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블루베리 나이츠 (My Blueberry Nights, 2007)
왕가위의 헐리웃 뮤직드라마

무엇보다 왕가위 감독이 주드 로, 노라 존스, 나탈리 포트만, 레이첼 와이즈 등 헐리웃 배우들을 데리고
어떤 영화를 찍었을까 궁금하게 했었던 영화. 왕가위 스타일은 <동사서독>에서부터 많이들 좋아했던
<중경삼림>은 물론, 많이들 난해해했던 <2046>에 이르기까지 잘 즐겨왔던터라 크게 걱정하지 않았지만,
걱정과 기대가 동시에 되었던 건 역시 노라 존스의 주연 캐스팅이었다.
'Don't Know Why'의 재즈/블루스/컨츄리 뮤지션으로 너무도 유명한 노라 존스이지만,
그가 과연 배우로서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는 참으로 걱정이었다. 특히나 내가 알고 있는 노라 존스는
그렇게 활달한 성격도 아니고 순둥이라면 순둥이인 성격을 지닌 사람인데, 자신의 주 영역도 아닌
아니 전혀 다른 분야인 연기를 어떻게 해냈을지가 사실 걱정이었다.
영화를 보니 어느 정도는 왕가위 감독도 인간 노라 존스를 알고 있었는지, 조금은 순둥이같은 캐릭터를
연기한터라 크게 어색하게 느껴지지는 않았다.



이 영화는 확실히 '왕가위' 영화다. 왕가위 영화 특히 <중경삼림>을 인상깊게 본 이들이라면, 어렵지 않게
이 영화가 왕가위 영화임을 단숨에 알아차릴 수 있을 것이다. <중경삼림>등 그의 주요 작품에서 보여주었던,
특유의 영상들(약간 느린 슬로우모션과 멈춰있는 배경속에서 인물들은 빠르게 움직이는 등의 기법)이
이 영화에서도 여전히 등장하고, 서로 다른 몇몇의 인물들이 시간과 공간을 두고(이 영화에서는 공간/지역을
두고)얽히고 섥히는 과정을 감각적인 영상미로 그려내는 방법 또한 여전하다.

씨네21 리뷰를 보다보니 '신인 헐리웃 감독이 왕가위에게 오마쥬를 바친 작품인듯 하다'라는 평을 했던데,
이 평에 어느 정도 공감하는 바이다. 이 영화는 분명 왕가위스럽긴 하지만 더 나아가지는 않고, 말그대로
그저 배경과 인물들만 서양으로 옮겨와 답습한 분위기를 지울 수 없었다. 물론 옮겨오는 것 만으로도
이 황홀한 배우들 덕분에(여기나오는 배우들은 노라 존스까지 포함해서 내가 모두 평균이상으로 좋아하는
배우들이라^^;)충분히 볼만했던 영화였지만, 작가로서의 왕가위라면 무언가 옷을 갈아입는 것 외에 더 나아가는
무언가를 기대했던 팬들에겐 조금은 아쉬운 결과물이라고 할 수도 있겠다.



이 영화에서 스토리는 그리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 스토리보다는 이미지와 음악이 깊은 인상을 주고 있는
영화인데, 일단 이미지를 중시한 스타일에 있어서 배우들의 캐스팅은 적절했다고 생각된다. 앞서 말했듯이
실제 노라 존스의 이미지를 많이 그대로 가져온 '엘리자베스'캐릭터를 비롯하여, 말끔한 정장만큼이나 이런
내츄럴한 이미지도 잘 어울리는 주드 로도 그렇고,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레이첼 와이즈가 오랜만에 좀
강한 캐릭터를 보여준 듯 하고, 나탈리 포트만은 확실히 한살 한살 먹을 수록 연기가 성숙해지고, 자신만의
아우라가 강해지는 것을 바로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굿 나잇, 앤 굿 럭>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던
데이빗 스트래던의 연기도 인상적이었다.



이 영화를 얘기하면서 음악 얘기를 하지 않을 수 없는데, 일단 노라 존스가 출연하는 만큼
노라 존스 특유의 편안한 재즈/블루스 음악을 만나볼 수 있다는 점이 큰 장점이겠다. 사운드트랙에 수록된
신곡 'The Story'는 이 영화의 전반을 둘러싸고 쉽지 않은 연인들의 이야기를 따뜻하게 감싸고 있다.
이 영화의 영화음악은 <부에나 비스타 소셜클럽>으로 유명한 라이 쿠더가 맡고 있는데,
그의 다양하고 박식한 음악적 역량을 또 한번 발휘한 음악작업이 아니었나 싶다. 라이 쿠더 외에도
<바벨>등 영화음악감독으로 유명한 구스타보 산타올라야의 곡도 수록이 되어있으며, Cat Power, Amos Lee 등
잔잔하면서도 깊은 감흥을 주는 곡들이 가득하다.
<마이 블루베리 나이츠>영화의 특성상, 다른 영화들보다는 장면과 음악과의 아주 직접적인 관계는 없기
때문에 사운드트랙만으로도 충분히 들을만한 음반이 되지 않을까 싶다.


전체적으로는 왕가위가 만든 한 편의 헐리웃 뮤직드라마로 다가왔지만,
단순하게 그렇게 지나치기에는 너무 황홀한 배우들의 모습과, 헐리웃의 옷을 입은 왕가위의
화려한 영상미를 만날 수 있다는 점에서 팬들에게는 놓칠 수 없는 작품이 될 듯 하다.



 

 
글 / ashitaka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Black 2 Pictures에 있습니다.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