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르나서스 박사의 상상극장
The Imaginarium Of Doctor Parnassus, 2009

감독 : 테리 길리엄
출연 : 히스 레저, 조니 뎁, 주드 로, 콜린 파렐

<브라질> <바론의 대모험>등을 연출했던 테리 길리엄 감독의 신작 <파르나서스 박사의 상상극장>이 오는 10월 개봉될 예정입니다(포스터 하단에 '2009년 6월 전세계 동시 개봉!'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되었군요). 이 작품이 테리 길리엄 감독의 팬들 외에도 영화 팬들 사이에서 관심을 끌게 된 것은 역시 히스 레저의 유작이라는 점이겠지요. 이미 알려졌다시피 히스 레저는 이 작품의 촬영을 다 마치지 못하고 세상을 떠나게 되었는데, 작품의 특성상 캐릭터의 모습의 변화가 가능하다는 설정을 통해 조니 뎁과 주드 로, 콜린 파렐 등이 이 역할을 나누어 연기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히스 레저를 굳이 언급하지 않아도 테리 길리엄 감독의 작품은 항상 기대작이라 개봉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좋아하는 배우들마저 가득하니 상상 극장으로 달려가지 않을 이유가 없을 것 같습니다. 아, 하지만 언제나 그랬듯이 테리 길리엄 감독의 작품은 취향을 좀 많이 타는 편이니 배우만 보고 덥석 선택하는 것은 금물일 것 같네요.





디스트릭트 9
District 9, 2009

감독 : 닐 브롬캠프
출연 : 샬토 코플리, 바네사 헤이우드, 제이슨 코프

시사회라는 특수한 환경 탓에 별로 이를 좋아하지 않는 저로서도 몇 년만에 시사회 이벤트에 응모하지 않을 수 없었던 작품 <디스트릭트 9>이 오는 10월 15일 드디어 개봉합니다. 저는 운좋게 시사회를 통해 먼저 감상할 수 있었는데, 사실 '피터 잭슨 제작'과 '피터 잭슨 연출'에는 큰 차이가 있다고 생각했었기 때문에 기대하는 동시에 걱정도 많이 했었지만, 막상 뚜껑을 열고 나니 '피터 잭슨 연출' 만큼이나 인상적이었던 작품이었습니다. 아마도 올해의 영화 10선을 꼽게 될 때 반드시 꼽게 될 영화가 아닐까 생각하며, 기존 영화들에 별로 흥미를 느끼지 못하시거나 아니면 오랜 만에 극장에서 박수 한 번 쳐보고 싶은 신 분들께 추천할 만한 영화가 아닐까 싶습니다. 아래 스포일러 없는 시사회 감상기도 추가합니다.

디스트릭트 9 _ 올해의 발견! (http://www.realfolkblues.co.kr/1084)





디스 이즈 잇
This Is It, 2009

감독 : 케니 오티가
출연 : 마이클 잭슨

마이클 잭슨의 끝내 이루지 못한 라이브 공연의 리허설 장면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디스 이즈 잇>도 10월 말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잭슨의 공연을 대형 스크린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는 점은 몹시도 흥분되는 일이지만, 단연코 이런 감상의 기회를 박탈 당하더라도 이 공연이 실제로 영국에서 치뤄졌다면 더 좋았을텐데, 아직도 아쉬움이 쉽게 가시질 않네요. 케니 오티가는 뮤지컬 영화 <하이 스쿨 뮤지컬> 시리즈를 감독하기도 했으며, 마이클 잭슨의 추모식 역시 연출하기도 했던 감독입니다. 다시는 예전처럼 춤추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와는 달리, 이미 공개되었던 예고편이나 클립 들을 보자면 아직도 여전한 춤사위를 볼 수 있었는데, 아마도 극장에서 몇 번이고, 몇 번이고 보게 될 것 같네요.

이제야 내 안에 마이클 잭슨을 돌이켜보며 (R.I.P. Michael Jackson) (http://www.realfolkblues.co.kr/1016)





아바타
Avatar, 2009

감독 : 제임스 카메론
출연 : 샘 워싱턴, 시고니 위버, 미셸 로드리게즈


역시 많은 영화 팬들이 신작을 기다렸던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신작 <아바타>가 오는 12월 개봉될 예정입니다. <아바타>는 개봉을 훨씬 앞둔 지난 8월에 '아바타 데이'라는 이름으로 특별한 상영회를 갖기도 했었는데, 이 작품의 주요 장면 20분여를 미리 감상할 수 있는 기회였죠. 3D 아이맥스로 감상했던 <아바타>는 당시 화제가 되었던 것처럼, 화려한 게임 같은 영상, 게임 속 세계를 스크린에 그려낸 듯한 이미지가 일단은 인상적이었던 작품이었습니다. <아바타>는 어쩌면 의외로 올해 가장 호불호가 갈릴 영화가 될지도 모르겠네요. 역시 <아바타>의 가장 큰 적은 바로 '기대치'라 할 수 있겠네요.

아바타 (AVATAR) _ IMAX 3D 프리뷰 짧은 감상평 (http://www.realfolkblues.co.kr/1069)





닌자 어쌔신
Ninja Assassin, 2009

감독 : 제임스 맥테이그
출연 : 비, 릭 윤, 랜달 덕 김

헐리웃에 진출한 비(정지훈)의 첫 번째 주연작 <닌자 어쌔신>도 올해의 남은 기대작 중 하나입니다. 사실 <스피드 레이서>에 캐스팅 되었을 때만 해도 그것으로 끝나는 것은 아닌가 했는데, 이렇게나 빨리 차기작(그것도 주연으로!)에 캐스팅 될 줄은 사실 예상치 못했었습니다. 알려진 것처럼 <닌자 어쌔신>은 워쇼스키 형제와 조엘 실버가 제작을 맡고 있는 '비중'있는 작품이며, 비가 명실상부한 주연으로 출연하는 작품으로 더욱 기대가 되는 영화죠. 감독인 제임스 맥테이그는 <브이 포 벤데타>를 연출했던 감독이기도 한데, 이를 인상깊게 보았던 입장에서 괜찮은 작품이 되지 않을까 기대됩니다.





2012
(2009)

감독 : 롤랜드 에머리히
출연 : 존 쿠삭, 탠디 뉴튼, 우디 해럴슨, 대니 글로버, 아만다 피트

재난 영화 혹은 스케일이 있는 영화를 떠올릴 때 빠지지 않는 롤랜드 에머리히 감독의 더 화끈한 재난 블럭버스터 <2012>도 11월 경 개봉될 예정입니다. 재난 영화 가운데도 메시지에 포인트를 둔 영화가 있고, 오락적인 측면에 더 포인트를 둔 영화가 있을텐데, 롤랜드 에머리히의 영화들은 아무래도 후자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인디펜던스 데이>가 그랬고 최근작 <투모로우>가 그랬으니까요. 혹자들은 오락영화라고 하면 무턱대고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것은 '틀린 것'이 아니라 '다른 것'일 뿐, 오락영화는 오락영화로서의 미덕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2012>에게 기대하는 바는 재난에 맞서는 인간의 모습을 통해 철학적 메시지를 찾는다기 보다는(물론 이런 면도 없지는 않겠지만요), 관객을 앞도하는 스케일과 영화라는 매체에서만 만날 수 있는 순간의 쾌감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서 <2012>는 올 하반기 기대되는 작품입니다. 이 작품은 정말 영등포 CGV 스타리움 관에서 보고 싶어요.





셜록 홈즈
Sherlock Holmes, 2009

감독 : 가이 리치
출연 :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레이첼 맥아담스, 주드 로, 마크 스트롱

너무나도 유명한 탐정 '셜록 홈즈'를 소재로한 영화 <셜록 홈즈>가 미국 기준으로 크리스마스 이브에 개봉될 예정입니다. 사실 셜록홈즈 =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라는 소식과 이미지는 일찍이 접해서 나름 익숙한 편인데, 감독이 바로 가이 리치 였군요. <스내치>로 단 번에 많은 마니아층을 만들었던 가이 리치는 후속작들을 통해 좀 기복을 보인 편이긴 한데, 일단 이번 작품은 소재 측면이나 출연 배우들 때문이라도 기대가 되는군요. 영화를 보기 전이긴 하지만 셜록 홈즈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참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드는 동시에, 시대극에서 가이 리치의 재능이 어떻게 발휘될지도 궁금해 집니다.



* 한 번에 끝내려고 했는데 너무 스크롤이 길어질 것 같아 2부로 나누기로 했습니다 ^^;
* 곧 업데이트 될 2부도 기대해주세요~


2009년 하반기 극장가 기대작 미리보기 (하) (http://www.realfolkblues.co.kr/1102)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각 영화사에 있습니다.





  1. Favicon of http://culturemon.tistory.com/ BlogIcon 몬스터 2009.09.23 16:28

    혹시 <밀크> 개봉소식은 어찌되는지 아시나요?
    개봉한다고 한지가 꽤 된거 같은데..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9.09.23 16:30 신고

      그러니까 말입니다. <밀크>는 제가 예전부터 언제 개봉하냐고 기다리고 있는 작품인데, 도통 확정을 짓지 못하고 있네요. 저번에 모임에서도 지인들과 한 얘기지만, 아카데미 시즌을 놓친것이 큰 실수였던 것 같아요. 어차피 많은 사람들이 볼 영화는 아니니, 그냥 개봉해 주었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2. Favicon of http://topsy.tistory.com BlogIcon PSYlove 2009.09.23 17:31

    파르나서스의.... 는 왠지 낯이 익다 싶더니..
    결혼못하는남자에서 줄기차게 나왔던 영화로군요..;; (파르나서스 박사가 아니라
    파르나르 박사였던걸로..)

    전 소개해주신 영화들 다 볼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9.09.23 17:35 신고

      저도 상/하편에 언급할 영화들은 꼭 다 볼 예정이에요. 10월부터는 부지런히 달려야 겠습니다 ^^;

  3. 역시 2009.09.23 18:21

    아바타의 가장 큰 적은 '기대치'라는 문구에 공감 합니다.
    기대치를 만족할 만한 수준으로 나와준다면 올해는 물론, 향후 몇년 동안은 최고의 블록버스터로 남겠죠.

    디스트릭트9은 저도 시사회에서 봤는데, 무심코 산 로또가 대박을 터트린 느낌 이었습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인터넷에 동영상이 퍼져서 관객 동원수가 얼마나 될지 의문이드네요...

    2012의 롤렌드 감독은 규모의 힘을 가장 잘 표현할줄 아는 감독 같습니다. 내용은 영 아니지만요. 후반작업 문제인지 개봉이 한참 밀려버렸네요. 해운대 입장에서는 다행이죠.

    미국 영화치고 동양배우 주연 액션영화는 '2류' 를 넘어선 적이 없는듯....워낙 수요층이 마니아적이다보니 큰 투자하기는 부담되겠죠. 이소룡이 그렇게 운명을 달리 하지만 않았으면, 동양 액션배우들의 헐리우드 진입이 한결 수월해졌을지 않을까 아쉬울뿐입니다. 비가 그 굴레를 넘어설지..파이팅 입니다. ^^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9.09.23 20:59 신고

      물론 동시개봉하지 못한 것이 아쉽긴 하지만, 너무 뻔뻔하게 다운받고 리뷰까지 쓰는 이들이 있어서 참 씁쓸하더군요. 제가 시사회다녀와서 '10월까지 어떻게 기다리냐'라는 식으로 썼더니 누군가가 친절하게 '여기서 받으세요'라고 리플을 다셨더라구요 -_-;; (물론 제가 지웠죠).

      <닌자 어쌔신>역시 완전 대중적인 영화는 아닐 것 같습니다. 워쇼스키가 투자하는 영화라는 것이 어차피 마니아적인 요소가 짙으니까요 ㅎ 비가 얼마나 헐리웃 영화에서 자연스럽게 녹아들지가 기대되네요~

  4. Favicon of http://link2u.textcube.com BlogIcon 아홉살인생 2009.09.23 19:04

    2012 기대! 예고편 보니 멋지더군요.
    저런 영화는 예고편이 전부야~ 라는 사람도 있지만, 어차피 그 순간의 놀라움에 열광하는거 아니겠습니까~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9.09.23 21:00 신고

      예고편이 전부라도, 그 예고편을 극장에서 보는것과 컴퓨터로 보는것은 천지차이죠. 그 스케일을 느끼러 개봉하면 극장으로 달려가야겠습니다~

  5. 여우신령 2009.09.23 21:43

    개인적으로 디스트릭트 9을 무척 기대하고 있습니다.
    박스오피스 순위에 들었던 걸로 기억함.. 근데 여기 데스티네이션 4는 없네요..;; 우리나라 개봉이 얼마 안남아서인가요?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9.09.24 11:39 신고

      데스티네이션 4는 개봉이 임박했기도 했고, 제 취향은 조금 아니라서요 ^^;

  6. Favicon of http://supab.tistory.com BlogIcon supab 2009.09.23 23:02

    <2012>개봉하면 <해운대>와 비교기사가 줄줄이 나오겠군요... 좋은쪽으로갈지 나쁜쪽으로갈지 궁금하네요.
    그나저나 우리나라는 개봉이 정말 안습이라는...<밀크>는 미국에있을때 봐서 정말 다행인거 같아요.
    미국에 있을땐 한국영화 못봐서 많이 아쉬웠는데...
    양질의 포스팅이 많네요- 자주 찾아봅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9.09.24 11:41 신고

      <밀크>를 미국에서 이미 보셨군요. 하긴 타국에서는 이미 DVD로도 출시가 된 상태인데, 국내는 개봉이 너무 늦는 것 같아 아쉽습니다.

  7. Favicon of http://hungryan.tistory.com BlogIcon 구름 2009.09.24 02:11

    <2012> 개봉 즈음해서 CGV 영등포 스타리움관을 한 번 방문해줘야겠군요.
    롤랜드 에머리히가 많이 까이긴 해도 그이만큼 블록버스터 영화가 지니고 있어야
    할 볼거리들을 제대로 보여주는 감독도 드문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9.09.24 11:41 신고

      정말 <2012>를 영등포 스타리움에서 보면 어떨지 생각만해도 아찔하네요 ㅎㅎ

  8. Favicon of http://valentinedaygirl.tistory.com BlogIcon 2009.09.24 10:24

    완전! 완전! 완전! +_+

  9. Favicon of http://reignman.tistory.com BlogIcon Reignman 2009.09.24 18:46

    밀크도 밀크지만 더 비지터 역시 개봉할 생각을 안하네요;;
    도대체 이 명작들을 언제 수입하려고 하는지...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9.09.25 10:23 신고

      <더 비지터>는 예전 영화제 형식을 통해서 슬쩍 상영을 했었는데(제법 오래 했었죠), 그래서인지 저는 개봉을 한 것으로 기억하고 있었네요. 아마도 정식개봉은 어려울 것 같습니다.

  10. Favicon of http://www.zinsayascope.com BlogIcon 진사야 2009.09.24 21:25

    아~ 이거 보니 디스트릭트9 또 보고 싶어지네요 ^^;;

  11. 주구니 2009.10.30 15:40

    와우 멋진글이네요..

    영화정보좀 퍼갈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