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트맨 나이트폴 2부 : 밤을 지배하는 자 (Batman Knightfall : Who Rules the Night)

밤을 지배하는 자의 숙명



1부 '부러진 박쥐'가 극도에 달한 배트맨의 피곤함과 이를 매우 영리하게 노리고 있는 베인과의 관계를 그렸다면, 2부 '밤을 지배하는 자'는 그렇게 배트맨이 베인에게 부러져버린 뒤 그 자리를 대신한 자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배트맨이 그렇게 부러져버린 뒤 더 혼란을 겪게 된 고담을 위해 배트맨은, 자신의 코스츔을 입고 대신하여 베인으로 대표되는 범죄와의 긴장 관계를 계속 지속시켜줄 사람을 정하게 되는데 바로 그가 아즈라엘로 활동하고 있던 장 폴이다. 장 폴은 배트맨의 코스츔을 입고 배트맨 행세를 하며 점점 변해가는데 (물론 본래 전혀 문제가 없었다고 보긴 어렵지만) 그 과정을 통해 '나이트폴 2부'는 배트맨이라는 영웅, 고담의 밤을 지배하는 자의 위치 혹은 존재에 대해 생각해보게 한다.






히어로 물들에 꼭 등장하는 설정 중 하나가 항상 정의의 편에 서 있던 영웅이 어떠한 요인 (외부적 감염, 중독 등)으로 인해 악당이 되어 버린다거나, 혹은 더 이상 영웅으로서 활동하기를 포기하게 되어 부제를 겪게 되는 이야기인데, 바로 이 2부의 내용이 이런 상황과 구조를 갖고 있다고 볼 수 있겠다. 여기서 조금 다른 점은 누군가가 영웅의 자리를 대신하는 것으로 새삼 확인해볼 수 있는 영웅의 존재감과 힘겨움이랄까. 당연히 감당할 수 있겠지 혹은 감당하는건 별일 아니겠지 했던 영웅적인 일들을 다른 존재가 대체하게 되었을 때 겪게 되는 혼란을 통해, 그 존재와 가치를 지켜내기 위해 어떠한 고통이 따르는지를 조금이나마 가늠하게 해주는 것이다. '밤을 지배하는 자'에서는 장 폴이 그 역할을 대체하는데 다시 말해 이건 장폴의 문제가 아니라 '배트맨'이라는 존재 자체가 겪고 있는 문제를 다른 거울로 비춰주고 있는 것이다.





배트맨이 끝까지 고수하고 있는 원칙들이 무너졌을 때 어떠한 일들이 일어나는지, 혹은 무너졌을 때 더 효과적인 처리가 되는지 등을 조금이나마 엿볼 수 있다. 이는 배트맨이 계속 갈등하고 고민하는 문제를 다른 대체자를 통해 확인해보게 되는 것으로서, 단순히 코스츔을 입어서가 아니라 결국 배트맨에 관한 본질적인 이야기를 또 한 번 만나볼 수 있다. 결국 '밤을 지배하는 자'라는 부제는 그 밤을 지배하는 자의 '숙명'에 대한 것을 생각해보게 한다.






1부 보다는 빠르게 읽히지만 확실히 진짜 배트맨의 부제는 고민의 깊이 측면에서 조금 부족했기에 전편보다는 심심한 편이었다. 뭐 이 작품을 각 부 별로 평가하는 것이 맞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서도.



글 / 사진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도서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세미콜론 에 있습니다.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