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vs 포르투갈 전 단평

etc 2010.06.22 01:38 Posted by 아쉬타카



[사진 = gettyimagekorea/멀티비츠]


북한 0:7 포르투갈

1. 보통 같으면 '설마?'하는 기대를 별로 갖지 않았을테지만, 첫 번째 조별 경기를 통해 세계 최강 브라질과도 해볼만 했던 경기를 펼친 북한 대표팀이었기에, 포르투갈과의 경기에 '혹시 이길 수도 있지 않을까?'라는 기대를 갖게 했다.

2. 실제로 전반전에는 1골만 내준 것은 물론, 전반적인 경기 내용도 시소 게임에 가까웠을 정도로 대등한 경기를 펼쳤으며, 공격에서 몇 번의 좋은 장면들도 보여주었다. 완전한 수비 위주의 경기를 펼쳤던 브라질 전과는 달리, 분명 수비 위주이긴 했지만 윙백들의 공격 가담도 제법 있었고 홍영조나 정대세의 움직임 등 그보다는 더 공격적인 성향이 강한 경기였다. 

3. 하지만 브라질 전 같은 집중력은 1골을 먹고, 2골을 먹고, 3골을 먹으면서 완전히 풀어져 버렸다. 나중에는 수비 조직력이 완전히 와해되면서 포르투갈 선수들은 너무도 쉽게 골을 성공시켰다. 북한은 약팀이 강팀을 상대로 완벽히 선수비 후역습 전술을 펼치는 경우의 최고와 최악을 모두 보여주었다고 볼 수 있는데, 브라질전은 최고의 경기였고, 포르투갈 전은 최악의 경기였다.

4. 이런 전술로 나왔을 경우 골을 먹지 않았거나 1,2골 정도 허용했을 때는 그 집중력이 유지되어, 오히려 상대를 계속 불안하게 할 수 있는데, 그 이상의 골을 허용했을 경우에는 오늘처럼 이도저도 못해보고 무너져 버리게 마련이다. 브라질전 이미 대패를 했었더라면 이 정도로 아쉽진 않았을텐데, 강팀을 상대하는 약팀의 최고모습을 보여주었던터라 더욱 아쉬움이 컸던 것 같다.

5. 포르투갈은 확실히 별로 좋은 폼은 아니었는데 북한전을 계기로 실마리를 찾은 셈이 되었다. 특히 팀의 주축인 호나우도가 어시스트와 골을 기록하는 등 그 동안 국대에서 골이 한동안 없었다는 부담을 덜게 되었으며 (이렇게 여러 골이 나는데도 정작 호나우도의 골은 나지 않아, 살짝 걱정이 되기도 했었다), 무엇보다 호나우도에게 가장 필요한 여유를 찾았다는 점에서 다음 브라질 전에서도 희망을 걸어볼 수 있게 되었다.

6. 케이 로스 감독은 그렇게 많이 이기고 있는데도 열정적으로 선수들에게 지시를 내리더라. 그 열정 하나는 알아주어야겠더라. 

7. 경기 끝나고 갖은 정대세의 인터뷰를 보니 더욱 아쉬움이 들었다. 44년 전의 패배를 설욕하려고 잔뜩 준비를 하고 나왔는데, 이런 결과가 나와서 응원하는 분들에게 정말 미안하다는 그의 인터뷰. 그래도 마지막 남은 코트디부아르 전. 북한 대표팀을 여전히 응원한다! (드록신이 자비를 배풀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