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르나서스 박사의 상상극장
The Imaginarium Of Doctor Parnassus, 2009

감독 : 테리 길리엄
출연 : 히스 레저, 조니 뎁, 주드 로, 콜린 파렐

<브라질> <바론의 대모험>등을 연출했던 테리 길리엄 감독의 신작 <파르나서스 박사의 상상극장>이 오는 10월 개봉될 예정입니다(포스터 하단에 '2009년 6월 전세계 동시 개봉!'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되었군요). 이 작품이 테리 길리엄 감독의 팬들 외에도 영화 팬들 사이에서 관심을 끌게 된 것은 역시 히스 레저의 유작이라는 점이겠지요. 이미 알려졌다시피 히스 레저는 이 작품의 촬영을 다 마치지 못하고 세상을 떠나게 되었는데, 작품의 특성상 캐릭터의 모습의 변화가 가능하다는 설정을 통해 조니 뎁과 주드 로, 콜린 파렐 등이 이 역할을 나누어 연기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히스 레저를 굳이 언급하지 않아도 테리 길리엄 감독의 작품은 항상 기대작이라 개봉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좋아하는 배우들마저 가득하니 상상 극장으로 달려가지 않을 이유가 없을 것 같습니다. 아, 하지만 언제나 그랬듯이 테리 길리엄 감독의 작품은 취향을 좀 많이 타는 편이니 배우만 보고 덥석 선택하는 것은 금물일 것 같네요.





디스트릭트 9
District 9, 2009

감독 : 닐 브롬캠프
출연 : 샬토 코플리, 바네사 헤이우드, 제이슨 코프

시사회라는 특수한 환경 탓에 별로 이를 좋아하지 않는 저로서도 몇 년만에 시사회 이벤트에 응모하지 않을 수 없었던 작품 <디스트릭트 9>이 오는 10월 15일 드디어 개봉합니다. 저는 운좋게 시사회를 통해 먼저 감상할 수 있었는데, 사실 '피터 잭슨 제작'과 '피터 잭슨 연출'에는 큰 차이가 있다고 생각했었기 때문에 기대하는 동시에 걱정도 많이 했었지만, 막상 뚜껑을 열고 나니 '피터 잭슨 연출' 만큼이나 인상적이었던 작품이었습니다. 아마도 올해의 영화 10선을 꼽게 될 때 반드시 꼽게 될 영화가 아닐까 생각하며, 기존 영화들에 별로 흥미를 느끼지 못하시거나 아니면 오랜 만에 극장에서 박수 한 번 쳐보고 싶은 신 분들께 추천할 만한 영화가 아닐까 싶습니다. 아래 스포일러 없는 시사회 감상기도 추가합니다.

디스트릭트 9 _ 올해의 발견! (http://www.realfolkblues.co.kr/1084)





디스 이즈 잇
This Is It, 2009

감독 : 케니 오티가
출연 : 마이클 잭슨

마이클 잭슨의 끝내 이루지 못한 라이브 공연의 리허설 장면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디스 이즈 잇>도 10월 말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잭슨의 공연을 대형 스크린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는 점은 몹시도 흥분되는 일이지만, 단연코 이런 감상의 기회를 박탈 당하더라도 이 공연이 실제로 영국에서 치뤄졌다면 더 좋았을텐데, 아직도 아쉬움이 쉽게 가시질 않네요. 케니 오티가는 뮤지컬 영화 <하이 스쿨 뮤지컬> 시리즈를 감독하기도 했으며, 마이클 잭슨의 추모식 역시 연출하기도 했던 감독입니다. 다시는 예전처럼 춤추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와는 달리, 이미 공개되었던 예고편이나 클립 들을 보자면 아직도 여전한 춤사위를 볼 수 있었는데, 아마도 극장에서 몇 번이고, 몇 번이고 보게 될 것 같네요.

이제야 내 안에 마이클 잭슨을 돌이켜보며 (R.I.P. Michael Jackson) (http://www.realfolkblues.co.kr/1016)





아바타
Avatar, 2009

감독 : 제임스 카메론
출연 : 샘 워싱턴, 시고니 위버, 미셸 로드리게즈


역시 많은 영화 팬들이 신작을 기다렸던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신작 <아바타>가 오는 12월 개봉될 예정입니다. <아바타>는 개봉을 훨씬 앞둔 지난 8월에 '아바타 데이'라는 이름으로 특별한 상영회를 갖기도 했었는데, 이 작품의 주요 장면 20분여를 미리 감상할 수 있는 기회였죠. 3D 아이맥스로 감상했던 <아바타>는 당시 화제가 되었던 것처럼, 화려한 게임 같은 영상, 게임 속 세계를 스크린에 그려낸 듯한 이미지가 일단은 인상적이었던 작품이었습니다. <아바타>는 어쩌면 의외로 올해 가장 호불호가 갈릴 영화가 될지도 모르겠네요. 역시 <아바타>의 가장 큰 적은 바로 '기대치'라 할 수 있겠네요.

아바타 (AVATAR) _ IMAX 3D 프리뷰 짧은 감상평 (http://www.realfolkblues.co.kr/1069)





닌자 어쌔신
Ninja Assassin, 2009

감독 : 제임스 맥테이그
출연 : 비, 릭 윤, 랜달 덕 김

헐리웃에 진출한 비(정지훈)의 첫 번째 주연작 <닌자 어쌔신>도 올해의 남은 기대작 중 하나입니다. 사실 <스피드 레이서>에 캐스팅 되었을 때만 해도 그것으로 끝나는 것은 아닌가 했는데, 이렇게나 빨리 차기작(그것도 주연으로!)에 캐스팅 될 줄은 사실 예상치 못했었습니다. 알려진 것처럼 <닌자 어쌔신>은 워쇼스키 형제와 조엘 실버가 제작을 맡고 있는 '비중'있는 작품이며, 비가 명실상부한 주연으로 출연하는 작품으로 더욱 기대가 되는 영화죠. 감독인 제임스 맥테이그는 <브이 포 벤데타>를 연출했던 감독이기도 한데, 이를 인상깊게 보았던 입장에서 괜찮은 작품이 되지 않을까 기대됩니다.





2012
(2009)

감독 : 롤랜드 에머리히
출연 : 존 쿠삭, 탠디 뉴튼, 우디 해럴슨, 대니 글로버, 아만다 피트

재난 영화 혹은 스케일이 있는 영화를 떠올릴 때 빠지지 않는 롤랜드 에머리히 감독의 더 화끈한 재난 블럭버스터 <2012>도 11월 경 개봉될 예정입니다. 재난 영화 가운데도 메시지에 포인트를 둔 영화가 있고, 오락적인 측면에 더 포인트를 둔 영화가 있을텐데, 롤랜드 에머리히의 영화들은 아무래도 후자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인디펜던스 데이>가 그랬고 최근작 <투모로우>가 그랬으니까요. 혹자들은 오락영화라고 하면 무턱대고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것은 '틀린 것'이 아니라 '다른 것'일 뿐, 오락영화는 오락영화로서의 미덕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2012>에게 기대하는 바는 재난에 맞서는 인간의 모습을 통해 철학적 메시지를 찾는다기 보다는(물론 이런 면도 없지는 않겠지만요), 관객을 앞도하는 스케일과 영화라는 매체에서만 만날 수 있는 순간의 쾌감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서 <2012>는 올 하반기 기대되는 작품입니다. 이 작품은 정말 영등포 CGV 스타리움 관에서 보고 싶어요.





셜록 홈즈
Sherlock Holmes, 2009

감독 : 가이 리치
출연 :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레이첼 맥아담스, 주드 로, 마크 스트롱

너무나도 유명한 탐정 '셜록 홈즈'를 소재로한 영화 <셜록 홈즈>가 미국 기준으로 크리스마스 이브에 개봉될 예정입니다. 사실 셜록홈즈 =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라는 소식과 이미지는 일찍이 접해서 나름 익숙한 편인데, 감독이 바로 가이 리치 였군요. <스내치>로 단 번에 많은 마니아층을 만들었던 가이 리치는 후속작들을 통해 좀 기복을 보인 편이긴 한데, 일단 이번 작품은 소재 측면이나 출연 배우들 때문이라도 기대가 되는군요. 영화를 보기 전이긴 하지만 셜록 홈즈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참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드는 동시에, 시대극에서 가이 리치의 재능이 어떻게 발휘될지도 궁금해 집니다.



* 한 번에 끝내려고 했는데 너무 스크롤이 길어질 것 같아 2부로 나누기로 했습니다 ^^;
* 곧 업데이트 될 2부도 기대해주세요~


2009년 하반기 극장가 기대작 미리보기 (하) (http://www.realfolkblues.co.kr/1102)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각 영화사에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ulturemon.tistory.com/ BlogIcon 몬스터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밀크> 개봉소식은 어찌되는지 아시나요?
    개봉한다고 한지가 꽤 된거 같은데..

    2009.09.23 16:28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그러니까 말입니다. <밀크>는 제가 예전부터 언제 개봉하냐고 기다리고 있는 작품인데, 도통 확정을 짓지 못하고 있네요. 저번에 모임에서도 지인들과 한 얘기지만, 아카데미 시즌을 놓친것이 큰 실수였던 것 같아요. 어차피 많은 사람들이 볼 영화는 아니니, 그냥 개봉해 주었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2009.09.23 16:30 신고
  2. Favicon of http://topsy.tistory.com BlogIcon PSYlove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르나서스의.... 는 왠지 낯이 익다 싶더니..
    결혼못하는남자에서 줄기차게 나왔던 영화로군요..;; (파르나서스 박사가 아니라
    파르나르 박사였던걸로..)

    전 소개해주신 영화들 다 볼 것 같습니다.

    2009.09.23 17:31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저도 상/하편에 언급할 영화들은 꼭 다 볼 예정이에요. 10월부터는 부지런히 달려야 겠습니다 ^^;

      2009.09.23 17:35 신고
  3. 역시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바타의 가장 큰 적은 '기대치'라는 문구에 공감 합니다.
    기대치를 만족할 만한 수준으로 나와준다면 올해는 물론, 향후 몇년 동안은 최고의 블록버스터로 남겠죠.

    디스트릭트9은 저도 시사회에서 봤는데, 무심코 산 로또가 대박을 터트린 느낌 이었습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인터넷에 동영상이 퍼져서 관객 동원수가 얼마나 될지 의문이드네요...

    2012의 롤렌드 감독은 규모의 힘을 가장 잘 표현할줄 아는 감독 같습니다. 내용은 영 아니지만요. 후반작업 문제인지 개봉이 한참 밀려버렸네요. 해운대 입장에서는 다행이죠.

    미국 영화치고 동양배우 주연 액션영화는 '2류' 를 넘어선 적이 없는듯....워낙 수요층이 마니아적이다보니 큰 투자하기는 부담되겠죠. 이소룡이 그렇게 운명을 달리 하지만 않았으면, 동양 액션배우들의 헐리우드 진입이 한결 수월해졌을지 않을까 아쉬울뿐입니다. 비가 그 굴레를 넘어설지..파이팅 입니다. ^^

    2009.09.23 18:21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물론 동시개봉하지 못한 것이 아쉽긴 하지만, 너무 뻔뻔하게 다운받고 리뷰까지 쓰는 이들이 있어서 참 씁쓸하더군요. 제가 시사회다녀와서 '10월까지 어떻게 기다리냐'라는 식으로 썼더니 누군가가 친절하게 '여기서 받으세요'라고 리플을 다셨더라구요 -_-;; (물론 제가 지웠죠).

      <닌자 어쌔신>역시 완전 대중적인 영화는 아닐 것 같습니다. 워쇼스키가 투자하는 영화라는 것이 어차피 마니아적인 요소가 짙으니까요 ㅎ 비가 얼마나 헐리웃 영화에서 자연스럽게 녹아들지가 기대되네요~

      2009.09.23 20:59 신고
  4. Favicon of http://link2u.textcube.com BlogIcon 아홉살인생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 기대! 예고편 보니 멋지더군요.
    저런 영화는 예고편이 전부야~ 라는 사람도 있지만, 어차피 그 순간의 놀라움에 열광하는거 아니겠습니까~

    2009.09.23 19:04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예고편이 전부라도, 그 예고편을 극장에서 보는것과 컴퓨터로 보는것은 천지차이죠. 그 스케일을 느끼러 개봉하면 극장으로 달려가야겠습니다~

      2009.09.23 21:00 신고
  5. 여우신령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디스트릭트 9을 무척 기대하고 있습니다.
    박스오피스 순위에 들었던 걸로 기억함.. 근데 여기 데스티네이션 4는 없네요..;; 우리나라 개봉이 얼마 안남아서인가요?

    2009.09.23 21:43
  6. Favicon of http://supab.tistory.com BlogIcon supab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개봉하면 <해운대>와 비교기사가 줄줄이 나오겠군요... 좋은쪽으로갈지 나쁜쪽으로갈지 궁금하네요.
    그나저나 우리나라는 개봉이 정말 안습이라는...<밀크>는 미국에있을때 봐서 정말 다행인거 같아요.
    미국에 있을땐 한국영화 못봐서 많이 아쉬웠는데...
    양질의 포스팅이 많네요- 자주 찾아봅겠습니다-

    2009.09.23 23:02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밀크>를 미국에서 이미 보셨군요. 하긴 타국에서는 이미 DVD로도 출시가 된 상태인데, 국내는 개봉이 너무 늦는 것 같아 아쉽습니다.

      2009.09.24 11:41 신고
  7. Favicon of http://hungryan.tistory.com BlogIcon 구름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 개봉 즈음해서 CGV 영등포 스타리움관을 한 번 방문해줘야겠군요.
    롤랜드 에머리히가 많이 까이긴 해도 그이만큼 블록버스터 영화가 지니고 있어야
    할 볼거리들을 제대로 보여주는 감독도 드문 것 같습니다.

    2009.09.24 02:11
  8. Favicon of http://valentinedaygirl.tistory.com BlogIcon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완전! 완전! +_+

    2009.09.24 10:24
  9. Favicon of http://reignman.tistory.com BlogIcon Reignman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크도 밀크지만 더 비지터 역시 개봉할 생각을 안하네요;;
    도대체 이 명작들을 언제 수입하려고 하는지...

    2009.09.24 18:46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더 비지터>는 예전 영화제 형식을 통해서 슬쩍 상영을 했었는데(제법 오래 했었죠), 그래서인지 저는 개봉을 한 것으로 기억하고 있었네요. 아마도 정식개봉은 어려울 것 같습니다.

      2009.09.25 10:23 신고
  10. Favicon of http://www.zinsayascope.com BlogIcon 진사야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거 보니 디스트릭트9 또 보고 싶어지네요 ^^;;

    2009.09.24 21:25
  11. 주구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멋진글이네요..

    영화정보좀 퍼갈게요^^;

    2009.10.30 15:40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