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더블앤조이픽쳐스. All rights reserved



네온 데몬 (The Neon Demon, 2016)

아름다움을 스스로 집어삼키다


'드라이브 (Drive, 2011)'와 '온리 갓 포기브스 (Only God Forgives, 2013)'를 연출한 니콜라스 윈딩 레픈 감독의 신작 '네온 데몬 (The Neon Demon, 2016)'을 뒤늦게 보았다. 이 작품이 칸 영화제에 초대되어 상영되었을 때 야유와 기립 박수를 동시에 받았다는 뉴스가 화제였는데, 전반적으로 호평보다는 혹평이 많은 논란의 작품이기도 했다. 


모델/패션 계를 배경으로 한 소녀의 데뷔와 이를 둘러싼 업계의 질투와 시기를 다룬 '네온 데몬'은 평범한 이야기 구조를 니콜라스 윈딩 레픈 특유의 감각적 이미지와 이를 한층 넘어선 초월적인 스타일로 그려낸 영화다. 일단 이 작품이 논란이 되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이야기 자체의 허술함과 이를 과하게 포장하는 허세 가득한 이미지 때문일 텐데, 만약 이 영화가 다루고자 했던 메시지나 중심이 되는 이야기가 다른 종류였다면 그렇게 생각할 수 있겠지만, 어쩌면 '네온 데몬'은 아름다움으로 포장하고자 한 영화가 아니라 아름다움 그 자체에 대한 추구와 탐미를 담아낸 작품이기에 허용할 수 있는 표현이 아니었나 싶다. 그런 측면에서 나는 이 영화가 논쟁적이지만 충분히 매력적이고, 오히려 껍데기뿐이 아닌 의미 있는 강렬함으로 받아들여졌다.



ⓒ (주)더블앤조이픽쳐스. All rights reserved


뻔한 구조로 흘러가는 이야기는 니콜라스 윈딩 레픈 감독 특유의 과장되고 극단적인 이미지들과 맞물리면서 흥미로운 지점을 만들어 낸다. 더 예뻐지길 바라고, 더 아름답고 어린 모델을 선호하고, 그렇기 때문에 자신의 자리를 위협하는 존재를 시기하는 업계의 이야기는, 그 자체로는 많은 혹평에서 지적하는 것처럼 특이할 것도 없거니와 완성도와 짜임새는 많이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지만, 이 이야기가 극도로 아름답고 감각적인 이미지와 만나는 순간, 이것은 바로 영화가 추구하는 아름다움 그 자체에 대한 비판과 맹목적인 애정 모두로 읽는 것이 가능해진다. 


여기에 더 나아가 중후반부 이후 등장하는 그로테스크한 카니발니즘의 등장은 스스로를 집어삼켜 버리는 역설을 보여준다. 그러니까 이 영화는 영화 속 제니 (엘르 페닝)의 존재처럼 절대적인 아름다움에 대한 찬미와 칭송에 관한 것이 아니라, 이를 집어삼켜 버리는 탐미적인 이들의 시선을 영화 자체가 대변하는, 스스로에게 비판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다. 아마도 이것은 극도의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그래서 그것이 자주 많은 이들에게 허세로 전달되곤 하는, 니콜라스 윈딩 레픈 감독 스스로에 대한 고민의 결과물, 아니 고민 그 자체에 가깝다.



ⓒ (주)더블앤조이픽쳐스. All rights reserved


여전히 이 영화는 논쟁적이다. 왜냐하면 그저 주체 못 하는 감각을 극단적으로 버무린 허세 가득한 결과물로 볼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는 이 영화의 매력에 더 손을 들어주고 싶다. 아름다움 그 자체를 탐한다는 것에 집중한, 아마도 감독 자신이 가장 몰두하고 고민하고 있는 주제에 대해 타협하지 않고 과감하게 풀어낸 이야기가 강렬한 인상을 남겼기 때문이다. '드라이브'는 여전히 좋아하는 작품이지만, 앞으로 니콜라스 윈딩 레픈을 떠올리면 '네온 데몬'을 더 먼저 꼽게 될 것 같다.


1. 지나 말론은 글쎄 모르겠어요. 필모를 보니 그녀가 출연한 다른 작품들도 많이 봤었는데도 불구하고, 마치 아역 이후 처음 보게 된 것처럼 '아, 저 배우 콘택트에 그 소녀잖아!'했거든요. 그 기억 속 얼굴로 이런 충격적인 연기를 벌이니 더 큰 충격이;;;


2. 키아누 리브스도 출연하는데, 솔직히 이 캐릭터는 없어도 무방한 캐릭터라 특별히 할 말이...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주)더블앤조이픽쳐스 에 있습니다.

신고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real.ashitaka@gmail.com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9)
개봉 영화 리뷰 (848)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60)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