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하나 뿐인 나만의 맥북에어 파우치

etc 2011.09.20 14:36 Posted by 아쉬타카




얼마 전 신나게 자랑했던 것과 같이 없는 살림에 할부라는 문명의 혜택(꼼수)을 이용해, 신형 맥북에어 13인치를 손에 넣을 수 있었다 (그 때 그 자랑글 http://www.realfolkblues.co.kr/1527 ).

사실 좋은 물건이면 물건일 수록 그 주변 악세사리들까지 함께 업그레이드 되곤 하는데, 이번 맥북에어 역시 그런 경우였다. 뭐 아직까지 별 다른 악세사리는 주문하지 않았지만 악세사리라기 보다는 필수품이라고 할 수 있는 파우치가 계속 딱 마음에 드는게 없어서 고민 중이었는데, 그 때 문득 건너건너 알고 있는 '디바움(D-BAUM)'이라는 가죽 전문 브랜드가 떠올랐다. 그래서 생각났을 때 바로 기존 포트폴리오 제품으로 사이즈를 확인해 보았는데, 13인치 에어는 아슬아슬하게 사이즈가 모자라더라. 그래서 '에휴'하고 포기할 때 쯤 '그렇다면 자네 주문제작을 해보지 않겠나, 내 특별히 섭섭하지 않게 해줌세'라는 제안을 받게 되어, '그래, 내 맥북에어가 그냥 맥북에어가 아닌데 어디 한 번 호사를 누려보자!'라는 심보로 과감히 투자하여 주문제작에 들어가게 되었다.







그래서 주문 제작 기간을 거쳐 받게 된 디바움 커스텀 파우치. 듣기로는 박스도 일부러 사이즈 맞는 것을 찾아서 보내주셨다는. 사실 여자친구를 통해서 받는 거라 특별히 박스포장을 하지 않으셔도 됬는데, 역시 고가의 브랜드라 그냥 넘어가지는 않으신 듯. 무언가 대단한 선물을 받는 듯한 느낌을 주는 박스 포장을 열고 나니, 드디어 모습을 보인 세상에 하나 뿐인 맥북에어 파우치.





일단 주문제작품이라 13인치 에어에 딱 맞는 사이즈가 마음에 들고, 무엇보다 소가죽 특유의 고급스러움이 잘 묻어나는 심플한 디자인도 마음에 들었다. 아직은 새 거라 아껴쓰고 있지만, 조금 시간이 지나면 가죽 제품 특유의 멋이 더 살아나지 않을까 싶다.





꼼꼼한 디테일!





생각보다는 얇은 편이라서 무겁거나 부담이 되지는 않으며, 오히려 가방안에 넣고 다니기는 좀 폼이 안나서 아깝고 가까운 거리라면 이 파우치만 들고 나서는 편이 훨씬 '있어보이지' 않을까 싶다. 아, 참고로 조금은 얇은 포트폴리오에 가까운 점이 있어서 보호 기능 측면은 조금 떨어진다고 볼 수 있겠다. 일단은 던지고 받을게 아니라서 큰 문제는 없는데, 그래도 애지중지하는 맥북에어 다 보니 누빔천으로 얇게 속 파우치를 만들어 볼까도 생각중 (물론 직접은 아니지만 -_-;).





파우치의 커버를 열면 부착되는 부분 위에 'D-BAUM'로고를 만나볼 수 있다.





디바움 제품 가운데는 13인치 맥북에어에 맞는 제품이 없어서 어차피 유니크한 파우치이긴 하지만, 좀 더 세상에서 유일한 나만의 파우치를 만들기 위해 각인 서비스를 받아 블로그 제목인 'THE REAL FOLK BLUES'를 새겼다. 살짝 띄어쓰기 부분에 아쉬운 점이 없지 않지만, 이로서 세상에서 유일한 나만의 맥북에어 파우치 완성! ㅋ





그 동안 파우치가 없어서 매번 티셔츠에 돌돌 말아 가방에 넣고 다녔었는데, 이제는 맥북을 꺼낼 때도 더 폼나게 꺼낼 수 있게 되었음 ㅋ 정말 제대로 활용하려면 근거리 미팅이 잡혀서 딱 이것만 들고 간다거나, 아니면 주말에 근처 홍대 마실 나가 된장질 할 때 함께 가주면 더 폼나지 않을까 싶다. 어차피 결론은 폼!!!




글 / 사진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