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 레드 선 (Superman : Red Son)
빅 브라더가 된 슈퍼맨


'원티드' '시빌 워' 등의 그래픽 노블을 쓴 마크 밀러의 걸작 '슈퍼맨 : 레드 선'은, 간단히 이야기하자면 '과연, 크립톤 행성에서 태어난 외계인 칼 엘이 미국의 스몰빌이 아닌, 소비에트 연방에 떨어졌다면 어떻게 되었을까?'하는 작은 가정에서 시작한다. 이 작지만 커다란 뒤틀림은 단순한 설정의 변화만을 가져오는 것이 아니라, 상당히 정치/사회적인 내용을 품은 작품으로 변모하게 되었다 (여기서 '변모'라는 말은 기존 슈퍼맨 그래픽 노블 시리즈 보다 더 직접적으로 정치적이라는 의미로 쓰였다). 사실 처음 이 작품을 고르게 된 데에도 저런 궁금증이 작용했기 때문이었는데, 페이지를 넘길 수록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슈퍼맨의 이야기는 물론, 배트맨 이나 원더우먼 등 다른 히어로들까지 다른 설정과 캐릭터로 등장하고 있어, 기존의 이야기에 익숙하면 할 수록 더욱 흥미로운 전개가 진행되었다. 




이 작품을 보고 가장 먼저 든 생각은 '누가 감시자를 감시하는가'라는 유명한 문구와 함께 '왓치맨'을 보았을 때와 조금은 비슷한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스몰빌이 아닌 소비에트 연방에서 자란 슈퍼맨은 모든 사람을 감시하고 통제하는 빅 브라더로서 등장한다. 이 작품은 슈퍼맨이 공산주의 사회에서 자랐다고 해서 그의 본래의 선함마저 사라진 작품은 아니다. 즉 슈퍼맨 같은 엄청난 힘을 가진 존재가 미국이 신봉하는 것과는 대치되는 다른 정치이념의 사회의 편에 섰을 때, 그리고 그가 인간들에게 영향을 주는 방식이 자유를 통한 평화보다는 통제를 통한 평화일 때 어떤 일들이 벌어지는 지를 인상깊게 그리고 있다. 앞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감시자는 누가 감시하는가'라는 화두를 던졌던 것이 '왓치맨'의 경우였다면, '슈퍼맨 : 레드 선'은 '통제를 통한 평화는 과연 옳은가'라는 화두와 함께 이를 이뤄가는 과정과 그 결과에 대한 근본적인 고민을 다시 한번 하게 한다. (자유의지를 택하는 대신 얻게 되는 것은 불안함이고, 완벽한 통제를 택하게 되면 자유로움 대신 빅 브라더의 보호를 받게 된다)




물론 '슈퍼맨 : 레드 선'은 기존 슈퍼맨의 이야기를 잘 몰라도 흥미로운 작품이지만, 슈퍼맨과 렉스 루터, 로이스, 브레니악 등 오리지널 스토리를 잘 알고 있는 경우라면 훨씬 더 흥미롭게 다가올 것이다. 슈퍼맨이 스몰빌 출신이 아닌 것과 마찬가지로 각각의 캐릭터는 다들 다른 목적과 성격을 갖은 캐릭터로 등장하는데, 소비에트의 슈퍼맨에 대항해 미국의 영웅이 된 렉스 루터를 비롯해, 슈퍼맨의 편에 서 있지만 또 다른 음모를 꾸미고 있는 브레니악 등 본래의 비틀기는 물론 패러디도 만나볼 수 있어 더욱 흥미롭다.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주)시공사, DC Comics에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