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나는 그 장면 #1
미스 리틀 선샤인 (Little Miss Sunshine)


아직도 누군가가 내게 가장 인상깊게 본 영화를 물을 때면, '한 작품을 꼽을 수는 없죠' 라면서 '최고의 가족 영화'로 매번 꼽는 작품이 바로 발레리 파리스, 조나단 데이톤 감독의 2006년 작 '미스 리틀 선샤인'이다. 단순히 루저 혹은 주류에서 벗어난 사람들이 벌이는 그들만의 이야기로 규정짓기엔 좀 더 복잡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을텐데, 기본적으로 가족 영화라는 점에서 누구에게나 추천하고픈 작품이다. 토니 콜레트, 그렉 키니어, 앨런 아킨, 스티브 카렐, 폴 다노, 아비게일 브레슬린이 만들어내는 가족이라는 이름의 앙상블 연기는 이 영화의 백미이며, 노란 색의 차에 한 명씩 뛰어들어 타는 장면은 길이 남을 명장면이다. 하지만 이 새로운 코너(?)에 선택된 장면은 이 유명한 장면이 아니라 바로 아래의 장면이다.



ⓒ 2006 Twentieth Century Fox Film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우여곡절 끝에 (우여곡절이라는 표현이 이보다 더 잘 어울릴 수 없다!) 일종의 예쁜 어린이 선발대회인 '미스 리틀 선샤인' 대회에 참여하게 된 올리브 (아비게일 브레슬린)는 다른 아이들과는 다르게 할아버지와 함께 오랫동안 호흡을 맞췄던 충격적인 안무를 무대 위에서 선보이게 된다. 하지만 이런 보수적인 대회에 어울리지 않는 파격적인 올리브의 무대는 일부 관객이 자리를 뜨는 등 곧 관계자에게 제제를 받게 된다. 하지만 이때까지 이 대회 자체를 별로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던 가족들은 하나 둘씩 자리에서 일어나 박수로 올리브를 응원하는 한편, 올리브의 무대가 끝까지 계속 될 수 있도록 이를 막는 이들을 몸으로 막아낸다.

어서 무대 아래로 올리브를 대리고 내려오라는 관계자의 말에, 알아듣게 처리할 것처럼 보이던 아빠 (그렉 키니어)는 갑자기 올리브처럼 음악에 맞춰 어설픈 춤을 추기 시작하고 이내, 모든 가족이 무대 위에 올라와 올리브와 함께 격한 춤사위를 펼치게 된다. 

지금까지도 이 장면만 생각하면 그냥 눈시울이 뜨거워진다. 본래 희극의 정점에 있는 장면은 어지간한 비극보다 슬프기 마련인데, 이 장면 역시 유쾌한 동시에 몹시도 눈물나는 장면이었다.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제대로 된 가족이었던 적이 없던 이들이, 서로 말 한마디 없이 올리브를 위한 무대 위의 춤으로 진정한 '가족'이 되는 순간이었으며, 남들이 뭐라던 그들끼리는 너무 행복한 순간이었기 때문이다. 그 순간이 눈물 짓게 했던 것 같다. 다들 자신 만의 가치관에 갇혀 살던 이들이 가족이라는 존재를 위해 스스로를 버린 동시에, 그럼으로서 진정한 자신을 찾게 되는 순간이었기 때문이다. 나는 평소에도 누가 뭐라던 남들에게 큰 해만 끼치지 않는다면 본인들만 행복하면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그런면에서 위의 장면은 약간의 해가 있긴 했지만 이 가족이 너무나도 행복해 하는 모습에 눈물이 절로 났다. 

내게 있어 아직까지도 최고의 가족영화이자 눈물나는 춤사위는 바로 이 장면이다. 더군다나 행복에 겨운 눈물이니 이건 무엇과도 바꾸기 어렵겠다. 



* 갑작스레 블로그에 시리즈를 하나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시도했던 몇 번의 시리즈는 금새 사라지거나 지속적으로 연재하지 못하곤 했는데, 어찌되었든 이번에는 해보렵니다. 제목처럼 영화 속 눈물 나는 장면, 그래서 더 기억에 남는 한 장면을 가볍게 추억하는 시리즈가 될 것 같네요. 아, 그리고 남들과 좀 다른 포인트에서도 잘 울곤 하는 제 개인적인 기록이기도 하구요.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블루레이 캡쳐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2006 Twentieth Century Fox Film Corporation 에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cyworld.com/thesnails BlogIcon whoamin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영화관에서 4번이나봤던 영화네요 :)
    저는 말안하는 수행하던 아들이...색맹은 비행기 조종사가 될수없다는 말에 몸부림치던...그장면에 눈물이 났었지요...
    정말...추천안할수가 없는 영화. 많은 사람들이 본 영화는 아닌데 [특히 한국에서] 여기서 만나게 되서 반가워 댓글남깁니다.

    2010.07.11 23:19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4번이나 보셨군요! 전 극장에서는 한번 밖에 못보고 나중에 DVD로 여러번 보았어요 ㅎ 정말 제 인생의 영화 중 한편입니다~

      2010.07.12 10:23 신고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