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나는 그 장면 #5
업 (UP)


어쩌다보니 2011년 들어서는 처음 맞게 된 '눈물나는 그 장면' 시리즈, 그 다섯 번째! 오늘의 작품은 픽사의 2009년작 '업 (Up)'이다. 픽사의 작품들은 실사 영화와 비교해봐도 눈물 겨운 장면들이 정말 많은데, 아니 꼭 하나씩은 있는데 '업'이 조금 특별한 점이라면 영화의 메인 스토리가 시작되기도 전에 인트로라고 할 수 있는 초반에 관객을 눈물 펑펑 흘리도록 만들었다는 점이다. 그래서 미처 감정잡고 울 준비조차 되기 전에 눈물을 정말 펑펑 흘리게 만들었던 작품으로서 '업'이 주었던 인상은 정말 대단했었다.




ⓒ Disney / Pixar. All rights reserved


이 초반 장면이 놀라웠던 또 다른 점은 어린아이 시절부터 백발이 성성한 노년에 이르기까지 두 사람의 인생을 고작 몇분 안에 스틸 컷처럼 묘사했을 뿐인데도, 마치 이 두 사람의 만남부터 이별까지를 2시간 정도 분량으로 그린 영화에서나 느꼈을 법한 감정의 공감대가 형성되었다는 점이다. 심지어 이 시퀀스에는 단 한 마디의 대사도 존재하지 않는데도 시간의 변화와 칼 할아버지의 표정 변화만으로 그냥 슬픈 정도가 아니라 펑펑 울릴 정도의 감정을 전달하고 있는 사실은 새삼 생각해도 놀라울 뿐이다. 이 코너에 등장하는 작품들이 대부분 그렇긴 하지만, '업' 역시 스크린샷을 보는 것만으로도 눈물 짓게 만드는 것은 당연한 일. 픽사의 매직이 아무렇지도 않게 극대화되어서 표현된 가장 좋은 시퀀스 중 하나였다.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블루레이 캡쳐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Disney / Pixar 에 있습니다.


  1. Favicon of http://blog.noisepia.com BlogIcon noisy 2011.03.23 12:57

    정작 본 줄거리는 아리송 한데, 인트로 부분은 여전히 선명하게 기억난다는.

  2. Favicon of http://mcdasa.cafe24.com BlogIcon mcdasa 2011.03.23 14:30

    이 부분에서 여자친구랑 손잡고 펑펑 울면서 봤죠.
    픽사의 진짜 힘은 이거죠. CG가 주가 아니라, 감정 전달이 힘이죠.
    UP도 그렇고, 월E도 대사 하나없이 표정으로 전달해내는 감정이 일품이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