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두사부필름. All rights reserved

해운대
더도 덜도 아니었던 딱 윤제균표 영화


드디어 우리나라에도 '한국형' 재난영화가 탄생한다 라는 식의 홍보 방식으로 더욱 화제가 되었던 윤제균 감독의 신작 <해운대>를 어쩌다보니 개봉일에 챙겨보게 되었다. 영화에 대해서는 거의 편견이 없는 편이지만('전혀'라고 쓰려다가 바로 해당되는 경우의 예를 들 참이라 '거의'로 수정하였다), 딱 하나 케이블에서 가끔 할 때도 재빠른 리모컨 조정으로 피해다니는 영화가 있다면, 바로 '조폭 코미디' 물이라 할 수 있겠다. 여기에 하나 더 보태자면 저질 섹시 코미디를 시종일관 보여주다가 막판에는 갑자기 눈물 짓게 만드는 이상한 영화들도 들 수 있을텐데, 바로 이런 이유 때문에 국내에서 드디어 선보이는 제대로 된 재난 영화임에도 '윤제균' 감독의 이 영화는 분명 기대작은 아니었다. 그런데 워낙에 뚜껑이 열리기 전부터 악평이 쏟아져 나와서인지(보지도 않고 악평 하는 것은 분명 문제다. 여기서 악평이란 '별로일 것 같애'라는 예상과는 다른 의미다) 시사회와 개봉일 본 이들의 '의외로 괜찮다'라는 평들은 말그대로 '의외'였는데, 그렇다 하더라도 아주 낮은 기대감을 갖은 채 개봉일 극장을 찾게 되었다.

이렇게 낮은 기대감을 갖게 되면 대부분은 크게 실망하지는 않는 편이다. 하지만 결론적으로 얘기하자면 윤제균 감독의 신작 <해운대>는 여전히 윤제균 영화라서 내 취향과는 맞지가 않았다. 재난 영화의 익숙한 구성과 제법 볼만한 볼거리는 나쁘지 않았지만, 손발이 오그라드는 구성과 운명적이라기 보단 인위적으로 느껴지는 전개 때문에 여전히 인상적이지는 않았던 작품이었다.


ⓒ (주)두사부필름. All rights reserved

일단 재난 영화이니, 재난 영화에 포커스를 둔 CG나 구성에 대해 이야기해보자면 구성은 매우 전형적이었지만 재난 영화로서 그리 나쁜 편은 아니었다고 생각된다. 헐리웃의 경우도 그렇고 대부분의 재난 영화는 재난이 실제로 발생하는 것은 중반 부가 지나서부터다. <해운대> 역시 '메가 쓰나미'가 몰려오는 것은 거의 러닝 타임의 반 정도가 지난 다음부터인데, 후반부 인물들의 감동 포인트와 전개를 위한 서두의 드라마가 구성상 전형적인 것이라는 것을 감안하더라도 너무 늘어지게 느껴졌다. 감독이 어떤 것을 처음에 의도했는지는 대략 엿볼 수 있었는데, 아마도 후반부에 엄청난 높이로 몰려오는 쓰나미를 바라보면서 생존을 혹은 죽음을 받아들여야만 하는 여러 캐릭터들의 장면을 의도했을 것이다. 그렇기 위해서 쓰나미에 한 복판에 놓일 여러 캐릭터들의 이야기를 서두에 풀어놓았는데, 개인적으로는 이들의 이야기를 좀 더 압축하고 재난이 좀 더 일찍 찾아와 재난을 겪는 과정이 더 비중있게 그려졌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싶다.

극중 설경구와 하지원의 관계 설정은 첫 장면(하지원의 아버지가 등장하는 장면)과 그 이후의 하나 정도 에피소드면 충분할 듯 했고, 상가 번영회와 쇼핑센터 입점 같은 이야기는 없어도 무방할 듯 했고 무엇보다 김인권이 연기한 캐릭터의 비중이 상당하다는 점도 놀라웠다. 그의 이야기만 해도 비중이 상당한데 그의 어머니의 에피소드까지 끼어 넣는 바람에 서두가 너무 길어졌고, 서울에서 온 부자집 아들녀석의 시퀀스도 더 짧게 압축했어도 괜찮지 않았을까 싶다. 물론 이 캐릭터들과 에피소드들은 각각 후반부에 한 장면씩 부여받아 기능을 발휘하고 있기는 하지만, 좀 더 짧은 비중으로도 충분히 후반부의 임팩트를 줄 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 전반부의 드라마를 장악하고 있는 또 다른 요소는 바로 유머인데, 개인적으로는 야구선수 이대호가 출연하는 시퀀스를 제외하면 사실 별로 재미있게 느껴지질 않았다. 특히 이민기와 강예원의 에피소드 같은 경우는 손발이 오그라드는 대표적 케이스 중 하나였는데, 이런 장면들이 재미있게 느껴졌다면 전반부가 지루하게 느껴지지 않았을 수 있겠지만, 이처럼 지루하게 느껴졌다면 영화 자체도 '별로'라고 느껴질 확률이 높을 듯 하다.



ⓒ (주)두사부필름. All rights reserved

개인적으로 이 영화에서 가장 미스라고 생각된 부분은 바로 드라마 부분에서 흐르던 쌩뚱맞은 음악이었는데(뭐랄까 너무 포장된 듯한 시트콤 스타일의 음악), 마지막에 엔딩 크래딧을 보고는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음악을 맡은 이가 바로 이병우 음악감독이었기 때문이다. 스펙터클과 감동적인 스코어도 크게 인상적이진 않았지만 무엇보다 저 손발이 오그라드는 음악은 과연 이병우가 만든 음악인가 의심이 될 정도였는데, 여튼..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사실 음악보다 더 손발이 오그라드는 점이 있었다면 바로 박중훈 씨의 연기와 마지막에 등장한 에필로그였다. 박중훈이 베테랑 배우라는 것은 의심할 필요가 없겠지만 캐릭터에 따라 기복이 크다는 것은 앞으로 인정해야 될지도 모르겠다. 이번 그가 연기한 '김휘'라는 캐릭터는 웃음기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진지한 캐릭터였는데, 그의 대사처리 부분은 솔직히 베테랑으로는 느껴지지 않을 정도의 것이었다. 후반 부 감정이 격해졌을 때는 그래도 괜찮았는데, 대사의 대부분이었던 평서문을 연기할 때는 너무 책을 읽는 듯한 느낌이라 역시 손발이 오그라들었다.

후반 에필로그에 대해 말하자면, 일단 내용적으로는 이들이 너무 상처를 금방 잊고 갑작스레 '자, 이제 다시 시작이다! 다 잘 될거야'라고 순진하게 마무리하는 듯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 수 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앗아간 현장에서 농담과 장난을 치며 마무리되는 영화는 무엇보다 '갑작스러'워서 이상했고, 동의하기도 어려운 부분이었다. 쓰나미가 휩쓸고간 해운대의 모습에서 '잔혹함'이 느껴지기 보다는 '거대함'만이 느껴졌던 것 역시 이런 공감대 부분이 부족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 (주)두사부필름. All rights reserved

취향 차이 덕택에 안좋은 말들만 줄줄 늘어놓았지만 모든 것이 실망스러웠던 것은 아니었다. 쓰나미가 해운대에 닥치는 장면에서의 CG는 일부는 너무 티가 나기도 했지만 그래도 전체적으로는 그럭저럭 만족할 만한 퀄리티를 보여주었다. 특히 도심으로 물길이 새어 들어가는 장면에서는 실제 물을 동원한 촬영분과 컴퓨터 그래픽을 이용한 촬영분이 잘 융합된 모습이었다. 그리고 이런 재난 영화의 전형적 구조를 잘 따르고 있음도 이 영화에 분명 장점 중 하나라 할 수 있을 것이다. 후반 부에 감동을 이끌어 내는 부분에서도 많은 관객의 눈시울을 울릴 만큼 성공적이었으며, 재난 영화의 포인트라고 할 수 있는, 극한 상황에서 나보다는 지켜주고 싶은 사람을,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자신을 희생해야만 했던 이들의 순간을 잘 포착해 낸 것 또한 재난영화라는 측면에서 만족할 만한 부분이었다.


개인적으로는 역시나 '윤제균'감독의 영화와는 코드가 전혀 맞지 않는구나 라는 점을 새삼 확인하게 된 영화였지만, 대중적으로는 재난 영화라는 블록버스터 측면의 요소와 감동의 드라마라는 정서가 맞물려 흥행에도 쏠쏠한 성공을 거두게 되지 않을까 싶다.


1. 많은 분들이 언급하셨던 컨테이너 박스 씬은 '재난'이라기 보다는 '코믹'하게 느껴졌습니다.

2. <제국의 역습>의 그 명대사를 <해운대>에서 만나게 될 줄이야 ㄷㄷㄷ

3. 동물들이 떼지어 이동하는 장면이 더 있었다면 좀 더 장르영화스러웠을텐데 말이죠 ^^;

4. 디지털 상영으로 보았는데 화질은 좋은 편이었습니다.

5. 후시녹음인지, 인물들의 목소리와 연기의 싱크가 유독 어색하게 느껴지더군요.

6. 역시 제 취향은 대중적이진 못한듯 윽..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주)두사부필름에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zinsayascope.com BlogIcon 진사야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물들이 떼지어 이동하는 장면이 더 있었다면' 이 문장에서 뜬금없이 [에반 올마이티]가 생각난 1인입니다 ㄷㄷㄷ;

    그렇군요. 윤제균 감독의 스타일이 안 맞는 사람들에게는 팍팍한 영화일까요.
    그럼 저한테도 그다지 먹힐 확률이 높진 않을 것 같기도 ㅠㅠ

    2009.07.23 19:15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이번 경우는 윤제균 영화를 별로 좋아하지 않던 분들도 좋아하신 경우가 제법 있어서 확실히 말씀드리긴 어려울 것 같아요;; 역시 직접 확인하심이;;;

      2009.07.24 14:16 신고
  2. Favicon of http://culturemon.tistory.com/ BlogIcon 몬스터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꽤 재밌게 봤어요 ㅎ (저는 대중적 취향이 맞나봐요 ^^)
    다만 이야기가 넘쳐나는것과 그 이야기를 다시 코미디가 먹어버리는 것 같은 느낌은 좀 별로였네요...

    2009.07.24 02:38
  3. 조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격안조아보이는 사람은 싫어요~ 히잉~

    2009.07.24 10:18
  4. Favicon of http://stophead.blogspot.com BlogIcon stophead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발이 오그라드는 신파극이라는 점에 정말 공감하구요, 감독이 넣고 싶은 장면이 어지간히 많았던 듯 싶습니다. 언급해주신 스타워즈 장면부터, 가디언을 연상케하는 구조 장면, 그리고 설경구가 하지원 손을 일부러 놓는 장면(어느 헐리웃 장면에서 본 기억이 나는데..클리프행어던가..)등등을 보는 순간 이 영화를 보고 있는 제가 한심해지더군요..물론 좋은 장면이 없진 않았지만, 전체적인 편집도 웃기다가 울리다가..일관성이 별로 없어보였습니다. 또 언급해주신 대로 뺄껀 빼고 더 짧게 편집하면 이 정돈 아니었을 것 같은데..(아니면 아예 등장인물 에피소드로만 엮다가 마지막 장면에 쓰나미로 다 죽는다던지..-_-;;;;)

    얼마전에 박중훈씨가 무릎팍 도사에 나와서 본인 필모그래피의 "바이오맨"을 얘기하시면서 스토리가 좋아도 그걸 제작할 환경(CG 얘기입니다.)이 안되면 좋은 영화가 될 수 없다는 식으로 얘기하시던데..이 "해운대"는 CG는 볼만했는데(헐리웃 수준은 아니어도..)스토리가 영 별로였습니다.

    PS1. 신파극으로 만든 가장 큰 원인은 박중훈씨 에피소드가 40% 이민기씨 에피소드가 30% 음악이 30% 정도 제공한 것 같네요.

    PS2. 김밥 팔던 할머니 그런 식(!)으로 한번 쯤 등장할 것 같았습니다 -_-++

    PS3. 그래도 하지원씨 사투리는 매력적이었습니다 ㅋㅋ

    2009.07.24 11:08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재난 영화의 설정들을 모조리 가져 온 것이 나쁘다고 생각되진 않는데, 가져온 것 이상의 결과는 보여주지 못해 아쉬운 영화가 된 것 같아요.

      저도 신파극 자체를 나무라는 것은 아닌데, 손발이 오그라들었던 비중을 꼽아보자면 비슷할 것 같아요 ^^;

      2009.07.24 14:19 신고
  5. same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어제 영화를 봤는데, 동물이 떼지어 이동하는 장면 나오는데요.
    대마도 지진으로 쓰나미 발생을 앞두었을때, 부둣가에서 게들이 새까맣게 떼지어 올라오는 장면이 있었고,하늘 가득 새들이 떼지어 날아오는 장면도 있었습니다.

    2009.07.25 05:40
  6. Favicon of https://supab.tistory.com BlogIcon supab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봤는데 엔딩크레딧 올라감과 동시에 가장먼저 상영관을 빠져나왔습니다.
    그나마 친구가 보여준 영화라 돈이 굳어서 다행이네요. 시간은 버렸지만...
    사전에 감독정도는 항상 체크하고 영화를 보는데 <국가대표>대신 보여준 친구의 선택에 끌려본거라 사전정보 없이 봤다가 망했습니다 ㅠㅠ
    "내가 니 아빠다" 이 대사는 정말 ㅎㄷㄷ

    2009.08.04 01:30 신고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그 대사가 나오는 장면이 감정이 폭발하는 순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약간 헛바람 빠지는 결과를 나았던것 같아요.

      2009.08.04 10:38 신고
  7. Favicon of http://cyworld.com/godcyy1919 BlogIcon 최윤영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저씨가 아빠야", "내가 니 아버지야" 할 때 웃고 말았다는 ........
    늘여 놓은 개개인의 이야가 너무 많았던것 같아요. 거기다 모든 이야기를 한 데 엮으려는 것도 안쓰러워 보였어요.
    앞 부분의 드라마가 너무 길어서 지겹기도 했는데 그래도 이 영화가 그런대로 괜찮았다고 생각했던 건
    역시 앞부분의 드라마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인의 정서에는 신파가 어느정도 먹히기 때문일까요. (혹시 저만 그런건..-_-)

    2009.08.11 12:25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