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2015] 부산국제영화제 _ 둘째날 : 10월 7일


* 첫째날 정신 없이 영화보고 서면역에 잡아 놓은 숙소에서 간단하게 하루를 정리한 뒤 본격적으로 시작 된 부산국제영화제 둘째날. 이 날은 아침 10시부터 메가박스 해운대에서 관람이 있어서 일찌감치 숙소를 나섰다. 꼭 그렇게 의도한 건 아니었는데 이 날 본 영화 4편이 모두 메가박스 해운대에서 상영되는 터라 별 이동없이 한 곳에서 편하게 영화제를 관람할 수 있었다 (그래서 좀 지루하기도 했음). 단점으로는 메가박스 해운대가 입점해 있는 쇼핑센터 건물이 마치 신촌 메가박스의 경우처럼 다 입주되지 않은 상태라 별다른 즐길거리가 없었다는 점 (메가박스의 저주인가;;). 1층에 KFC와 버거킹이 있긴 했는데 모든 식사를 햄버거로 할 수는 없어서 터미널 근처까지 걸어나가 라면과 김밥을 사먹었다는.






ⓒ 2015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1. 여고생 (Girl on the Edge, 2015)

감독 : 박근범


'여고생'이라는 제목처럼 두 여고생의 무언가 그 시절에만 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다룬 스케치 같은 작품이 아닐까 했는데, 그와는 전혀 다른 소녀의 영웅담이었다. 영화가 끝나고 GV가 있어서 좀 더 이야기를 전해 들을 수 있었는데, 박근범 감독은 애초부터 여학생이 중심이 된 여성 영웅영화를 만들고자 하는 의도가 있었다고 한다. 영화 곳곳에는 그러한 의도가 드러난 장면들이 여럿 발견되기도 했다. 조금 아쉬운 점이라면 그 영웅담을 완성하기 위해 조금은 세상의 이야기가 이 두 소녀의 현실에 버겁게 끼어들고 있다는 점인데, 확실히 그 둘 간의 이질감이 느껴져 조금은 몰입하기 힘든 순간들이 있었다. 하지만 두 주인공을 연기한 공예지, 박예영 배우와 박혁권, 명계남 등 특별출연한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 재미가 있었던 작품.




ⓒ 2015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2. 지아장커 : 펜양에서 온 사나이  (Jia Zhangke, a Guy from Fenyang, 2015)

감독 : 월터 살레스


지아장커의 신작 '산하고인'을 놓치게 된 바람에 그의 관한 다큐영화라도 봐야겠다 싶어 선택한 영화. 일단 확실히 다큐멘터리 '영화'라는 것이 느껴질 정도로 잘 짜여진 구성과 이야기가 돋보이는 영화였다. 지아장커가 어떤 시절을 겪었는지에 대해서도 지루하지 않게 조명하고 있으며, 무엇보다 그의 전작들을 소개하는 방식에 있어서 억지스럽지 않으면서도 그 영화들을 다시금 보고 싶도록 만드는 매력을 담고 있다. 조금은 어렵게만 느껴졌던 그의 전작들을 좀 더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며, 그의 신작 '산하고인'과 동시에 그의 필모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플랫폼 (Platform, 2000)'을 꼭 보고야 말겠다는 결심을 하게 하는 작품이기도 했다. 그리고 또 하나, 특별히 좋아한다고는 생각하지 않았었는데 내가 의외로 그의 작품들을 거의 다 극장에서 봤다는 사실도 발견.




ⓒ 2015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3. 빙하와 하늘 (La glace et le ciel, Ice and the Sky, 2015)

감독 : 뤽 자케


평소 애니메이션 만큼이나 다큐멘터리에도 관심이 많아 영화제에서도 다큐멘터리 영화에 주목하곤 하는데, 뤽 자케의 '빙하와 하늘 (La glace et le ciel, Ice and the Sky, 2015)'은 칸영화제의 폐막작으로 초대되었던 작품이라하여 더 관심이 갔던 작품이었다. 인간이 지구와 자연에 끼치는 영향 혹은 피해에 대해 이야기하는 다큐멘터리들은 여럿 있어왔는데, 뤽 자케는 충격적인 영상이나 자료들을 통해 관객에게 경고하기 보다는 빙하와 기후 연구에 평생을 바친 한 남자의 이야기를 통해 조용히 행동하기를 권한다. 새삼스럽지만 이 영화를 통해 과학이라는 것의 놀라움을 깨닫는 동시에, 인간이 지구의 역사에 얼마나 작은 존재인지 하지만 얼마나 지구의 역사를 빠르게 변화시키고 있는지 알게 해준다.



ⓒ 2015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4. 인투 더 포레스트 (Into the Forest, 2015)

감독 : 패트리샤 로제마


7일날 본 4편의 영화 가운데 가장 기대했던 작품. 아무래도 엘렌 페이지가 출연하기 때문에 기대가 컸던 작품이다. 엘렌 페이지와 에반 레이첼 우드가 출연하다는 것 말고는 시놉시스 한 줄도 읽지 않고 보게 된 영화였는데, 약간은 의외의 생존 영화였다. 숲 속의 집에서 아버지와 함께 살고 있던 두 딸은 전국적으로 벌어진 정전 사태로 인해 이 곳에 고립되어 살아남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다루고 있는데, 숲속이라는 공간과 이 가족이 살고 있는 집 그리고 자매의 이야기만으로 영화를 가득 채운다. 생존을 소재로 하다보니 조금은 공포스러운 요소가 있지만 '인투 더 포레스트'를 공포/스릴러라 하기 보다는 오히려 익숙한 것들 혹은 집과 같이 이별할 수 없는 것들과의 이별을 이야기하는 드라마라고 볼 수 있겠다. 엘렌 페이지의 베드씬은 개인적으로 조금은 충격적이었는데, 그 수위도 그랬고 그녀의 최근 커밍아웃 때문이기도 했다. 엘렌 페이지는 조금은 의도적으로 이러한 베드씬을 선택한 것이 아닐까 싶었다 (오히려 그 전에는 이 정도 수위의 베드씬이 없었기에 더욱). 커밍아웃 이후에도 연기에 달라질 것은 없다는 것 말이다.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2015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에 있습니다.


신고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real.ashitaka@gmail.com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9)
개봉 영화 리뷰 (848)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60)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