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티즌포 (Citizenfour, 2014)

다음 사람들을 위한 프로파간다 영화



몇 해 전 에드워드 스노든 이라는 이름이 세상을 떠들석 하게 했었다. NSA 계약 직원이자 전직 CIA 분석요원이기도 했던 에드워드 스노든이 세상에 폭로한 극비 문서들은 미국 정부가 비밀리에 진행한 미국민들과 외국인들의 전방위적인 감시에 대한 충격적인 내용을 담고 있었다. 로라 포이트라스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시티즌포 (Citizenfour, 2014)'는 스노든이 로라에게 이 사실을 폭로하기 위해 접근했던 시점부터 그가 가디언지 기자인 그린 월드 등과 함께 이 비밀과 자신의 신분을 드러내고 그 이후 겪게 되는 일들까지를 그 여느 스릴러 영화 못지 않은 긴장감으로 묘사해 낸다.


ⓒ 에스디시코리아(주)콘텐숍. All rights reserved


스노든이 폭로한 미국의 범죄행위는 공포스러울 정도로 충격적인 것이었다. 미국 정부는 단순한 의심 만으로도 자신들이 원하는 미국인들은 물론 외국인들까지 전화, 인터넷 등 동원 가능한 모든 네트워크를 이용해 개인의 사생활을 감시했고, 이 같은 범죄는 단순히 미국 정부에만 국한 된 것이 아닌 것으로 밝혀지기도 했다. 군사정부와 몇 번의 정부를 겪으면서 대한민국 국민들에게도 도청, 감시 등의 사생활 침해에 대한 불안감과 공포는 어느 정도 인지되어 있는 사실인데, 그럼에도 '시티즌포'가 담고 있는 메시지는 누구에게나 강렬하게 다가온다.


일단 정부 주도로 진행되는 전방위적인 감시 활동에 대한 지식이 없는 이들 입장에서는 에드워드 스노든의 이야기가 정말 영화보다 더한 충격적인 사실로 받아들여 질 것이다. 예전과는 다르게 현재의 감시 활동은 감시대상자가 자유를 박탈 당하는 것을 스스로 인지하지 못할 정도로 모든 것이 진행되고 있기도 하고, 이런 행위들의 접근 방식 역시 훨씬 더 자연스럽고 비밀스럽게 진행하는 것이 충분히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매일 같이 쓰는 전화나 노트북, 이메일 등을 통해 자신의 모든 정보가 공개되고, 그 정보들을 분석하여 개인의 생활 패턴이나 이동 경로, 취향, 성향 등 모든 것을 분석하고 혹은 가정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 그리고 이 모든 행위들이 테러 집단이 아닌 정부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다는 사실은, 솔직히 한 개인으로서 공포감과 동시에 무력함이 느껴지는 사실일 것이다.




ⓒ 에스디시코리아(주)콘텐숍. All rights reserved


'시티즌포'가 담고 있는 메시지가 정부의 다른 행위를 폭로하는 고발 다큐멘터리와 달랐던 점은, 어떠한 충격적인 사실을 파해치고 밝혀내는 것에 그치지 않기 때문이다. 앞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이런 종류의 이야기를 처음 듣게 된 이들에게는 그 자체로 충격적일 수 있지만, 이미 세계적으로 화제가 되었던 사건인 만큼 몇 년의 시간이 흐른 뒤라는 점과 정부의 불법사찰이라는 국내외 뉴스에 조금만 관심이 있었던 이들이라면 아마 이 영화가 주는 충격은 그리 크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왜냐하면 이미 겪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티즌포'는 다시 한 번 말하는 것처럼 미정부가 얼마나 많은 인원을, 어떤 방식으로, 얼마나 오랫 동안, 얼마나 조직적으로 감시해 왔는 지를 알려주고자 하는 영화가 아니다. 가끔 그 자체가 폭로의 핵심이 되는 다큐멘터리 영화들이 있는데, '시티즌포'는 이와는 성격이 다르다. '시티즌포'는 분명한 프로파간다 (선동) 영화다.


로라 포이트라스 감독은 최대한 스노든의 의도를 퇴색시키지 않으려 노력한다. 스노든은 이 스캔들이 제보자 개인인 스노든 자신에게 집중되고 그로 인해 이슈가 함몰 되는 것을 극도로 조심한다. 즉, 이 감시 행위라는 일종의 자유를 빼았는 범죄 행위가 단순히 정부의 일급비밀을 폭로한 한 제보자가 일으킨 스캔들로 포장되고 전파 되는 것을 경계했기 때문이다. 스스로를 희생하는 것이 아니라 단순히 선구자라고 말하는 것 처럼, 이 영화는 이 충격적 사건이 계속 진행 중이고 피해자는 우리 모두이며, 이 싸움은 결코 쉽지 않고 오래 진행되겠지만 누군가는 계속 이어 나가야만 할, 인간이라면 반드시 지키고 싸워야 할 가치가 달린 일이라는 것을 이야기하고자 한다. 그러니까 '아, 저런 무서운 일이 있었네' '스노든이 대단한 사람이네' 라고 그칠 것이 아니라, 이런 정부와 권력의 조직적인 비윤리적인 범죄 행위를 막기 위해 한 명 한 명이 쉽지 않은 용기를 내어주길 강력하게 바라고 있는 영화라는 것이다.



ⓒ 에스디시코리아(주)콘텐숍. All rights reserved


사실 국내에서도 이런 불법사찰, 핸드폰 도감청, 개인정보 누출 등 여러가지 형태로 개인의 자유를 국가나 권력이 억압하고 박탈하는 일들이 있는데, 그럴 때마다 이에 대해 목소리를 내는 것에 가끔 주저하게 되는 것도 사실이다. 오히려 그 시스템을 잘 알면 알 수록 얼마나 디테일하고 무서운 지를 알게 되기 때문에 더더욱 별 것 아닌 것에도 조심하게 되는 것도 사실이다. 그럼에도 '시티즌포'는 용기 내어 공객적으로 말하라고 한다. 그것이 이 영화가 의미 있고 현재에 간절히 필요한 이유다.



1. 다시 생각해도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 SNS나 블로그나 커뮤니티 등의 글을 쓸 때마다 스스로 자기 검열을 은연 중에 하게 만든 다는 건, 스스로에게 창피한 것도 창피한 거지만 그 보다는 이렇게 만든 이들이 명백히 잘못한 일인거죠. 움츠러들 수록 그들의 의도되로 된다는 걸 잊지 말아야겠어요.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에스디시코리아(주)콘텐숍 에 있습니다.



신고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real.ashitaka@gmail.com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9)
개봉 영화 리뷰 (848)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60)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