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장 (Pool, 2009)
꿈만 같은 치유의 슬로우 무비



태국의 '치앙마이'의 한 게스트 하우스에 한 여자가 도착하게 되면서 영화는 시작한다. 알고 보니 이 여자 사요는 이 게스트 하우스의 주인인 쿄코의 딸이다. 손님 없는 한적한 게스트 하우스에는 일을 도와주는 이치오와 가끔 놀러오는 키쿠코 그리고 어린 태국 소년인 비이가 함께 살고 있다. 

오모리 미카 감독의 '수영장 (Pool, 2009)'의 이야기 구조는 사실 위의 것이 전부라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물론 이 짧은 이야기 속에는 미약하나마 갈등의 구조가 있기는 하지만, 이 영화가 '카모메 식당'과 같은 선상의 프로젝트로 기획된 작품이라는 점에서, 또 다른 '슬로우 무비'의 전형을 맛볼 수 있다. 이미 전작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던 것처럼 이 슬로우 무비가 담고 있는 '치유'의 과정은 갈등을 극적으로 봉합하는 것이 아니라, 지루하리만큼의 여유로움을 통해 절로 아무는 과정이라고나할까, 아니 더 나아가 갈등 극복이 주가 되는 것이 아니라 여유 그 자체가 주인공인, 그래서 아름다운 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다.  
 

ⓒ 조제. All rights reserved
 

일본 영화에서는 자주 소소한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기는 하지만 '수영장'은 그 가운데서 가장 느린 영화 중에 속한다고 말할 수 있겠다. 앞서 '지루하리만큼' 여유로운 영화라고 했는데 그 이유는 반대로 이야기하자면, 기존의 영화들이 너무 자극적이기만 하다는 의미로 받아들일 수도 있을 것이다. 즉, 매번 영화를 통해 '무언가 더! 더!' 만을 바라며 오감을 자극하는 민감한 것들에만 반응하느라 자칫 잃어버릴 수 있었던 혹은 누군가는 이미 잃어버렸던 느린 템포의 여유를 발견할 수 있는 아름다운 작품이라는 얘기다.

확실히 이런 '슬로우 무비'를 지향하는 작품들은 극중 캐릭터들 간에 감정을 주고 받는 것 보다, 영화가 관객에게 주는 감정이 더 도드라지는 경우라고 할 수 있겠다. 이 게스트 하우스에 관련된 인물들은 모두들 믿기 힘들 정도의 여유를 한껏 담고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이들의 현재가 마냥 평온한 것 만은 아니다. 영화는 그런 배경을 아주 살짝 드러내는 것에 그치는데, 이 작은 단서를 통해 관객들로 하여금 무엇이든 받아들이는 자세와 마음가짐에 따라 스스로를 온전히 컨트롤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다. 
 

ⓒ 조제. All rights reserved
 

이런 영화의 가능성을 돕는 장치 중 첫 번째는 바로 태국 '치앙마이'에 위치한 게스트 하우스 그 자체를 들 수 있겠다. 손님 하나 없고 자연과 맞닿아 있는 이 게스트 하우스의 정경은 그 것 만으로도 여유가 가득 느껴질 만큼 평화롭고 심지어 고요함까지 느껴진다. 리뷰의 부제목을 '좋은 아침의 영화'라고 쓰려고 했을 만큼 '수영장'에는 아침인사 (ぉけょぅ)가 자주 등장한다. '좋은 아침입니다~'라는 인사말이 여러 번 등장할 만큼, 이 게스트 하우스에서는 별다른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 반대로 얘기하면 '좋은 아침입니다~'라는 인사말이 형식적인 인사로만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정말 '좋은 아침'을 이 영화는 보여준다. 맛있는 음식을 만들기 위해 장을 보고 이렇게 만든 요리를 둘러 앉아 맛보고, 근처에 살고 있는 고양이와 개들과 자연스럽게 공생하며, 수영장에 함께 모여 말없이 함께 노래할 수 있는 분위기 그리고 평화로움. 삶에 지쳐있는 관객들에게 이런 여유로움은 마치 꿈처럼 느껴진다.


ⓒ 조제. All rights reserved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것은 영화 속에 등장하는 요리들이다. '카모메 식당' '안경' '심야식당'의 음식을 담당했던 푸드 스타일리스트 이이지마 나미가 만든 요리들은 전작들처럼 그 자체로 비중이 크지는 않지만, 이 느리고 여유있는 삶을 더욱 동경하게 만드는 강력한 장치로서 작용한다. 단순한 '음식'이 아닌 '요리'는 오랜 시간을 투자해야만 순간을 맛볼 수 있는 것처럼, 시간의 흐름조차 느껴지지 않는 이 영화에서 이이지마 나미의 요리는 그 과정 없이도 '슬로우 무비'를 대변하는 중요한 요소다. 

마지막으로 '수영장'의 여유를 만끽할 수 있는 중요한 요소는 바로 음악, 노래다. 영화에는 두 번 정도 인물들이 노래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첫 번째는 쿄코가 혼자 기타치며 노래하는 장면이고, 다른 하나는 수영장을 배경으로 쿄코와 사요, 이치오, 비이가 함께 노래하는 장면이다.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나는 이 두 번째 장면을 내 인생의 장면 중 한 컷으로 영원히 기억하게 될 것 같다. 이 한 폭의 그림과도 같은 아름다운 장면은 그 어떤 영화적 장치도 인물들의 별다른 움직임도 없었지만, 비이가 몸을 살랑살랑 흔드는 작은 움직임과 넷이서 입을 맞춰 함께 노래하는 것만으로도 영화라는 장르가 얼마나 아름다울 수 있는지, 그리고 여유라는 것이 어떤 '아름다움'을 담고 있는 것인지 있는 그대로 보여준다. 자연과 사람 그리고 이를 더 완벽한 하나로 만들어주는 음악. 이 장면은 완벽에 가깝다.
 

ⓒ 조제. All rights reserved
 

개인적으로 '수영장'은 보는 내내 평화로움이, 보고나서는 영화의 장면을 떠올리는 것만으로도 평온함이 느껴지는 그런 작품이 되어다. 답답하고 빠르게만 치닫는 삶 속에서 훌쩍 벗어나 어디론가 떠나고 싶을 때마다, 이 영화의 여유로움과 아침의 공기를 떠올려보게 될 것 같다. 아마 그것 만으로도 내 삶은 더 평온해지지 않을까.


1. 물론 그것만으로도 견디기 힘들 땐, 무리해서라도 치앙마이로 떠날 수도 있죠;;
2. 아니면 이 유튜브 영상을 무한반복 하거나요 ^^;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조제 에 있습니다.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