴
10. 우리 스무살 때
11. 첫인상


너무 잘 알다시피 김건모 2집에는 '핑계'라는 히트곡이 수록되어 있는데, '핑계'는 본래 타이틀 곡이 아니었고 타이틀 곡은 1번 트랙인 김창환 작사, 천성일 작곡, 김형석 편곡의 '혼자만의 사랑'이었다. 개인적으로는 김건모가 2집을 내고 '혼자만의 사랑'을 타이틀로 냈으나 큰 인기를 끌지 못하고 반대로 '핑계'가 엄청난 국민적 인기를 끌게 된 것이, 이후 김건모의 앨범 방향마저 결정짓게 된 터닝 포인트라고 생각된다. 반대로 이야기하자면 김건모가 2집을 통해 하고자 했던 것은 대중적 레게라기 보다는 좀 더 소울풀한, 흑인음악 감성에 기댄 보컬 위주의 R&B 발라드였다. 당시 라인 기획에서 발매된 이 음반에 참여한 이들의 면면을 보면 이 앨범의 퀄리티를 엿볼 수 있는데, 당시 최고의 프로듀서였던 김창환과 노이즈의 천성일 그리고 김형석과 박광현의 이름까지 확인할 수 있다. 1990년 대 대부분의 히트 곡에 관여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김창환의 '센스'는 '핑계'라는 곡을 통해 다시 한번 확인되었으며, 노이즈의 음악은 물론 라인 기획의 다른 아티스트들에게도 좋은 곡을 선사했던 인기 작곡가 천성일의 감각은 당시 최고조였으며, 김건모와 함께 대부분의 곡을 편곡한 김형석 역시 든든한 지원자였다.

참여한 아티스트들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가 잠시 다른 길로 빠졌는데, '혼자만의 사랑'은 당시 김건모 스타일의
R&B 발라드를 제대로 보여주겠다는 야심찬 곡이었다. 그런데 내가 김건모 2집을 최고로 뽑는 이유는 단순히 핑계보다 혼자만의 사랑을 더 좋아해서가 아니라, 이 앨범에 수록된 다른 발라드 곡들 때문이다. 2집 역시 발라드와 댄스가 적절한 비율로 섞여 있는데 (이 당시는 대부분의 아티스트가 '앨범'을 염두하고 음악을 쓰고 만들던 시대였기 때문에, 모든 음악이 '앨범' 구성에 최적화 되도록 선별되었다. 지금의 디싱 시장 위주의 음반 시장에서는 많이 사라져 아쉬운 부분 중 하나다), 댄스 곡들도 참 좋고 김건모의 보컬은 정말 매력적이지만, 발라드 곡들의 감성이야말로 김건모 2집을 설명하는 대표적인 감성이라고 말하고 싶다.

'나 그대에게 준 것은' '언제나 기다리고 있어' '얼굴' '우리 스무살때', 이 곡들은 화려함보다는 '소울(Soul)'에 포커스를 맞춘 간결한 곡들이었다. 특히 박광현 작곡, 도윤경 작사, 김건모 편곡의 '얼굴'은 개인적으로 김건모의 곡들 가운데 가장 좋아하는 곡인데, 이 곡 가사에도 나오는 것처럼 마치 '술취한 깊은 밤에 흔들리는 연필로' 써내려 간 듯한 고독함과 아날로그함이 묻어있는 명곡이다. 난 아직도 김건모라는 가수가 가장 빛을 발할 때는 '잘못된 만남'처럼 (당시)속사포 같은 랩을 쏟아내는 댄스 곡도 아니고, '핑계'처럼 자유롭게 노는 모습도 아닌, 피아노 하나에 김건모 특유의 음색 만을 더한 미니멀한 구성의 곡이라고 생각한다. '얼굴'같은 곡에서는 김건모라는 우리나라 최고의 보컬리스트의 장점이 그대로 드러나고, 새삼스럽지만 이 특별한 음성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하는 계기를 마련한다.

사실 그래서 이후에도 김건모의 앨범이 이런 감성을 지닌 음악으로 더 나아가기를 개인적으로 바랬으나, 대중들은 물론 김건모 본인도 슬픔보다는 재미있고 자유로운 것을 더 선호하였기 때문에, 이런 감성의 곡을 종종 만나볼 수는 있었으나 이것이 메인이 되는 앨범은 별로 없었던 것 같다. 그냥 김건모라는 아티스트의 팬으로서 한 번쯤은 완전 소울풀한 것만으로 꽉꽉 채워진 앨범을 내길 바래본다. 단순한 비트와 피아노 한 대의 반주 만으로 이뤄진 평범한 곡이, 김건모라는 보컬을 얹는 순간 'Soul'로 변하게 되는 그런 앨범 말이다.

1. 이 앨범 수록곡들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추억들도 있다. 초등학교 수학여행이었는지 중학교였는지 잘 기억이 나질 않지만, 그 때 장기자랑 시간에는 절반 이상의 팀이 '어떤 기다림'에 맞춰 군무를 췄던 기억이 난다. 한 반이 끝나고 다음 반이 소개될 때 여자 아이들이 우루루 나와서 '어떤 기다림'의 춤을 추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2. 아, 그리고 저 위의 장기자랑 때 나도 '혼자만의 사랑'을 열창했던 기억이 있다. 이 때를 왜 못있냐면 내가 초등학교 부터 고등학교 축제 때까지 모든 공식적 장기자랑 시간을 통틀어 딱 한 번 서태지와 아이들의 노래가 아닌 다른 노래를 부른 경험이기 때문이다. 당시 못 불렀던 것 같지는 않은데, 나 빼고는 전부 댄스팀이어서 생각보다는 무대가 묻혔던 것 같다. 아마 김건모의 2집 앨범처럼 후대에 다시 재평가 되겠지....(응??)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신고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real.ashitaka@gmail.com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3)
개봉 영화 리뷰 (842)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60)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