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2015] 부산국제영화제 _ 셋째날 : 10월 8일


* 셋째날은 첫 영화의 시작이 10시 반으로 조금 여유가 있어서 숙소에서 아주 조금 더 여유가 있었다. 어제 메가박스 해운대 근처에 아침 일찍 커피를 바로 사먹을 만한 괜찮은 곳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기에 오늘은 서면역을 나서면서 스타벅스에 들러 커피 한 잔을 샀다. 셋째날 역시 모든 영화를 해운대서 볼 예정이라 이동 이슈는 없었다 (사실 맨 마지막 8시반 타임 영화는 센텀시티로 이동해야 했는데 너무 피곤하기도 하고 내일도 스케쥴이 있어서 부득이하게 취소했다. 취소한 영화는 '귀향').





ⓒ 2015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1. 나의 딸 (The Daughter, 2015)

감독 : 사이몬 스톤


오스트레일리아 영화 '나의 딸 (The Daughter, 2015)'은 가족의 비극적인 이야기를 다룬 씁쓸한 드라마였다. 이야기 자체로 보았을 땐 특히 국내 관객들이라면 드라마에서 종종 접했을 만한 내용을 다루고 있는데, 영화적 연출 방식과 제프리 러쉬, 샘 닐 등 베테랑 배우들의 연기를 통해 설득력있게 전달된다. 이 이야기의 결말은 어떠한 선택도 하지 않고 있다. 그 이야기가 어떻게 결론 나는가에 대한 것보다 그 과정 속에 겪게 되는 고통과 슬픔에 대해 말하고자 하는 작품.



ⓒ 2015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2. 끝없이 흐르는 강 (The Endless River, 2015)

감독 : 올리버 헤르마누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작은 마을을 배경으로 여기서 벌어진 끔찍한 살인사건과 그 피해자가 겪게 되는 짧은 여정에 대해 담고 있는 영화.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아쉬운 점이 더 많은 영화였다. 살인사건을 통해 모든 것을 다 잃게 된 인물들이 서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연대를 느끼며 서로 위로하며 동행하게 되는 과정을 그리고 있는데, 모든 것을 잃게 된 이들에 대한 묘사는 나쁘지 않았으나 이 사건을 풀어내는 방식에 있어서는 무언가 하다가 만 느낌이 강했다. 특히 엔딩의 경우 열린 결말이나 여운이 남기 보다는 반드시 해결해야 할 부분을 그냥 남겨둔 느낌이 강했다.




ⓒ 2015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3. 필름시대사랑 (Love and..., 2015)

감독 : 장률


오늘 본 세 편의 영화 가운데 가장 기대했던 장률 감독의 작품. 거기에 전작을 함께 했던 박해일과 안성기, 문소리, 한예리까지 출연했다고 하니 기대감을 더 컸다. 그런데 막상 보게 된 영화는 상당히 의외의 모습을 하고 있었고, 몹시 실험적인 작품이었다. 총 4개의 장으로 구성된 영화는, 하나의 이야기를 두고 다른 방식 혹은 시선으로 묘사하는 상당히 형식적(부정적 의미가 아닌)이고 관념적인 작품이었다. 영화를 만드는 것 혹은 영화라는 예술 자체에 대한 질문과 애정을 던지듯이 질문한 뒤, 마치 장률 감독은 그에 대한 여러 버전의 답을 하고자 하는 것 같아 보이기도 했다. 같은 이야기를 인물(배우)들을 지운 뒤 소리만을 통해 표현하는 것이나 역시 모든 인물을 지우고 시선만이 존재하는 방식으로 표현하는 것은, 인상적인 것을 넘어서서 확실히 실험적인 성격이 강했다. 제 3장의 '배우'는 특히 인상적이었는데 영화에 출연하고 있는 네 명의 배우들의 전작들의 영화 장면으로 새로운 이야기를 써내려가는 방식은, 또 다른 실험이었다. 결론적으로 이 영화엔 정성일이 필요하다.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2015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에 있습니다.


신고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real.ashitaka@gmail.com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9)
개봉 영화 리뷰 (848)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60)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