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김대중 전 대통령 조문을 다녀왔습니다

etc 2009. 8. 22. 22:38 Posted by 아쉬타카




오늘 6시 반이 조금 지난 이른 아침. 민족의 지도자였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빈소가 차려진 국회의사당에 조문을 다녀왔습니다. 조금 늦기는 했지만 내일 영결식이 치뤄지는터라 더 늦게 된다면 못찾아 뵐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에 아침부터 서두르게 되었습니다.




국회의사당에 오게 된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었는데, 이런 비통한 일로 오게 되었네요.
마음이 무거워 집니다.






빈소로 향하는 길목에는 김대중 대통령의 파란만장한 삶을 조금이나 엿볼 수 있는 사진과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전 물론 선생님이라고 감히 부를 자격이 되지도 못하지만, 그의 삶은 분명 정치적인 입장이 틀리다고 하더라도, 한 사람의 인생으로서 충분히 존경 받을 만한 삶을 사셨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어떤 남자가, 어떤 사람이 한 평생을 이리도 치열하고 극적으로 후회없이 살 수 있었을까요. 시대의 고난 속에서도 이를 항상 온몸으로 이겨냈던 그의 삶이 너무도 존경스럽습니다.




이런 장면이 과연 다시 한번 나올 수 있을지 정말 의문입니다. 제발 이런 사진을 보며 '동시대를 함께 했었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끼는 것'을 넘어서서 다시 한번 이뤄낼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역시 길목에는 많은 이들이 마음이 담긴 화한들이 줄을 지어 서 있었습니다. 물론 이 가운데는 형식적인 허울을 위해 보내온 모 단체들의 이름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북에서 온 조문단에게 무력 항의를 하던 그 단체의 화환도 있더군요. 저 역시 가스통이라도 던지고 싶은 마음이 울컥했으나, 그의 영전에 누가 되기에 마음을 억눌렀습니다.





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많은 분들이 계시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숫자와 상관없이 그 마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조금 아쉬운 생각이 들자면, 진심에서 우러나서 조문을 하러온 분들이 대부분이긴 했지만, 마치 무슨 이벤트에 참여하듯이 일명 쪼리를 신거나 화려한 복장으로 조문을 온 분들도 계신 것 같아 한 편으론 맘에 걸리기도 했습니다. 그렇게라도 오는게 안오는 것보다 낫다고 한다면 드릴 말씀이 없지만, 최소한의 조문 예의도 갖추지 않은 분들이 많은 것이 한 편으론 안타깝기도 했습니다.






김대중 대통령께 늦게나마 마음을 전할 수 있는 추모의 벽에는 수많은 이들의 마음이 담겨있었습니다. 특히 나이 지긋하신 분들의 메시지가 눈에 밟히더군요. '형님, 감사합니다' 라던가 마치 초등학생 같이 삐뚤빼뚤한 글씨로 '곧 만납시다' 라고 써내려간 메모는 왠지 마음 한 켠이 울컥해지더군요. 모두 다 감사의 메시지, 미안함의 메시지였습니다. 우리는 왜 이렇게 뒤늦게 후회만 하고 마는 것일까요 ㅠ




제 마음도 다르지 않습니다.




앞서도 말씀드렸지만, 김대중 전 대통령의 인생을 담아낸 사진전을 보고 있노라니, 한없이, 정말 한없이 내 자신이 너무도 작아질 수 밖에는 없었습니다. 저는 과연 이 남자처럼 살 수 있을까요. 자신이 믿는 가치를 지키기 위해, 그리고 한 여자의 남편으로 서로를 오랫동안 위하며 이렇게 살아낼 수 있을까요. 한없이 내 자신이 부끄러워만 집니다.





특히 이희호 여사님과 함께하신 사진들이 많았는데, 참 보기 좋은 모습들이었습니다. 두 분의 결혼생활에서도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아..전 이 사진을 볼 때마다 눈물을 참기가 어렵더라구요. 며칠전 배철수의 음악캠프 오프닝 멘트였던가요. 겁 많았던 소년의 이야기. 정말 거인처럼 느껴졌던 김대중이라는 한 사람도 결국 아주 겁많은 보통 사람이었지만, 끝까지 굴하지 않으려고 노력했던 모습을 반대로 느낄 수 있는 이 사진을 보면, 오히려 그 동안 그의 삶이 얼마나 고통스러웠을까 하는 생각에 더더욱 안쓰러운 마음이 들어 가슴 한 켠이 아려옵니다.





전 사실 부모님의 영향으로 아주 어렸을 때부터 '민주주의 = 김대중' 이런 비슷한 식으로 무의식 중에 느껴왔던 것 같습니다. 어린 마음에도 그는 꼭 대통령이 되어야할, 민주주의의 상징이었고 많은 사람들이 선생님으로 추앙할 만큼 존경할 만한 인물이라는 점은 가슴으로는 몰라도 머리로는 알고 있었던 것이죠. 그러나 어느 정도 나이가 들고나서 가슴으로 받아들이게 된 김대중이라는 인물은, 머리로 알고 있었던 것보다 훨씬 더 존경할 만한 인물이었습니다.

사실 이것저것 푸념을 늘어놓고도 싶지만, 늘어놓을 수록 한 없이 부끄러워져만 가는 제 자신이 너무 뻔히 보여서 이만 줄이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를 삼가 애도합니다.
감사했습니다. 당신의 인생에서 정말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이제 그 동안 배운 것을 꼭 행동으로 옮기는 양심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글 /사진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zinsayascope.com BlogIcon 진사야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지난주 금요일에 조문 다녀왔습니다. 서울시청은 아니었지만 ㅎㅎ
    부디 좋은 곳으로 가셨기를 믿습니다.

    2009.08.24 11:45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