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교토 여행은 참으로 짧디 짧았는데, 하루 열심히 돌아다니고 다니 벌써 다음 날이 되어 있더군요. 둘째날 귀국하는 비행기 시간이라도 좀 늦었더라면 어디라도 더 다녔을텐데, 비행기 시간이 12시 즈음이라 아무데도 가지 못하고 바로 귀국길이었습니다. 그래도 교토 역 내에 있는 조그마한 식당은 이번 교토 여행 가운데 가장 맛있는 식사를 선사했으니 이것만으로도 보람있는 하루였네요 ^^;





역내에 있는 가게라 그저 그럴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과는 달리 앞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가장 맛있는 식사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정식에 가까운 가장 기본적인 메뉴를 시켰는데, 저 사진만 봐도 군침이 돌 정도로 정말 '밥'이 너무 맛있었어요. 저는 생선을 그리 좋아하는 편도 아닌데 이 날 이후로는 저런 집을 계속 찾아다녔을 만큼, 단순하고 소박하지만 잊지 못할 식사였습니다.





예전부터 미국 영화를 보면서 가장 해보고 싶었던 것 중 하나는, 일반 식당에가서 커피와 토스트 그리고 에그 스크럼블을 그럴 듯하게 즐기는 것이었는데, 이런 장면을 일본에서 먼저 해보게 될 줄은 몰랐네요 ^^; 사실 일본까지가서 이런 메뉴를 시키기가 그리 쉬운 결정은 아니었는데, '미국엔 또 언제가랴' 싶은 심정으로 주문. 결과는 역시 대만족이었습니다. 토스트는 적당하게 버터에 구워져서 노릇노릇함이 혀를 감았고, 스크럼블과 샐러드는 양은 비록 적었지만(아침메뉴라 그런듯) 부담없이 즐기기에 좋았습니다. 물론 커피 한잔도 빠질 수 없지요.




그렇게 교토에서 마지막 아침식사를 하고(뉘앙새는 마치 몇년 쯤 교토에 산 사람인듯;;) 공항으로 가기 위해 다시 열차에 오릅니다~





이건 교토 역내에서 산 스시 도시락인데, 일단 포장부터가 너무 마음에 드네요. 하나하나 까먹기 아까울 정도였어요. 선물용으로 나온 것이었는데, '선물용'이라는 이름이 전혀 부족하지 않은 감동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잎을 벗기자 살아있는 스시!! 아, 열차에서 맛보았던 그 맛이 아직도 혀끝에 남아있습.........있으면 좋으련만 ㅠ


이렇게 정말 짧은 1박2일의 교토 여행은 꿈처럼 막을 내렸습니다. 지금와 생각해보면 다녀온게 정말 맞는지 의심스러울 정도에요 ^^; 올해 또 가긴 어렵겠지만 (언젠 쉬웠나;;), 나중엔 꼭 제대로 여유있게 일정을 짜서 다시 다녀오고 싶습니다!!






이건 걍 보너스. 규동을 너무 좋아해서 편의점에 인스턴트 규동이 있길래 덥썩 집어 왔는데, 한국와서 먹어보니 영 맛이 없더군요. 아무리 일본서 사온 것이라해도 역시 인스턴트는 인스턴트. 오히려 규동에 대한 좋은 추억을 해칠 우려가 있습니다 ㅎ

그리고 UCC커피는 공항내 상점에서 매우 싼 가격에 팔길래 바로 구매했습니다. 요즘에도 집에서 잘 내려 마시고 있지요~


* 정규 시리즈는 모두 끝이 났지만, 나름 준비한 보너스 포스팅이 하나 더 예정되어 있습니다!




글 / 사진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