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오전. 한가로운 홍대를 느껴보기 위해 집 앞으로 찬찬히 마실을 나섰다. 사실 요근래 홍대는 사람이 많아도 너무 많은지라 한가함을 느끼기란 사실상 너무 어려운 일이 되어버렸는데, 이렇게 주말 오전에는 평소와는 전혀 다른, 한가롭고 여유로운 홍대를 만나볼 수 있어 더욱 좋았다.




매번 지나다니는 골목이었는데 가보기는 이번이 처음인 NO STRESS. 이 곳을 고른 이유는 바람을 맞으며 차 한잔 할 수 있다는 점 때문.






따듯하면서도 지루하지 않은 인테리어. 사람이 북적일 때는 모르겠으나 이렇듯 한가로운 배경으로는 괜찮은 인테리어였다. 비틀즈 멤버들의 독특한 이미지도 그렇고.






테이블 옆 테라스에는 직접 허브 및 식물들을 기르고 있었는데, 다른 건 모르겠으나 허브의 경우는 단순히 조경용이 아닌 실제 메뉴에 직접 사용되고 있었다. 이 날 아래와 같이 아메리카노 + 치즈케익을 주문했는데 치즈케익 위에 장식 된 허브가 바로 그 것!





치즈케익 장식에도 데코레이션을 신경 쓴 흔적이 역력. 아, 그리고 왠지 예전 가정집에서나 볼 법한 나무 테이블과 유리도 정겨운 느낌이었다.




과일 요거트도 시켰는데, 이거 은근히 맛있고 배부르더라.

홍대에는 살기도 하고 자주 가는 곳이기도 하지만, 앞으로는 이렇게 한적한 홍대를 느낄 수 있는 주말 오전에 자주 마실 가도록 해야겠다.


사진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1. Favicon of http://blog.wkhanbang.co.kr BlogIcon 허당임선생 2010.10.25 11:15

    분위기 있는데요 ... ^^ 인테리어가 마음에 쏙 드네용 ~~

  2. h 2010.10.25 13:19

    카페가 예쁘네요
    사진두 이쁘게 잘 찍으시구요 ^^ 잘보고갑니다!

  3. Holg:) 2011.10.07 01:08

    스파게티 먹으러 가봤던곳이군요ㅎ 커피도 파는줄은 몰랐어요. 이름이 키친이잖아요ㅎㅎㅎ
    개인적으로 파스타나 샐러드는 쏘쏘였는데 단호박뇨끼는 괜찮더라구요. 다음엔 커피마시러 한번 가봐야겠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