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사대전 _ CG사용의 잘못된 예

개봉 영화 리뷰 2011. 12. 21. 13:50 Posted by 아쉬타카




백사대전 (白蛇傳説 White Snake, 2011)

CG사용의 잘못된 예



어린 시절의 대부분을 스필버그 영화와 홍콩 영화로 보냈던 이로서, 그 기세가 많이 쇠약해지기는 했지만 드문 드문 소개되는 중화권 영화들에 대한 관심은 계속되고 있는데, 오랜만에 시야에 들어온 작품이 바로 '백사대전'이었다. 극장에서 개봉을 한 것 같기는 하나 사실상 매우 적은 상영관에서만 상영한 관계로 관람 기회를 놓쳤었는데, 이와는 상대적으로 무척이나 빠르게 업데이트 된 IPTV를 통해 관람하게 되었다. '백사대전'의 라인업은 홍콩 영화의 팬으로서 기대할 수 밖에는 없는 괜찮은 조합이었다. '천녀유혼 (1987)'부터 시작해 '소오강호 (1990)'와 '동방불패 (1992)'에 이르기까지 홍콩 무협 역사의 한 페이지를 썼던 정소동 감독이 연출을 맡고, 다시 돌아온 이연걸이 주연을 맡아 액션 연기를 선보인다는 점, 여기에 '쿵푸허슬'에서의 모습으로 기억되는 여배우 황성의 까지. 기대하기에는 부족함이 없는 조합이었다. 하지만 역시 가장 큰 문제는 CG. 과하다 못해 작품을 망쳐버린 CG였다.



ⓒ (주)누리픽쳐스. All rights reserved


'백사대전'의 기본 골격은 정소동의 전작 '천녀유혼'과 거의 흡사하다. 요괴이지만 인간 세상에 관심이 많은 백소정(황성의)이 있고, 굉장히 성실하고 착한 인간인 남자 (임봉)가 있으며 요괴를 퇴치하는 법해 (이연걸)가 있다. 일단 CG의 문제를 들지 않더라도 이 중심이 되는 이야기에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 것이 1차적인 문제다. 각각의 캐릭터는 자신이 행동하는 것에 있어서 너무도 쉽게 결정하고 진행하며, 그렇기 때문에 그들이 하는 행동들에 있어서도 관객들이 공감을 얻기가 쉽지 않다. '천녀유혼'에서 느꼈던 영채신과 섭소천의 절절함, 그리고 그 가운데서 인간과 요괴 간의 관계에 대하 고민하는 연적하의 갈등도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하지만 영화는 마치 이런 감성들을 갖고 있는 것처럼 진행된다는 것이 문제다. 영화 속 캐릭터들은 절절함과 갈등을 겪고 있지만 이를 보는 관객들은 '응??'하게 되는 것이다.



ⓒ (주)누리픽쳐스. All rights reserved


잘 모르겠다. 정소동은 이 작품을 만들면서 아마도 CG의 적극적인 활용도를 통해 (영화의 제목도 나오기 전 첫 인트로에 완전히 CG로만 가득찬 액션 시퀀스를 넣은 것만 해도, 무언가 자신감마저 엿보이는 듯 했다) 현재 홍콩영화 CG수준을 보여주고 싶었거나, '천녀유혼'이 실현하지 못했던 영상들을 이제야 구현할 수 있게 되었다라는 걸 말하고 싶었던 것으로 보이는데, 결과적으로 이 의도는 완전한 오판이었다. CG의 수준이 부족한 줄거리를 보완하기는 커녕 오히려 나락으로 끌어내리고 있을 정도로 '이상한' 수준이었다. 자신있게 내놓은 듯한 첫 번째 이연걸과 비비안 수의 대결 장면은 마치 휘날리는 눈발이 전혀 눈으로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두 배우가 그린 스크린 스튜디오 안에 있구나 라는게 피부로 느껴질 정도로 어색한 시퀀스였다. 이후 등장하는 액션 시퀀스들에도 모두 화려한 CG가 포함되어 있는데, 너무 '나는 CG다'라고 외치고 있는 듯한 소리가 들릴 정도로 배우들과 따로 노는 동시에 영화의 분위기를 전반적으로 산으로 몰고 가는 결과를 만들었다 (왜 그랬어 ㅠㅠ)



ⓒ (주)누리픽쳐스. All rights reserved


이런 아쉬운 작품을 볼 수록 최근 작품 가운데 '검우강호'가 단연 갑이었다는 생각을 재차할 수 밖에는 없을 듯 하다. 최근 중화권 영화들을 보다보면 무리하는 것 같다 싶을 정도로 CG에 비중을 높이고 여기에 집중하는 경향을 만나볼 수 있는데, '검우강호'에서 확인했듯이 관객들이 바라는 건 헐리웃에서 볼 수 있었던 화려하고 높은 수준의 CG로 표현된 무협 영화가 아니라, 더욱 기본에 충실한 (여기에 더 바란다면 예전 작품에서 느꼈던 향수를 현대에 맞게 승화시키는 것) 작품이 아닐까 싶다. 의도한 바는 이해할 수 있지만 그 결과물은 몹시도 아쉬웠던 작품이었다.



1. 비비안 수는 후반부에 또 나오지 않을까 싶었는데 (심지어 나올 기회도 있었죠!) 그냥 첫 장면으로 그치더군요. 까메오로 스치기에는 이 캐릭터가 후반부에 할 수 있는 일이 좀 있었을 것 같다는 점에서 아쉽더군요.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주)누리픽쳐스 에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kawn.tistory.com BlogIcon 에바흐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정소동..............을 외치며 한숨을 쉬었달까요..
    그래도 영화 자체는 썩 나쁘진 않았던 것 같습니다.

    2011.12.21 14:08 신고
  2. 영화돌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사대전의 cg는 포화 속으로의 CG를 담당했던
    국내업체 넥스트 비쥬얼스튜디오에서 참여했다고 기사를 본 적이 있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예고편에서도 이야기가 메인이라도보다 CG만 돋보이는 느낌이 들더군요.

    처음 기사를 접했을 때,

    기획. 스토리는 서극 감독님이. 무술연출은 정소동 감독님이
    공동 작업 형식으로 "동방불패"의 느낌이면 괜찮치 않을까 라는 ..

    2011.12.21 14:33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수정/삭제

      말씀해주신 것처럼 CG만 너무 도드라졌는데, 그 CG의 수준도 전체적인 이야기와는 조금 동떨어져있는 느낌이라, 기술적 완성도를 떠나서 이질감이 많이 느껴지는 영상이었습니다. 서극과의 공동작업이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2011.12.21 14:40 신고
    • 영화돌이  수정/삭제

      서극감독님과 정소동 감독님이 공동 작업했던,
      신용문객잔이 서극 감독님이 "용문객잔"으로 리메이크,

      "400편의 무협지를 읽는 듯한 "카피가 인상적이었고,
      지금도 손에 꼽는 무협영화 중에 하나인데요.

      백사처럼 우리나라 CG업체가 참여했지만,
      용문비갑의 예고편은 괜찮은 것 같았어요.

      2011.12.21 17:42
  3. 로드러너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사대전을 자꾸 천녀유혼과 비교를 하는데? 비교대상이 아니다. 개인적으로 천녀유혼 보가는 중국고전 설화인 백사전이 훨씬 훌륭한 스토리다. 서극의 청사때는 그림이 정말 아름다웠고! 왕조현의 고전적 비주얼이 최고였다. 반면에 정소동의 백사대전은 여러 매력을 낼수있는 캐릭터 여우요괴, 박쥐요괴등이 있었음에도 살리질 못했고! 억지 스럽고 어설픈 관계 설
    정으로 감정이입이 전혀 안됐다. 또! 특수효과를 맏은 우리나라 cg 회사도
    부족했다. 여하튼! 전반적으론 좋아하지만! 아쉬운 부분이 있다.

    2012.01.19 02:42
  4. 성원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보다가 답답해서 중간에 검색한 순간이었는데 참 제 마음과 부합하는 글을 만났네요. 표현이 적절 하시다고 생각!!

    2012.02.08 23:40
    • 둘아맘  수정/삭제

      정말 이 드라마 제가 닥터후시리즈랑 최고로 뽑는 드라마입니다 미드보다 영드가 훨씬 나은 거같아요

      2012.02.09 06:46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