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 다시

잡담 2010. 5. 23. 17:12 Posted by 아쉬타카




지난 목요일, 상처 뿐인 회식을 통해 많은 것을 잃었다. 한 편으론 참 재밌다. 아니 우습다가 더 가까운 말이겠다. 고등학생도 아니고 아직도 술을 많이 마시고 이것저것 잃어버리고 무슨 일이 있었는지 기억 못하는 내 자신이 말이다. 몇 달 전에도 한 번 비슷한 일이 있었는데, 이젠 정말 나를 100% 믿지 못하겠다. 뭐 여러가지 다른 요인들이 있어서이기도 하겠지만, 어쨋든 무슨 상황에서든 나는 믿을 수 있었던 내가 더이상 아닌 것 같다 (더군다나 나는 꼭 어떤 상황에서도 정신을 바짝 차려야만 하는 특수한 이유가 있지 않은가). 

하긴 돌이켜보면 요 며칠, 너무 정리된 것 없이 정신없이 그냥 달리기만 했던 것 같다. 그렇다고 달리는 것은 제대로 했느냐면 꼭 그렇지 만도 않다. 어쨋든 잘 되었다. 정리할 시간이 필요했는데 이런 상실감은 분명 다시 정리하는데에 큰 도움이 된다. 무엇을 잃어버렸는지에 대해 살펴보면서 그것들에 대해서 한 번씩 다시 생각해보게 되고 (혹은 처음으로 생각해보게 되고), 잃어버린 것들을 다시 채우는 것을 따져보면서 무엇이 진짜 필요한 가를 다시 한번 생각해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것들을 아무런 계기나 사건 없이도 스스로 해낼 수 있다면 더욱 좋으련만, 인간이란 동물은 그게 잘 안된다 (그걸 가장 잘할 수 있는 동물임에도 말이다). 하지만 이런 계기를 발판 삼아 더 나아가지 않으면 그건 정말 아무것도 아닌 것이 되어버린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말이 처음에는 부정적인 의미였지만, 언제부턴가는 꼭 그렇지도 않은 것 같다. 왜냐하면 소 잃고도 그냥 허탈함과 게으름에 허성세월하다가 외양간을 고치기 전에 다시 또 다른 소를 잃게 되는 일이 많기 때문이다. 자, 이제 소를 잃었으니 외양간을 열심히 고치자.


p.s - 어쨋든 오랜 시간 정들고 의미있는 지갑이었는데 아쉽게 되었다. 더불어 고등학교때 사진으로 만들었던 주민등록증도 이제는 볼 수 없게 되었구나. 그 사진은 딱 민증에 있는 것 하나 뿐이어서 더욱 아쉬움.



2010.05.23. pm. 05:08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 갈팡질팡 나의 꿈  (0) 2010.12.02
도쿄로 휴가 다녀옵니다~  (0) 2010.10.07
#7 다시  (2) 2010.05.23
#4 글쓰기의 즐거움을 잊지 않으려면  (2) 2010.03.09
#3 댓글과 트랙백  (0) 2010.03.04
#2 오랜만에 우리집 리뉴얼  (2) 2010.02.26
TAG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opsy.tistory.com BlogIcon PSYlove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갑을 잃어버리신 것 말고도 뭐 잃으신 것이 있나봐요..

    상실감 잘 이겨내시기를..

    2010.05.23 19:12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칠칠지 못하게 주변 분들의 도움으로 대부분 찾기는 했으나, 심리적 상실감이 좀 크네요;;

      2010.05.23 20:36 신고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