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단원의 마지막을 준비하는 해리포터


더 이상 원작 소설에 대한 이야기나 영화화 되었던 다섯 편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새롭게 꺼내는 것이 민망할 정도로, 해리포터 시리즈는 이미 수년 간을 전세계의 영화 팬들과 함께 해온 인기 시리즈이다. 개인적으로 해리포터 시리즈는 ‘반지의 제왕’ 시리즈와는 다르게 애초에는 큰 흥미가 없던 시리즈였으나, 아이들이 커가는 만큼 성숙해지는 이야기와 점점 어두워지는 분위기 탓에 시리즈가 거듭될수록 점점 만족스러워지는 작품이었다. 그런 점에서 이 작품 ‘해리포터와 혼혈 왕자’는 약간 중간자 적인 자리에 놓여있다고 할 수 있겠다. 세 번째 작품이었던 ‘아즈카반의 죄수’에서부터 시작된 소년, 소녀의 사춘기 감정과 성장담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동시에,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 될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을 앞두고 무언가 본격적인 이야기로는 번져나가지 않는, 즉 마지막을 준비하는 다리 역할을 하는 작품이라고 볼 수 있겠다.






그렇기 때문에 개인에 따라 -특히 시리즈를 계속 함께 따라온 관객이 아니라면 - 호불호가 갈릴 수 있을 텐데, 해리포터에 별로 애정이 없는 관객이라면 액션이나 스릴러, 코미디 등의 요소 중 무엇 하나도 본격적이지 않은 것이 조금은 지루하게 느껴질 수도 있겠다. 시리즈의 팬이라 하더라도 무언가 강력한 한 방을 기대했던 이라면 역시 조금 아쉬움이 남을지도 모르겠다. 특히 제목은 ‘혼혈왕자’지만 이 혼혈왕자에 비중이 생각보다 크지 않은 것도 있고, 아무리 ‘준비’의 개념에 충실한 작품임을 감안하더라도 임팩트 있는 여름 방학 블록 버스터를 기대했던 이들에겐 여러 모로 심심한 작품이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아쉬운 점 -혹은 아쉬울 수 있는 점 -이 있음에도 ‘해리포터와 혼혈왕자’가 비교적 마음에 들었던 것은 역시나 그 분위기 때문이었다. 해리포터 시리즈는 태생부터 굉장히 어두운 부분을 간직한 책 시작한 이야기라 할 수 있는데 - 특히 어린이들이 주인공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더욱 -, 시리즈의 막바지에 다다른 점과 아이들이 사실상 어른이 다 된 것이 맞물려서인지, 그 어두움이 본격적으로 드러나지 않았음에도 분위기 만으로 깊게 전달되고 있다는 점이다. 비록 우리의 주인공인 해리와 헤르미온느, 론은 아직도 사춘기에서 완전히 빠져 나오진 못했지만, 지금까지는 그저 해리를 싫어하는 아이 정도로만 그려졌던 말포이가 본격적으로 어두운 면모를 드러내면서 작품 전체에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는 것이다.





해리포터 시리즈는 각 작품마다 꼭 한, 두 장면씩은 명장면을 만들어냈었는데, 이번 작품 역시 뇌리에서 쉽게 잊혀지지 않을 멋진 장면을 수록하고 있다. 3D로도 제공되었던 초반 액션 장면이나 후반 부 덤블도어가 펼치는 ‘불쇼’(?)도 좋았지만 개인적으로는 위즐리의 집이 공격을 당하는 시퀀스였다. 이 장면만 분리해두고 보면 그냥 스릴러 영화 혹은 공포 영화로 봐도 좋을 정도로 전체적으로 카메라 워킹이나 화면의 질감 자체가 눈에 확 들어오는 구성이었는데, 일단 갈대 숲을 배경으로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전달하는 연출이 매력적이었다. 그리고 매우 어두운 장면이었음에도 굉장히 효과적으로 사용된 조명과 긴장감을 배가 시키는 카메라 워킹은 단연 이 작품 최고의 명장 면이 아니었나 싶다.




(이 멋진 장면을 블루레이로 다시 보니 감회가 새로웠다!)

Blu-ray Menu






Blu-ray : Picture Quality

1080P/VC-1의 화질은 상당히 좋은 편이다. 워너브라더스는 블루레이로 넘어오면서 확실히 DVD의 화질 퀄리티는 저하된 듯 하지만, 블루레이의 화질은 매번 만족스러운 결과물을 선사했던 것 같다. 이번 ‘해리포터와 혼혈왕자’ 역시 최신작답게 레퍼런스에 가까운 깔끔한 화질을 선보이고 있다.

(원본으로 보려면 클릭하세요)








앞서 이야기한 것과 같이 이 작품은 영화의 분위기상 영상 자체도 굉장히 어두운 편인데, 거의 대부분의 장면이 어두운 장면임을 감안한다면 더 수준 높은 화질이라고 하겠다. 위의 스크린 샷에서 볼 수 있듯이 밝은 장면에서는 물론, 안개가 자욱하게 껴있는 장면의 질감도 매우 잘 표현되고 있고, 어두운 실내에서의 명암과 선예도도 말끔하게 표현되고 있다. 어두운 장면이 많은 타이틀의 경우 아무래도 밝은 장면이 많은 타이틀보다 화질에 있어 아쉬워하는 분들이 많은데, 따지고 보면 어두운 장면이 많은 타이틀이 오히려 화질의 좋고 나쁨에 따라 확연한 차이를 확인할 수 있기도 하다. 특히 이번 작품은 조명이 매우 탁월한 영상으로서 블루레이로 보았을 때 빛이 명암과 질감을 좀 더 실감나게 즐길 수 있다.





Blu-ray : Sound Quality

돌비 TrueHD 5.1채널의 사운드도 역시 만족스러운 편이다. 초반 액션 시퀀스에서 바로 사운드 퀄리티를 체크해 볼 수 있는데, 우퍼 스피커의 과한 사용이 발견되지 않았으며, 미세한 잡음들도 수준급의 채널 분리 도를 통해 선명하게 전달되고 있다. 사실 넋 놓고 감상할 때는 미처 다 체크하지 못하는 소리들이 많은데, 일부 타이틀은 이런 점을 감안(?)해서인지 매우 작게 들리는 소리들에 대한 소스가 아예 없는 경우도 있다. 그런 면에서 이번 타이틀은 귀를 기울이면 기울일수록 미세한 소리들을 만나게 되는 쏠쏠한 재미가 있다. 특히 실내 장면의 경우 실외에서 내리는 빗소리가 미세하게나마 들린다던가, 음악과 복잡한 효과음들이 한꺼번에 나오는 장면에서도 발걸음 소리를 놓치지 않는다던가 하는 점을 들 수 있겠다.






이번 타이틀의 특징이라면 역시 우리말 더빙을 제공하고 있다는 점이다. 영어 더빙과 마찬가지로 돌비 TrueHD 5.1채널을 지원하지 않는 점은 조금 아쉽긴 하지만, 전체적인 퀄리티는 만족스러운 편이다. 더빙을 맡은 성우진 역시 수준급 성우들이 연기를 맡아 깔끔한 편인데, 어른 캐릭터의 목소리 연기가 매우 만족스러운 것에 비해 헤르미온느 역할의 우리말 더빙은 조금은 아쉬움이 남았다. 하지만 전체적인 더빙 수준은 높은 편이라, 꼭 어린 아이들을 위한 시청이 아니더라도 한 번쯤은 우리말 더빙으로 감상하는 것도 색다른 재미가 되겠다.


Blu-ray : Special Features

2장의 디스크로 출시된 ‘해리포터와 혼혈왕자’ 블루레이는 첫 번째 디스크에는 ‘BD-Live’‘Maximum Movie Mode’를 수록하고 있고, 본격적인 부가영상은 두 번째 디스크에 수록되어 있다. ‘Maximum Movie Mode’는 본편 재생 시에 PIP 방식으로 제공되는 부가영상으로서 각 장면마다 흥미로운 제작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하나 아쉬운 점이라면 유니버설 타이틀에서 자주 발견되었던 아쉬운 점과 같이 한글 자막이 지원되지 않는 다는 점이다. 특히 제작과정이나 촬영장 스케치 같은 경우는 다른 부가영상으로 수록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한글 자막의 미 수록은 아쉬움을 남긴다.






‘Close-up with the cast of Harry Potter’
는 영화의 스텝들과 그들이 맡은 분야를 소개하는 영상인데, 흥미로운 건 일반적인 부가영상과는 틀리게 영화에 출연한 어린 배우들이 직접 각각의 분야를 체험해보고 인터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는 점이다.





대니얼 래드클리프는 편집을 제시 케이브는 올빼미 훈련 체험을 루퍼트 그린트는 스턴트 훈련, 보니 와이트는 미술과 소품을 직접 체험해보는 등 총 8개 분야로 이루어져 있다. 그 중에서 눈길이 가는 몇 가지에 대해 이야기해보자면, 영화 속에서 깜찍한 사자 머리 모자를 쓰고 나와 한 눈에 캐릭터를 각인시켰던 이반나 린치가 영화 속 의상과 엑세서리에 대해 들려주는 것과 조감독으로 활약했던 제임스 펠프스의 이야기였는데, 특히 제임스의 경우 단순히 인터뷰 정도를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상당 기간을 조감독으로 일한 것을 영상에서 확인할 수 이었다.





이 제작노트들의 특징이라면 단순히 ‘혼혈왕자’ 한 편만을 대상으로 한다기 보다는 가깝게는 바로 전편이었던 ‘불사조 기사단’부터 멀게는 전 시리즈를 대상으로 전반적인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는 점이다. 몇 편씩 작업한 스텝들이 많다 보니 자연스럽게 이런 분위기로 전개된 것이 아닐까 싶다.





그 다음으로 만나볼 수 있는 영상은 원작자인 J.K. 롤링에 대한 다큐멘터리인 ‘J.K. Rowling: A Year In The Life’인데, 죄송하게도 다큐멘터리 시작에 앞서 등장하는 위와 같은 스포일러 경고 문구 때문에 ? 그것도 핵심 내용이 언급된다 하여 ? 겁이 나서 미처 확인해보질 못했다 (이 부분 양해의 말씀을 전합니다 ^^;)





‘One-Minute Drills’은 각각의 배우들이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 각 1분씩 빠르게 소개하는 영상인데, 1분이라는 짧은 시간이기는 하지만 6편의 작품을 거치면서 캐릭터가 어떻게 변해왔는지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라 할 수 있겠다. 특히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시절의 어리고 귀여운 배우들의 모습을 보면, 세월을 새삼스레 실감하게 되기도 한다.





‘What's On Your Mind’는 말포이 역할을 맡은 톰 펠튼의 소개로 각 배우들에게 짧은 질문을 던지고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가장 좋아하는 밴드는? 가장 듣기 좋은 소리는?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은? 등등 본편적이면서도 다양한 질문들을 던지고 대답하는데, 같은 또래의 배우들 각각의 취향을 직간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엠마 왓슨의 경우 예상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또래보다 상당히 보수적인 취향을 지녔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




그 밖에 ‘The wizarding world of Jarry Potter - sneak peek’에서는 2010년 개장 예정인 유니버설 올랜도 리조트에 위치할 해리포터 테마공원에 대한 소개를 담고 있으며, ‘Additional Scenes’에서는 총 8개의 추가 장면을 제공하고 있다.




[총평] 전체적으로 레퍼런스 급인 화질과 사운드는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대단원의 마지막을 준비하는 전 단계로서 나쁘지 않았던 작품 역시 이 타이틀을 선택하게 될 이유 중 하나가 되지 않을까 싶다.


글|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 주의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dvdprime.com'에 있으며 저작권자의 동의 없는 무단 전재나 재가공은 실정법에 의해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단, 컨텐츠 중 캡쳐 이미지에 대한 권리는 해당 저작권사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