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메이징 스파이더맨 (The Amazing Spider-Man, 2012)

조금은 성급한 리부트



토비 맥과이어와 커스딘 던스트 그리고 샘 레이미의 '스파이더맨' 시리즈를 뒤로하고 새롭게 리부트 되어 선보인 앤드류 가필드, 엠마 스톤 그리고 마크 웹의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을 보았다. 일종의 '비긴즈'의 개념으로 제작되고 있는 리부트 (Reboot) 영화들이 요 몇 년간 특히 더 붐을 이루고 있는데 생각했던 것보다는 이 붐이 오래 지속되는 듯 하다. 어쨋든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은 감독도 배우도 마음에 들었지만 과연 이들이 새롭게 선보이는 '스파이더맨'은 무엇을 이야기하고자 할까? 라는 생각에 기대만큼이나 걱정이 들었던 것도 사실이었다 (참고로 연출을 맡은 마크 웹은 나에게 '500일의 썸머' 하나 만으로도 앞으로 계속 주목하게 될 감독이 된 경우). 결론적으로 마크 웹의 스파이더맨은 샘 레이미의 3부작을 조금씩 함축적으로 버무려 놓은 듯한 작품이었다. 그리고 그 함축적이라는 것이, 이미 샘 레이미의 3부작을 그리 오래 되지 않은 때에 경험했던 나로서는 매력적이기 보다는 단순한 반복으로 느껴졌다.



(영화에 대한 스포일러가 있을 수 있습니다)



ⓒ Columbia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앞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은 기존 샘 레이미의 스파이더맨 시리즈와의 연속성을 무시하고 처음부터 다시 시작되는 작품이다. 간단하게 다시 말하자면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에는 피터 파커가 어떻게 스파이더맨이 되었는지는 물론, 그의 아버지와도 같은 벤 삼촌이 비극적인 죽음을 겪게 되는 지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등장하게 된다는 얘기다. 일단 이미 샘 레이미의 스파이더맨 3부작을 모두 보았던 입장에서는 이러한 과정들이 그저 배우만 바뀌어서 다시 반복되는 것 이상의 재미를 발견하기는 힘들었는데,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은 리부트이기 때문에 이 부분을 생략할 수는 없었다면 좀 더 샘 레이미의 작품과는 차별되는 개성이나 메시지가 필요했는데, 이 점에서는 이 작품 만의 매력을 찾아보기 어려웠다. 


그런데 개인적으로 이번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이 가장 아쉬웠던 부분은, 그저 다른 배우들이 기존의 이야기를 반복해서가 아니라 (이건 성향에 따라 오히려 마음에 드는 관객들도 많았을 것이다. 예를 들자면 커스틴 던스트의 엠제이를 탐탁치 않게 생각했던 이들의 경우, 엠마 스톤으로 바뀐 것에 호감을 표했던 것 처럼), '스파이더맨'이라는 영웅(이웃의 친절한)의 깊이가 현저히 낮아졌기 때문이었다. 



ⓒ Columbia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샘 레이미의 '스파이더맨'이 시종일관 갖고 있던 고민과 메시지는, '큰 힘에는 책임이 따른다'는 히어로로서의 고뇌와 함께 현실에서 주목받지 못하는 이른바 '찌질이' 피터 파커가 사회의 일원으로 성장해 나가는 과정 그리고 스파이더맨으로 살아가기 위해 피터 파커로서의 삶을 잃게 되는 과정에서 겪는 고통과 이를 포기하고 놓아버렸을 때 깨닫게 되는 것들이라고 할 수 있을 텐데, 마크 웹의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에서는 이 모든 과정들이 담겨 있기는 하지만 함축적으로 담긴 나머지 그 깊이를 모두 담아내기엔 시간도 노력도 부족해보였다.


샘 레이미의 '스파이더맨'에서 피터 파커는 자신이 사랑하는 엠제이에게 자신의 존재를 이야기하기까지 굉장한 고민과 시간이 소요되는데 (알게 된 이후에도 이 문제로 가장 많이 고민하고),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의 피터 파커는 첫 데이트에서 단 번에 자신의 정체를 고백해 버린다. 또한 이전에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기 위해 계속 조심조심하고 노출을 감수할 만큼 중요한 순간에만 부득이하게 마스크를 벗었던 것에 반에, 이번에는 마스크를 쓰고 있는 시간 만큼이나 마스크를 벗고 있는 시간이 많을 만큼(복장은 갖추고) 자신의 정체에 대해 고민하는 스파이디의 모습은 아니었다. 물론 이렇게 캐쥬얼하고 빠른 전개나 영웅으로서 책임이나 정체에 대해 고민을 덜하는 모습의 '다른' 스파이더맨으로만 볼 수도 있겠지만, 그냥 그렇게 넘기기에 스파이더맨이라는 작품에서 이러한 주제가 갖는 중요함의 깊이는 거의 절대적인 것이라 이 부분의 함축은 전체적인 공감대 형성의 부족함의 결과를 만들어냈다. 



ⓒ Columbia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개인적으로 스파이더맨의 핵심이라고 생각하는 피터 파커와 스파이더맨 사이의 고뇌의 공감대가 부족하다보니, 오히려 코너스 박사의 이야기가 더 절실하게 와닿았다. 사실 코너스 박사의 이야기 역시 '스파이더맨 2'의 옥타비우스 박사의 경우와 많은 부분이 겹친다고 할 수 있을 텐데, 코너스 박사의 이야기가 더 개인적인 경우라 좀 더 절실함이 느껴졌다. 아마도 좀 더 인상깊은 작품이 되려면 코너스 박사 개인의 절실한 사연이 피터 파커의 이야기와 접점을 이루면서 서로가 서로를 이해하는 와중에 '어쩔 수 없는' 상황을 극복해 가는 이야기가 되었으면 좋았을 텐데, 두 이야기 모두 조금씩 아쉬운 노선을 각자 걸어간 듯해 아쉬웠다. 




ⓒ Columbia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써놓고 보니 아쉽다는 얘기들로만 가득하지만 오락영화로서, 특히 만약 기존 샘 레이미의 3부작을 못봤거나 맘에 들지 않았던 관객에게는 나쁘지 않은 새로운 '스파이더맨'의 서막을 알리는 작품이라고도 할 수 있겠다. 사실 리부트를 하기엔 샘 레이미의 '스파이더맨 2'가 너무 완벽한 작품이었다는 점이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의 가장 큰 어려움이었을 것이다. 아, 그리고 피터 파커는 좀 모자라 보이고 어수룩해 보여야 하는데, 토비 맥과이어에 비해 앤드류 가필드는 너무 쿨한 미남이었던 것도 어쩔 수 없는 어려움이 아니었나 싶다.



1. '500일이 썸머'를 연출했던 마크 웹이라 로맨스 부분은 좀 더 기대를 했었는데, 개인적으로는 이 부분도 샘 레이미의 작품보다 공감이 덜했네요. 피터가 느끼는 고뇌의 깊이가 잘 표현되지 못하다보니 그와 직접적으로 연관되는 로맨스 부분도 덜 살아난 것 같네요;;


2. 개인적으로 성급한 리부트라고 느꼈던 건 새로운 이야기를 그리는 것이 아니었기에 샘 레이미의 전작들과 그대로 겹쳐지는 부분이 너무 많았기 때문인데, 그렇다고 뚜렷한 개성도 찾아보기 힘들어서였어요. 3부작의 면면들을 조금씩 다 가져오다 보니 더더욱 그러했는데, 차라리 완벽한 리부트로서 새로운 시리즈의 첫 편의 이야기에만 집중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드네요;


3. 스탠 리 옹은 출연한 작품 중에 이번 작품이 가장 임팩트 있었던 것 같네요 ㅋ


4. 개인적으로는 샐리 필드가 연기한 숙모 역이 너무 좋았어요. 뭐랄까 구구절절 설명하지 않아도 그냥 '나는 다 알고 있어 피터, 괜찮아'라고 말하는 듯한 눈빛과 포옹 ㅠㅠ 저도 모르게 울컥하더군요 ㅠ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Columbia Pictures 에 있습니다.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