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EZ - Get Real
Soul을 아는 싱어송 라이터


선입견이라는 것은 항상 무섭다. 무언가의 실체를 제대로 보지 않은채 마음대로 결론지어 버리기 때문이다. 처음 Deez의 앨범을 건네 받았을 때도 그랬다. 여기에는, 일반적으로 R&B를 (특히 정통이라는 문구) 담아냈다고 하는 국내 뮤지션들의 앨범을 들어보면, 진짜 Soul이 살아있는 R&B 라기 보다는 대중들에게 익숙한 가요 풍의 노래에 살짝 분위기만 낸 정도의 앨범이 많았다는 선입견이 작용했었다. 그렇게 들어보게 된 Deez의 앨범 'Get Real'은 'Intro' 트랙부터 '어라? 이거 분위기가 좀 나는데?'라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고, 결국 전체적으로 보았을 때 Soul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 매우 세련된 R&B 뮤지션이자 싱어송 라이터인 Deez를 발견할 수 있었다. 





일단은 2가지에 놀랐는데, 첫 번째는 앨범의 퀄리티 - 본토의 블랙뮤직에서 느낄 수 있는 그 질감 - 가 상당한 수준으로 느껴졌다는 것과 보컬 만이 아니라 혼자 작사와 작곡은 물론 앨범의 프로듀서까지 맡고 있다는 점이었다. Deez를 수식하는 홍보 문구 가운데 단연 맨 앞에 있었던 것은 다름 아닌 '비의 작곡가'라는 점이었는데, 뭐 대중들에게 어필하려면 어쩔 수 없는 부분인 것은 알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싱어송 라이터라는 점을 좀 더 부각했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Soul Tree'를 듣는 순간 '와, 이 앨범 꼭 끝까지 정독, 아니 제대로 들어봐야겠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보컬의 느낌도 물론 좋지만 그것 보다도 전체적인 어레인지나 흑인음악 특유의 그루브와 익숙한 올드한 악기들의 사용이 전체적으로 곡의 퀄리티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코러스 라인도 아주 맛깔나고 그 안에서 보컬도 화려하지만 부담스럽지 않게 삽입되어 있으며 전체적으로 깔끔한 곡 진행이 돋보인다. 




타이틀 곡이라 할 수 있는 4번째 수록곡 'Sugar'는 제목 처럼 아주 달콤한 미디엄 템포의 곡이다. 사실 국내 정서에 비교적 잘 어울리는, 발라드에 가까운 슬로우 템포의 곡들보다 이 곡처럼 미디엄 템포의 곡들이, 실제 흑인음악의 정서를 가장 잘 담아내고 있는 곡들이긴 하지만, 그만큼 국내에서는 제대로 표현해 내기가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인데, 'Sugar'는 Maxwell이나 Musiq Soulchild를 듣는 듯한 느낌을 주는 끈적하면서도 깔끔한 곡이다. 이 곡에서는 보컬과 코러스라인을 주목해서 들을 필요가 있는데, 라인이 굉장히 디테일하게 설계되어 있어 신경 써서 들을 수면 들을 수록 퀄리티가 느껴진다. 'Skit'같은 경우도 어설프게 해외 뮤지션의 그것을 따라하려는 것이 아니라 Skit의 성격을 잘 이해한 Deez만의 'Skit'을 제대로 표현한 흥미로운 곡이다 (2:48초나 됨으로 곡이라고 해도 되겠다).

'Devil's Candy', '나의 빛', '너 하나면 돼'는 지난 해 발표했던 본인의 앨범 'Envy Me'에 수록되었던 곡들을 2010 리마스터 버전으로 다시 수록했는데, 3곡 모두 지난 앨범에 수록된 버전과 곡적으로는 큰 차이가 있지는 않고 리마스터링에만 차이가 있는 경우로 보면 되겠다. 뭐 겨우 1년 전이니까 오버하기는 뭐하지만, 어쨋든 그 만큼 지난해 발표한 그의 곡들의 퀄리티가 괜찮았다는 것도 되겠다.




'너 하나면 돼' 같은 곡을 듣고 있노라면 한 편으론 참 평범하고 대중적인 곡이다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다른 한 편으론, 앞서 자주 얘기했던 코러스 라인과 보컬의 퀄리티가 좋다보니 평범한 진행 속에서도 퀄리티가 느껴지는 듯 했다. 그리고 보컬 만이 아닌 프로듀서 답게 앨범 곳곳에 인스트루멘탈 트랙을 삽입하였는데, 'Interlude - 8 Bit'같은 곡은 얼마전 세상을 떠난 Nujabes를 살짝 연상시키는 동시에 Deez가 추구하고자 하는 음악 세계를 좀 더 깊이 엿볼 수 있다. 'Intro'나 중간 삽입곡들에 비해 'Outro - Free'는 조금 'Outro'스럽지 않았다는 것이 살짝 아쉬운 점. 오히려 인스트루멘탈 곡으로 채웠다면 좀 더 깔끔한 '앨범'이 되지 않았을까 싶다.




이 앨범을 듣고 하나 아쉬운 점은 이제 겨우 괜찮은 Soul 뮤지션을 알게 되었는데, Deez가 이 앨범을 내고 바로 군입대를 했다는 소식이었다. 앨범이 만족스러워 앞으로의 활동 등을 찾아보려고 했던 참이었는데, 어쨋든 한동안은 활동하는 모습을 보기 어려울 것 같아 아쉬움이 남을 수 밖에는 없었다. 국내에는 수 많은 뮤지션들이 '정통 R&B' '정통 흑인음악' 이라는 수식어를 달고 홍보를 한다. 그 중에서 진짜 제대로 된 뮤지션을 찾기란 쉽지 않은데, Deez는 그 가운데 추천할 만한 진짜 R&B/Soul 뮤지션이라고 할 수 있겠다.



글 / 사진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usiq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정 띄워야 할 앨범. 앞으로 한국 흑인음악에서 Deez를 빼고 얘기할 수 없을 겁니다.

    2010.05.23 23:56
  2. manager s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술 ㅠ

    2010.05.26 07:44
  3. cathykang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우연히 접한 Deez 앨범에 깜짝 놀랐어요~ 이런 음악이 한국에서 나올 수 있다니...많이 사람이 듣고 알았으면 좋겠어요.
    리뷰 잘 읽고 가요......저의 생각이 비슷하셔서 읽으면서,,조금 놀랐답니다....^^

    2010.07.02 02:12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