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오는 날. 회사에 연차 휴가를 내고 피판이 열리는 부천으로 향했다. 일단 프레스 ID카드를 받기 위해 고려호텔에 가서 카드도 지급받고 첫 번째 관람작인 <유리의 날>을 보기 위해 프리머스 소풍으로 이동.




영화제 스케쥴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상영일정표. 다음 주 평일날도 참석할 수 있다면 좋았을텐데 좀 아쉽기만 하다.




프리머스에서 만난 피판샵. 가면도 있고, 티셔츠, 버튼, 다양한 팬시 제품들을 판매하고 있었는데, 뭐 하나 살까 하다가 회사에서 아이스 커피마실 때 쓰려고 보덤 컵을 하나 구매.





이 날 본 세 작품에 대한 짧은 감상평.
1. <유리의 날> - 극단적인 클로즈업. 더운 날씨가 전혀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차가운 분위기. 약간 모호한 미스테리.
2. <델리 6> - 그냥 춤추고 웃고 즐기려고만 했는데, 상당히 정치적이고 메시지 충만한 작품이었슴. 다시 보고 싶은 작품.
3. <내 이름은 부르스> - <플래닛 테러>보다는 약하지만 정말 재미있었던 그만의 작품. 그 노래는 정말 잊혀지지 않는다.

자세한 리뷰는 추후에~




ID카드와 함께 받은 프로그램북. '파워블로거'라는 말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 카드는 꼭꼭 숨기고 다녔다 -_-;;; 하긴 이미 티켓을 다 돈주고 예매한 터라 ID카드를 따로 쓸일이 없었음. 그냥 기념으로 카드 수집완료 --v

비가 세차게 내리는 터라 자봉 여러분께서 고생이 많아보였다. 처음에는 시간 계산을 안해보고 영화 하나가 끝나면 다음 작품 볼 때까지 조금 여유가 있을 줄 알고, 감상기를 바로 하나씩 쓰면 되겠다 했는데 이동 시간 고려해 보니 하나 끝나면 바로 입장해야 하는 스케쥴이라 전혀 여유가 없더라. 개인적으로 하나 아쉬웠던 점이라면 <델리 6>를 상영했던 복사골 문화센터의 경우 공연장이라 음료를 들고 입장할 수 없었는데, 미리 공지가 잘 되어 있지 않은 탓에 1층에서 바로 입장전에 구입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약 1분만에 벌컥 들이키고 입장할 수 밖에는 없었다(얼음도 다 씹어먹었음 -_-;;)

굳은 날씨에도 좋은 영화들과의 만남은 계속된다!


* 사진을 더 많이 찍고 싶었는데 비가 오는 탓에 카메라를 자유롭게 사용못한 점도 있고, 워낙에 이동하는데 시간에 쫓긴터라 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zinsayascope.com BlogIcon 진사야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우천영화제 재림이었다고 하죠? 다음주까지 이러면 안되는데....ㄷㄷ;

    2009.07.19 05:26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