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의 극장 좌석 선택 노하우

아쉬타카의 Red Pill 2011. 11. 9. 14:11 Posted by 아쉬타카




오늘은 무슨 얘기를 꺼내볼까 하다가 평소 영화 예매를 할 때 극장 좌석 선택하는 방법 등에 대해 한 번 얘기를 해보면 좋겠다 싶었다. 사실 진정한 노하우라던지 알짜배기 정보를 이야기하려고 한다면 각 극장마다 고유의 정보와 더불어 최적의 좌석까지 안내하는 것이 좋겠지만, 그럴러면 이건 정말 큰일(?)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오늘은 비교적 이 같이 깨알같은 정보 없이도 범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방법들을 한 번 이야기해보려고 한다.

개인적으로 영화 관람의 99%는, 아니 100%를 예매를 통해 보는 것 같다. 99%로 쓰고나서 따져보니 근 몇 년간 단 한번도 현매로 티켓을 구입한 적이 없었다는 걸 새삼 알게 되었다. 그 만큼 예매시스템에도 익숙해졌으며, 각종 빠른 손과 노하우를 필요로 하는 콘서트, 공연 등의 예매에도 절로 익숙해지게 되었다. 영화 예매는 대부분 각 극장의 홈페이지에서 하는 편이다. CGV, 메가박스, 롯데시네마, 상상마당, 아트하우스 모모 등은 주로 홈페이지에서 예매를 하곤 하는데, 멀티플렉스 3사의 경우는 최근들어 웹이 아닌 스마트폰을 통한 모바일로 예매하는 일이 굉장히 많아졌다. 계속 된 업데이트를 통해 앱을 통해서도 예매 과정이 간단하게 진행되는 편이라, 특히 컴퓨터 앞에 있지 않을 때는 이 방법을 자주 활용하곤 한다. 그 외에 아트시네마나 다른 극장들을 예매할 때는 맥스무비를 아주 가끔씩 이용하기도 하고, 가끔 시간과 작품에 따라 신촌에 있는 아트레온도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를 하는 편이다.

일단 멀티플렉스 극장의 경우 아주 인기작인 아닌 경우에는 그 주의 개봉작 예매가 수요일날 오픈되는 편이다. 정확한 시간까지는 모르겠는데 그 주에 볼만한 영화를 예매하려고 할 때는 수요일날 자주 들락거리다보면 시간표가 업데이트 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인기작이나 3D, IMAX 등의 경우는 2~3주 전에 미리 예매가 가능하도록 오픈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 때는 약간의 경쟁을 해야한다. 3D IMAX는 명당이라는 좌석이 사실상 정해져있기 때문에, 더군다나 인기작이라 많은 관객들의 관심이 집중되어 있기 때문에, 아주 힘겨운 편은 아니지만 작은 예매전쟁이 진행되기도 한다.



아이맥스 이야기가 나온 김에 3D 아이맥스 영화의 명당 자리를 꼽아보자면, 일반 영화와는 달리 중간쯤에서 1열이나 2열 정도 앞 좌석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아주 약간 올려다보는 시각에서 3D를 체험하면 훨씬 더 효과적인 감상이 되곤 한다. 그래서 3D 아이맥스 영화의 시간표가 오픈되고 나면 아주 재빠르게 중간 가운데 살짝 앞좌석 들은 금새 예매가 완료되곤 한다 (왕십리 아이맥스를 기준으로 한다면 중간 통로를 중심으로 좌우 6좌석 정도). 사실 아이맥스 예매야 일찍이 오픈하여 작은 경쟁을 할 만큼 중요하게 선택하기 때문에, 단 한 번도 명당 자리를 놓친 적이 없는데, 일반 영화는 몰라도 3D 아이맥스 영화를 사이드에서 본다면 비싼 티켓가격이 조금 아까울 듯 하다. 어차피 명당이라 더 비싸고 사이드라 더 저렴한 것이 아니라면, 기왕이면 같은 값으로 부지런히 예매해서 좋은 자리에서 보는 편이 훨씬 좋지 않을까?

깨알 같은 극장별 명당자리에 대해서는 얘기하지 않는다고 했다가 아이맥스 얘기를 하다보니 살짝 얘기가 나왔는데, 나온 김에 한 군데만 더 이야기하자면 집 근처라 자주 찾고 좋아하는 영화들을 주로 상영해 완소 극장 중 하나인 홍대 상상마당을 들 수 있겠다. 흔히 멀티플렉스에서는 쉽게 만나기 어려운 작품들을 비롯해, 작은 영화들을 여럿 만날 수 있어 자주 찾는 곳인데 상상마당은 좌석 수가 그리 많지 않아 오히려 더 좋은 곳이다. 극장에서 영화 관람시 가장 민감하게 신경 쓰이는 부분이라면 아무래도 뒷좌석에 앉은 사람의 발길질 성향일 텐데, 상상마당은 극장이 그리 크지 않기 때문에 고민없이 매번 맨 뒷좌석을 선택하는 편이다. 맨 뒤에서도 시야가 좋고 뒤에서 누가 찰 걱정도 없으니 이보다 더 좋은 좌석은 없을 듯 하다.

자, 이제야 나온 본론에 대해 이야기해보자면, 극장에 상관없이 그냥 보편적으로 내가 예매할 때 고려하는 것들에 대한 것이다. 앞서 잠깐 이야기했던 것처럼 극장에서 영화 관람시 가장 신경 쓰는 것들은 아무래도 뒷 좌석에 누가 앉는가 (롱다리, 비매너, 어린아이, 진상)에 대한 것과 역시 앞 좌석과 옆 좌석에 누가 앉는가에 대한 것일거다. 사실 이 점을 완벽하게 통제할 수는 결코 없을 것이다. 완벽하게 통제하려면 둘이서 영화 볼 때 앞, 뒤, 옆까지 최소 8자리를 예매하는 방법 밖에는 없을 텐데, 이 정도로 럭셔리한 영화관람을 즐기는 경제사정은 아니니 이 방법을 쓰기는 사실상 불가능. 아, 물론 사람 없는 시간대를 골라, 그것도 대중들이 별로 안좋아하는 작품들 만을 골라서 본다면 단 한 자리나 두 자리만 예매했음에도 근 방 수십자리가 여유롭게 남는, 혹은 극장을 통으로 대관해 여자친구에게 '널 위해 빌렸어'라고 말할 수 있는 기회가 종종 생기기도 한다. 실제로 이런 방식으로 거의 상영관을 독차지 하거나 5명 이하만 관람한 적이 의외로 많았다는 점에서, 시간이 허락한다면 이 방법도 추천할 만하다.




처음에 좌석을 예매할 때는 무조건 좋은 자리만을 선택했었다. 지금도 여기에는 변함이 없지만 몇 년 전부터는 한 가지 변수를 고려하기 시작했는데, 바로 이미 예매완료된 좌석이다. 앞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오늘 이 말 벌써 몇번째 ㅋ) 대부분의 영화를 시간표가 나오고 얼마 지나지 않아 예매하는 습성상, 거의 예매되어 있지 않거나 적은 좌석만 예매되어 있는 시점에서 예매창을 확인하게 되는데, 이 시점에서 나보다 먼저 예매가 되어 있는 사람이라면 적어도 영화에 대한 사랑이 깊을 확률이 높다. 즉, 극장에 와서 시간에 맞춰 영화를 고르는 사람은 물론 아닐 뿐더러, 평소 좋아하는 영화의 예매가 열리자마자 예매완료한 사람이라면, 진상일 확률보다는 조용히 영화에만 집중하는 사람일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물론 이는 어디까지나 확률이고 검증된 바는 없지만 분명 논리적으로 설득력이 있는 이유라고 생각되는데, 그렇기 때문에 나는 예매를 할 때 내가 가장 선호하는 명당 자리에서 앞뒤옆으로 한 두 좌석을 벗어나지 않는다면 그 사람에 주변으로 예매를 하기 시작했다. 특히 그 사람에 앞을 선호하게 되었다. 실제로 이 방법은 제법 괜찮은 효과를 거두고 있으며, 적어도 최근에는 뒤에서 누가 발로 차는 경험을 거의 겪지 않았던 것 같다.


이와 비슷한 맥락의 방법으로는 짝수가 아닌 홀수로 계산하여 두 자리를 예매하는 방법이 있다. 예를 들면 ABCDEF의 좌석이 있고 내가 원하는 좌석이 가운데인 CD라고 했을 때, CD가 아닌 BC를 예매하는 것이다. 이럴 경우 한 커플 사이에 한 좌석이 남게 되는데 평균적으로 혼자 오는 사람은 조용히 영화에만 집중할 확률이 높기 때문에 이 방법도 적극 고려하는 편이다. 하지만 이 방법은 커다란 리스크가 하나 있는데, 3명 이상의 단체가 앉을 확률도 제법 있다는 것이다. 이럴 경우 커플로 왔을 때 보다 오히려 더 떠들고 부산할 확률이 높다는 점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얼핏보면 복잡해 보이지만 사실 이 모든 꼼수는 극장에서 오로지 영화에만 집중하기 위함이다. 관람을 방해하는 타 관객들의 간섭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예방조치로서 이 같은 방법들을 활용하고 있지만, 그래도 상상을 초월하는 극장 진상들을 만나는 일도 다반사다 (영화 시작부터 끝날 때까지 카톡으로 친구와 대화하던 아이, 아예 내 좌석에 발을 턱 걸치고 영화보던 여자, 무슨 음식이었는지 이상한 냄새나는 음식을 계속 먹던 커플, 역시 요상한 자세로 옆에 앉은 이보다 머리가 두 개는 더 높이 솟아 있던 관객 등). 주절주절 이야기를 해보았는데, 결론은 앞으로도 좋은 영화를 더 쾌적한 극장 상황에서 만나기를 고대하는 한 관객에게 작은 노하우 아닌 바램이었다고나 할까 ㅋ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onepercent-m.com BlogIcon 제이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최근에 리얼스틸을 두번째 사이드 좌석에서 보고 난 후 느꼈어요.
    아...왜 좋은 좌석을 찾는지 알겠구나. ;ㅁ;
    이 글 보고 저도 좀 노하우를 이용해서 멋진 좌석에서 여유롭게 보겠어요.

    근데 사실 전 좌석보다..더 중요한건 '화장실'을 꼭 다녀오자여요.
    진짜..요즘엔 다녀왔는데도, 영화 시작할 때쯤엔 또 가고 싶어지고..;ㅁ; 노이로제 걸리겠어요..

    2011.11.09 15:05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그쵸, 아무리 명당 자리에 앉았더라도 화장실로 인해 심리상태가 불안하면 다 소용없으니까요 ㅋ

      2011.11.09 15:08 신고
  2. Favicon of https://daoloth.tistory.com BlogIcon 에바흐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고하겠습니다.
    요새는 항상 사람이 없는 시간대에 조용히 보고 나오는 걸 선호하지만
    언제까지 이럴 수도 없고.. 화제작은 이렇게 보기도 힘드니..

    2011.11.09 15:38 신고
  3. 해적왕  수정/삭제  댓글쓰기

    뒷좌석 보다 앞좌석이 좋은 저에게는...
    E : excellent seat. F: fuxxing nice seat. G : good seat.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2011.11.09 15:48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극장에서 열을 말씀하시는 건가요? 극장마다 EFG가 달라서 확정해 말하기는 어려울 것 같아요 ^^;

      2011.11.10 16:32 신고
  4. Favicon of http://ani2life.egloos.com BlogIcon A2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 읽었습니다.

    2011.11.09 16:03
  5. Favicon of https://rosinhav.tistory.com BlogIcon 로지나 Rosinha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ㅋㅋ 이건 정말 깨알같은 정보네요! 이렇게까지 치밀하게(?) 좌석을 골라본 적이 없는데!
    옆에 누가 앉는 것을 최소화하고자 되도록 통로쪽 자리를 선호하는 정도 .. 였어요!
    다음엔 이 글을 참고해서 한 번 좌석을 골라봐야겠네요 ~ :)

    2011.11.09 17:16 신고
  6. Favicon of http://hwanyou.net BlogIcon 환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시도 예매 할 때 자리 때문에 너무 예민해지는 지라..아쉬타카님의 글이 도움이 되는데요!
    저도 나중에 기회가 되면 제가 예매한 자리들의 패턴(!)을 분석해봐야 겠어요.
    아참. 저도 상상마당은 맨 뒷 자리를 선호합니다. 그 중에서도 F1은 제가 (개인적으로) 찜해놓은 자리이기도.. ㅋㅋ

    2011.11.10 09:59
  7. Favicon of https://dldduxhrl.tistory.com BlogIcon 잉여토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좋은 팁이네요.
    간혹 옆자리나 뒷자리에 이상한 사람이 앉아 어떤 형태로든 괴롭히면
    영화에 집중하려는 저의 의지와 달리
    신경이 쓰여 집중력이 분산되기도 하던데... 좋은 팁이네요.

    2011.11.17 18:33 신고
  8.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1.11.26 15:56
  9. 다락소녀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영화보고왔는데 앞에있는 남자가 머리가 너무 높이솟아올라와있어서 제대로 보지도못했네요ㅜㅜ너무 짜증났어요ㅜㅜ정말 앞자리잘만나는ㅂ.ㅂ은 없는걸까요ㅜㅜ

    2012.07.29 22:20
  10.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 자리 아닌데도 앉는 비양심 있습니다 비워진 자리나.. 지각했더니 제 자리에 앉아잇더군요 자동자리바꾸기 시스템인지

    2013.10.13 16:01
  11. BlogIcon 김종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맥3d cgv예매하려는데 7일후에 상영하는 영화마저 명당은 다 차지되어잇더군요.. 다음주 예매를 노려보려하는데 예매풀리는 날이 언젠지몰라서 정보를 서칭하고잇습니당 ㅠㅜ

    2014.06.03 22:26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