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더스 (Brødre Brothers, 2004)


1. 덴마크 출신 수잔 비에르의 '브라더스'를 월드컵 그리스전 승리의 기운이 만연한 새벽 시간, KBS 명화극장을 통해 감상할 수 있었다. 이 작품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다름 아닌 최근 개봉했던, 토비 맥과이어, 제이크 질렌할, 나탈리 포트만 주연을 맡고 짐 셰리단이 연출한 동명의 리메이크작 '브라더스' 때문이었는데, 예전 짐 셰리던의 리메이크 작에 대한 평에 원작을 반드시 봐야 한다는 의견들이 많아 관심을 갖고 있던 중, 우연히도 TV를 통해 만나볼 수 있게 되었다.

2. 수잔 비에르의 '브라더스'를 처음 본 느낌은 마치 도그마 선언을 한 감독의 작품을 보는 듯한 느낌이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정보를 확인해보니 도그마 선언과 수잔 비에르는 연관이 있더라. 즉 수려한 영상미(더 영화적인)는 없지만 그렇기 때문에 원작 '브라더스'는 좀 더 영화 본연의 이야기에 집중하게 된다.

3. 사실 원작과 리메이크가 있는 경우 무엇은 먼저 보았느냐에 따라 각각의 감상평에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는 것이 사실인데, '브라더스' 역시 거꾸로 리메이크 작은 먼저 보고 원작을 나중에 보다보니 원작을 먼저 보았을 때의 평가와는 조금 다를 수 밖에는 없을 것 같다. 다른 리메이크작의 예로 들어보자면, 아마 내가 '무간도'보다 '디파티드'를 나중에 보았다면 '디파티드'에 대한 평가가 좀 더 좋았을지도 모르겠다는 이야기다(물론 '디파티드'의 평가는 갈수록 나아져가는 편이긴 하다). '브라더스'의 경우는 이와 반대로 리메이크를 먼저 보다 보니 원작에서 받았어야 할 많은 감정들을 새롭게 느껴보지 못해 더 정확한 평을 내리기가 어려웠다. 



(짐 셰리단의 리메이크작 '브라더스')

4. 수잔 비에르의 원작을 보면서 들었던 생각은, 짐 셰리단의 리메이크작이 거의 원작과 98% 이상 동일하게 만들어졌구나 하는 것이었다. 대략의 줄거리는 물론이요, 아주 작은 설정과 대사 하나하나까지도 거의 원작의 것을 그대로 가져오고 있었다. 굳이 다른 점을 찾자면 배우들 뿐이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리메이크 작 만의 새로운 점은 없었다는 것을 뒤늦게 알 수 있었다. 즉, 리메이크 작에서 열연한 세 배우의 연기는 매우 훌륭했지만 원작을 보고 난 이후였다면 너무 그대로인 내용과 묘사에 실망할 수도 있지 않았을까 하는 점이다.

5. 세 명의 캐릭터에 대해 이야기해보자면, 극 중 형 역할을 맡은 두 배우의 경우 워낙에 감정 연기가 중요하고 폭의 깊이가 깊은 캐릭터라 할 수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누가 더 좋다고 말하기 어려운 편이다. 물론 여기에는 토비 맥과이어라는 배우에 대한 기존 이미지가 작용한 탓 (기존의 토비로서는 상상하기 어려운 연기)도 크다. 형이 아내 역할의 경우 코니 닐슨과 나탈리 포트만이 연기하고 있는데, 이 캐릭터는 유일하게 원작의 배우도 제법 익숙한 배우였고(참고로 코니 닐슨은 '글래디에이터'에서 러셀 크로우의 상대역으로 출연했었다), 무엇보다 엄마이자 아내라는 캐릭터로 보았을 때 나탈리 포트만 보다는 코니 닐슨이 더 적역이 아니었나 싶다. 제이크 질렌할의 경우 물론 동생 역할도 어울리지만 형 역할로 나와도 되었을 만큼 정확히 '브라더스'의 동생 역할에 딱 어울렸다고 보기는 어렵겠다. 리메이크는 그 만의 인상이 있긴 했지만, 아무래도 원작이 더 나을 수 밖에는 없을 듯.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frankie88.blog.me BlogIcon 프랭키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원작과 이렇게 깊은 관련이 있을 줄이야..
    저는 아무런 정보 없이 미국판 브라더스를 보고는 배우들 연기가 주는 긴장감이 참 좋았다는 생각이 들었고,
    짐 셰리던 감독이 그동안 추구했던 가족에 대해 좀 생각을 해봤어요.
    오프닝 크레딧에서 덴마크 영화라는 것과 그것의 리메이크작이라는 걸 알았는데.. 아, 이 영화도 봐야겠어요.

    2011.01.18 18:46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