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2015] 부산국제영화제 _ 넷째날/다섯째날 : 10월 9,10일



* 넷째날 쯤 되니 이제야 조금 영화제에 적응된 기분이 들었다. 이 날은 1시 타임을 패스하고 총 세 편의 영화를 예매해 둔 상태였다. 그리고 마지막날은 오전 10시에 영화의 전당에서 '이웃집 토토로'를 어렵게 예매해 두었다. 보통은 영화제의 초반에 방문하는 것이 대부분이었는데 이번처럼 중반부터 마지막까지 지내게 된 것은 처음이라 그 나름의 분위기도 새로웠다.






ⓒ 2015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1. 카우보이 (Les cowboys, 2015)

감독 : 토마스 비더게인


평화롭던 어느 날 갑자기 사라져버린 딸을 찾기 위해 아버지와 아들이 떠나게 되는 여정을 흥미롭게 다룬 로드무비이자 일종의 서부극. 자크 오디아르의 '예언자'와 '러스트 앤 본' 등의 시나리오를 담당했던 토마스 비더게인은 딸을 찾아가는 과정에 있어서 그 사건을 중심에 두고 그리기 보다는 그 사건으로 인해 말미암는 과정들과 그 안에 인물의 복잡한 심리를 드러내지 않고 지속적으로 묘사해 낸다. 난 서부극의 측면 보다는 오히려 9.11 이후 정치적으로 민감한 테러와의 관계를 한 가족을 중심으로 풀어내는 방식이 더 매력적이었다. 어느 편에도 서지 않는 영화의 선택도 흥미로웠다.




ⓒ 2015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2. 우리 승리하리라 (戦場ぬ止み, We Shall Overcome, 2015)

감독 : 미카미 치에


오키나와에 건설 예정인 미군 해군기지를 반대하는 작은 마을 사람들의 투쟁기를 가까운 거리에서 그린 다큐멘터리 영화다. 이것만봐도 알 수 있듯이, 나 역시 이 영화를 선택한 이유는 제주 강정마을 때문이기도 했다. '우리 승리하리라'를 보면 볼 수록 강정마을의 상황과 어쩌면 그렇게 똑같은지, 보는 내내 두 곳의 마을이 동시에 떠오르는 작품이기도 했다.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에 와서 많은 영화를 보았지만 눈물을 흘린 것은 이 작품이 처음이었다. 아무래도 영화가 현실을 넘어서는 것은 어렵다는 걸 깨닫는 동시에, 지금도 어딘가에서 언젠일지도 모를 승리를 위해 투쟁하고 있는 모든 이들이 떠올라 숙연해지고 죄스러운 느낌이 드는 작품이기도 했다.




ⓒ 2015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3. 해안가로의 여행 (岸辺の旅, Journey to the Shore, 2015)

감독 : 구로사와 기요시


구로사와 기요시의 신작 '해안가로의 여행'은 솔직히 조금 묘한 영화였다. 죽은자가 산자와 함께 여행을 떠나는 이야기를 담고 있는데, 이 과정을 그리는 방식에 있어서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지만 다른 한 편으로는 너무 스스로 몰입한 나머지 공감을 얻기 힘든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기 때문이다. 낭만적으로 보자면 죽은자의 후회가 느껴져 쓸쓸한 영화였고, 한 편으론 모든 인물들이 공포스러움을 담고 있는 얼굴을 하고 있어 섬뜩한 영화이기도 했으며, 몰입하지 못한다면 조금은 헛웃음마저 나올 수 있는 설정의 영화이기도 했다. 100% 몰입이 어려운 관객 입장에서는 아마 이 영화를 보고 '나 꿍꼬또 기싱꿍꼬또' 정도의 말로 정리될지도 모르겠다.




ⓒ 2015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4. 이웃집 토토로 (となりの トトロ, My Neighbor Totoro, 1988)

감독 : 미야자키 하야오


뭐 더 말이 필요없는 작품. 이미 수없이 감상했지만 또 한 번 스크린을 통해 만나보고 싶어 어렵게 예매한 영화. 이번에 본 감상만 이야기하자면, 아직도 어린 아이들에게 통하는 토토로의 마법이 놀라웠고, 예전에 볼 땐 느끼지 못했던 부모의 마음이 점점 더 느껴지는 경험을 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뭐랄까. 예전엔 그냥 저런 판타지의 주인공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보았다면, 이번엔 너무 일로 바쁜 나머지 자신의 아이들에게 더 행복한 어린 시절을 주지 못했던 부모가, 부모인 자신들 대신에 토토로 같은 판타지의 존재가 아이들과 함께 행복한 시간들을 만들어 주길 뒤늦게 바라는 마음으로 만든 영화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이웃집 토토로'는 또 다른 영화가 되어 있었다.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2015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에 있습니다.




신고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real.ashitaka@gmail.com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3)
개봉 영화 리뷰 (842)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60)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