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몹시 피곤한 몸을 이끌고도 늦은 시각인 12시에 꼬박꼬박 TV앞으로 나를 불러일으킨 프로그램이 있었으니, 진정한 교육방송 EBS의 특별기획 프로 마이클 샌댈 교수의 하버드 특강 '정의'이다. 20년간 하버드에서 가장 인기있는 강의이자 하고 얼마전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제목의 책으로도 발매되어 큰 인기를 끌었던 마이클 샌델 교수의 강의 '정의'는, 일단 그 '정의'를 논하기 이전에 토론 그 자체의 재미를 흠뻑 느낄 수 있는 강의이다. 

평소에도 토론을 즐기고 두려움이 없으며 무엇보다 가감없이 서로의 논리를 즐겨볼 수 있는 토론을 꿈꾸는 자로서, 마이클 샌댈의 '정의'는 꿈꾸던 토론에 비교적 가까이 있는 강의여서 흠뻑 빠질 수 밖에는 없었다. 우리는 흔히들 토론이 자신의 논리로 상대의 논리를 꺽는 것이 목적인 것이라고 오해를 하곤 하는데, 물론 꺽어야 하는 순간도 있고 이기는 것으로 토론의 의미가 성립되는 경우도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토론의 가장 큰 순기능이라면 자신이 갖고 있는 논리를 자랑하고 확인하는 것보다는 상대의 논리를 통해 내가 몰랐고 쉽게 이해할 수 없었던 주장 혹은 의견에 대해 논리적인 설득과 이해가 가능한 그 과정에 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마이클 샌델의 강의는 바로 이런 점에서 흥미롭다. 물론 아직 총 12강 (방송상으로) 가운데 이제 3강을 마쳤을 뿐이니 강의 전체에 대한 윤곽을 얘기할 수는 없겠지만, 지금까지 그의 방식으로 봐서는 쉽게 하나하나 논리를 펼쳐 증명하며 결론을 내버리는 것이 아니라, 충분히 양쪽의 이야기를 모두 들어보는 방식을 통해 어느 한 편에 아직 서지 않은 제3자 입장에서 보았을 때 자신의 생각을 아주 객관적으로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사실 수많은 명강의가 있지만 그 대부분은 정답이 정해져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물론 마이클 샌델의 강의 역시 마지막에 가서는 이 모든 것을 종합하여 결국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것에 대한 아주 구체적인 답을 내릴런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와 같은 방식이라면 설령 그런 결말을 낸다 하더라도 크게 불만은 없을 듯 하다. 이미 그의 강의 과정 속에서 수 많은 논리들을 맛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앞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토론의 의미가 상대의 논리를 이해하는 것에 있다고 했을 때, 이 강의는 자신이 설사 확고한 한 편에 서 있다 하더라도 상대의 논리 정연한 주장에 적어도 '그럴 수도 있겠다'라고 수긍하도록 한다. 그러니까 세금을 걷는 것에 대해 기본권의 침해로 절도나 다름없다 라고 이야기하는 신자유주의자들에게 충분한 설득의 기회를 주고, 그 자신도 그들의 논리를 적극 이해하면서 그 반대에 서 있는 다수의 학생들에게도 '그래, 기본권이 침해되기는 하지.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어'라는 최소한의 논리적 수긍은 이끌어 낸다는 것이다. 




그리고 자연스러운 논리의 흐름, 예를 들어 이 논리를 반박하기 위해서는 그 근본이 되는 논리부터 반박할 수 있어야 한다는 방식 아래, 과연 자신이 주장이 어디까지 논리적이고 그 논리가 얼마나 탄탄한 구조를 갖고 있는지를 차근차근 시험해볼 수 있도록 만든다. 그 논리적 추론과 증명의 과정 속에서 누군가는 자신의 논리에 더욱 확신을 갖게 되기도 하고, 누군가는 자신의 논리의 헛점을 발견, 논리의 증명에 대한 고민이나 발상의 전환으로 연결되기도 한다. 

실 예로 나 역시 하버드 학생 다수와는 반대되는 편에 서게 된 적이 여러번 있었는데, 그렇다고해서 내 생각이 잘 못 되었다거나 무턱대고 내 논리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되는 일은 없었다. 오히려 다수를 설득해고픈 논리적 무장상태가 강해지기도 하는 한 편, 이미 저명한 과거의 학자들의 이론에도 나만의 논리를 펼칠 수 있는 토론의 장이 열리기도 했다. 

토론 프로그램이 재미있는 것은 단순히 누군가의 얘기를 듣는 것이 아니라 내가 직간접적으로 참여할 수 있기 때문인데, 내가 꼭 그곳에 있어서 손들고 질문을 하지 않더라도 (물론 어느 정도의 제약은 존재할 수 밖에는 없겠지만), 토론을 듣는 다기 보다는 분명 토론에 함께 하고 있다는 느낌이 더욱 강하게 든다. 그러니까 TV속 마이클 샌델이 설명하는 이전 학자들의 이론들과 이를 통해 자신들의 의견을 발표하는 하버드 학생들 가운데, 나 역시 계속 그들의 토론에 함께하며 하나하나에 대한 의견을 머릿 속으로 교환하게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이 프로그램을 보고나면 (늦은 시간인 탓도 있지만) 배가 고파올 정도로 제법 에너지 소모가 된다. 단순히 제3자가 되어 청중으로 남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토론에 참여해서 나의 논리를 펼치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강의는 너무 재미있다. 


# 참고로 본래 방송시간은 매주 월~수 밤 12시였으나, 시청자들의 요청이 쇄도하여 11시로 한 시간 앞당겨졌습니다.
   다음주 부터는 오후 11시에 방영됩니다.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16 단호한 결의가 필요하다  (0) 2011.03.29
#14 외면하지 않는 것, 그것이 정의  (0) 2011.01.31
#13 너무 재미있는 토론, 하버드특강 정의  (0) 2011.01.07
#12 갈팡질팡 나의 꿈  (0) 2010.12.02
도쿄로 휴가 다녀옵니다~  (0) 2010.10.07
#7 다시  (2) 2010.05.2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