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일라잇 : 브레이킹 던 part 2 (the Twlight Saga : Breaking Dawn part 2, 2012)

4년을 함께한 보람이 느껴진 마무리



진짜 2008년 '트와일라잇'을 처음 보았을 때만 해도 이 시리즈를 끝까지 다 보게 될 줄은 몰랐다. 사실 어지간하면 관람을 시작한 시리즈는 끝까지 보는 편이긴 한데, 그 첫 번째 예외가 '나니아' 시리즈였고 두 번째 시리즈가 될 뻔한 작품이 바로 이 '트와일라잇 Saga' 였다. 개인적으로 로맨스는 좋아하지만 순정 장르까지는 좋아하지 않는 편인데, '트와일라잇'이 바로 뱀파이어 장르에 기댄 소녀팬들을 위한 순정 물에 가깝기 때문에 매번 봐야하나 말아야하나를 고민고민하며 결국 이 대단원까지 오게 된 것이다. 나 같은 사람이 보기에 '트와일라잇' 시리즈는 어쩔 수 없이 모든 설정이 시작되는 첫 편과 모든 것이 마무리 되는 마지막 편이 가장 마음에 들기 마련인데, 역시나 예상대로 이 대단원의 마지막 편은 그간 아쉬움이 많았던 다른 편들에 비해 제법 마음에 드는 작품이었다.




ⓒ  Summit Entertainment. All rights reserved


'브레이킹 던 part 2'를 보고 나서 더 확실해진 것은 part 1과 2의 분량 조절에 철저하게 실패했다는 점이었다. part를 1,2로 나누는 경우 대부분 전편이 약할 수 밖에는 없는 것을 감안하더라도 '브레이킹 던 part 1'의 짜임새는 너무 늘어지고 지루할 만큼 할 얘기가 별로 없었던 것에 비해, part 2는 할 이야기도, 소개할 등장인물도 역대 가장 많았으나 반대로 시간은 턱없이 부족하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이번 작품에서 가장 아쉬웠던 점은 볼투리가로 부터 르네즈미가 불멸의 아이가 아니라는 것을 증명해주기 위해 세계 각지에서 모인 뱀파이어 캐릭터들이 제대로 소개될 시간 조차 갖지 못했다는 점인데, 만약 이 작품이 '브레이킹 던' 하나였으면 어쩔 수 없다는 생각을 했겠지만 너무도 지루했던 part 1이 있었기에 적절히 분량을 배분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들 수 밖에는 없었다. 물론 이들 뱀파이어 캐릭터들에 대한 비중이 커지면 시리즈 전체를 마무리 하는 힘이 분산되는 역효과가 생길 수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그래도 조금은 더 비중을 할애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이것은 그 반대쪽인 볼투리가에 대한 분량에서도 마찬가지.



ⓒ  Summit Entertainment. All rights reserved


새롭게 등장한 캐릭터들에 대한 비중도 그렇고, 전반적으로 시리즈 마무리에 앞서 해결해야 할 이야기들이 많았는데 이것들을 너무 쉽게 지나칠 수 밖에는 없었던 짜임새가 아쉬웠다. 그 중 하나로 제이콥이 르네즈미에게 각인된다는 설정도 원작을 읽지 않는 관객에게는 상당히 부족한 설명, 아니 거의 설명이 추가되지 않았다고도 볼 수 있을 텐데, 그냥 뉘앙스로 알고 넘어가기에는 상당히 중요한 설정이라는 생각에 이 부분도 아쉬움이 남았다. '트와일라잇' 시리즈의 가장 큰 매력 중 하나라면 에드워드, 제이콥, 벨라의 특별한 삼각관계라고 할 수 있을 텐데 이 묘한 관계에 제이콥의 각인이라는 설정까지 더해졌음에도 이 관계 만의 묘한 긴장감을 살리지 못한 것 역시 아쉬운 부분이었다. 너무 아쉽다는 얘기만 한 탓에 이제는 좀 맘에 들었던 부분들에 대해 이야기해보자면.



ⓒ  Summit Entertainment. All rights reserved


단도직입적으로 이야기해서 어찌되었든 4년 간의 시간이 헛되지 않았음을 이 작품을 통해 비로소 느낄 수 있었다. 그간 아쉬움도 많고 지루함도 많았지만 어쨋든 적지 않은 시간을 함께 해오는 동안 이 캐릭터들에게 적지 않은 애정이 생겼다는 걸, 이 작품의 엔딩 크래딧을 보는 순간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브레이킹 던 part 2'의 마지막이 아닌 '트와일라잇 Saga'의 마무리라는 것을 잘 아는 영화답게 시리즈에 출연한 모든 캐릭터들과 배우들을 하나씩 소개하는 장면은 제법 훈훈한 마무리였다. 그리고 많은 이들이 황당해 하기도 했던 그 설정(?)은 개인적으론 '트와일라잇' 다운 귀여운 설정이라 나쁘지 않았던 것 같다. 물론 마음 한 켠에선 '더! 더!'를 외치기도 했지만, 그렇게 뒤집는 편이 십대소녀들을 주요 대상으로 하고 있는 이 이야기에서는 더 적절한 결론이 아니었나 싶다. 다른 R등급 시리즈의 마지막이 이랬다면 화를 냈겠지만, '트와일라잇' 이니까 ^^;



ⓒ  Summit Entertainment. All rights reserved


개인적으로 '트와일라잇' 시리즈를 처음 만났을 땐 앞으로가 기대되는 작품이었으나 시리즈가 계속 될 수록 소녀 감성(만)을 자극하는 이야기에 실망도 하고 과연 이 시리즈를 계속 봐야할까 고민도 하기를 4년. 그 4년을 버텼기에(?) 어찌되었든 이 대단원의 마무리를 함께 할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난 아무리봐도 제이콥이 훨씬 낫다.



ⓒ  Summit Entertainment. All rights reserved



1. 르네즈미의 얼굴은 극중에서 르네즈미가 더 이상 성장하지 않기 직전까지 계속 CG로 표현되는데, 이 부분의 이질감은 계속 걸리더군요. 어린 르네즈미에게 눈빛 연기를 요구해서 인지도 모르겠지만 굳이 CG로 표현한 것에 이득이 없었던 것 같네요.


2. 아무리 생각해도 이 시리즈의 가장 큰 판타지는 칼라일 컬렌 같은 사람, 아니 뱀파이어가 존재한다는 것이 아닐까 싶네요.


3. 영화를 보는 내내 실제 로버트 패틴슨과 크리스틴 스튜어트의 관계가 떠올라서 로버트가 안되보이더군요 ㅠ (이젠 힘도 더 약하다보니 더 ㅠ)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Summit Entertainment 에 있습니다.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