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매일 아침 우유 마시듯 마시는 윌

etc 2010.06.13 21:50 Posted by 아쉬타카





그냥 매일 아침 우유 마시듯 마시는 윌


사실 저는 매일 시켜먹는 그 흔한 야쿠르트도 시켜먹은 적이 없고, 아파도 약도 잘 안먹고, 주기적으로 뭐 꼭꼭 챙겨 먹는 스타일이 아닌데, 이번에 회사 동료 가운데 윌 마시는 분이 계셔서 어찌하다보니 덩달아 그 이름도 긴 '헬리코박터 프로젝트 윌'을 마시게 되었습니다. 장이나 위를 생각하는 음료는 기존에도 많이 나와있었는데, 역시나 위와 같은 이유들로 인해 별로 챙겨먹어본 적이 없었거든요. 그런데 이번엔 그 뭐시냐 '덩달아'라는 힘에 이끌려 '그래, 어떤 건지 한 번 나도 못이기는 척 시험해보자'라는 생각이 들어 1~2주 전부터 나름 꾸준히 마셔보게 되었습니다.

일단 제가 이런 매일 먹는 음료를 잘 안챙겨 먹었던 이유는 챙겨먹는 것이 귀찮아서라기 보다는, '왠지 이런 음료들은 맛이 약 같아서 별로더라' 라는 선입견 때문에 아예 시도도 안해본 것이 사실이었는데(마치 한 모금 마시고는 사탕 먹어야할 기세), 이런 선입견을 갖은 채 살짝 찝찝한 표정으로 처음 마셔보게 된 '윌'은 전혀 약같지도 않고 그냥 우유 같더군요. 오히려 우유보다 좀 더 달달한 느낌도 들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아침마다 회사로 배달되는 '윌'을 정말 우유 마시듯 마시고 있습니다. 




윌의 종류에는 일반적인 윌과 저지방 윌이 있는 듯 한데, 어찌되었든 나름 다이어트에 민감한 몸이어서 '저지방'을 선택하여 마시고 있습니다. 특히 저는 아침을 벌써 20년 넘게 안챙겨 먹은 터라 (ㄷㄷ) 아침 먹는 것에 매우 익숙하지 않은데, 요 몇 주는 아침대신 출근해서 윌을 한 병 마시는 것으로 조금씩 익숙해져 가고 있습니다. 본래 아침에 회사에 출근하면 커피나 주스를 한 잔 컵에 따라 마시곤 하는데, 요즘에는 일단 물 한잔으로 더위를 식히고 그 다음에는 윌을 마시는 것으로 회사 생활을 시작하고 있죠. 마시고나서 관련 정보들을 슬쩍 살펴보니 위를 보호하는 다양한 성분들이 포함되어 있더군요. 사실 개인적으로 이런 성분까지 따져가며 마시는 스타일은 아닌데, 뭐 이왕 먹는거 좋은게 좋은거라고, 성분 탓인지 기분 탓인지 그냥 막연히 '좋은 것 같애'라는 생각을 하곤 합니다 ㅋ

저 같은 스타일에게는 그런 점이 좋은 것 같아요. 따로 몸에 좋은 것들을 굳이 챙겨먹지 않다보니 보양식이나 미리 몸을 보호하는 것들을 접할 기회들이 없는데, 그냥 매일 우유 마시는 마실 수 있는 음료가 어찌되었든 조금이나마 도움이 된다면 부담도 없고 말이죠. 앞서서 기분 탓을 얘기했는데 사실 우리 몸은 '기분 탓'이 제일 중요한 것 같아요. 그냥 막연하게 좋다고 느껴지면 실제로도 좋아지는 경우가 대부분이거든요. 뭐 이 '윌'하나 가지고 그런 생색은 다 내고 있다는 이야기 입니다 ㅋ 

하지만 본격적인 생색은 이제부터 시작됩니다. 이왕 처음 이런 음료를 마셔보게 된 것, 그냥 남들처럼 통에 든 채로만 마시는 건 왠지 재미가 없어보여, 아침에 마실 윌을 집까지 가져와 좀 럭셔리하게 마셔보게 되었습니다.





1. 주로 생맥주를 마시던 잔에 마시는 윌. 

뭔가 더 시원하고 가슴까지 상쾌한 것이 치킨마저 생각나는 이 맛. (그거슨 치맥도 아닌 치윌!)





2. 은은한 향이 돋보이는 와인 같은 윌

윌 통에서 잔으로 옮길 땐 꼭 통을 돌려서 따르는 것이 중요. 아, 그리고 처음 따른 윌은 테스팅만 하고는 버려도 좋다. 이 사진의 단점이라면 와인 잔에 따른 것 치고는 너무 많이 따랐다는 것 -_-;;





3. 13년 산의 양주 같은 고급스러움의 윌

윌을 마실 줄 아는 분들은 꼭 스트레이트로만 마십니다. 이 날은 왠지 비도 오고 우울하니 윌 한 잔 하고 싶은 밤이었어요. 자주 가던 바에가서 좋아하는 음악을 신청하고는 바텐더에게 '늘 마시던걸로' 했더니, 윌 한 잔을 주더군요. 스트레이트로 단 번에 목넘김을 하고는 바를 미끄러지듯 나왔습니다. (물론 이 바는 저희 집이고 바텐더는 접니다)


무언가 더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리뷰를 해보려고도 했으나, 난 덩달아 마신 것 뿐이잖아.
안될거야 아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