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제플린 - Celebration Day 리뷰 (Led-Zeppelin Celebration Day, Blu-ray)
진짜 전설의 살아있는 라이브!


록 팬들에게는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을 사상 최대의 헤비메탈 밴드 '레드 제플린 (Led Zeppelin)'의 블루레이 타이틀이 출시되었다. 이렇게만 소개하면 그냥 레드 제플린 관련한 타이틀이 하나 나왔나 보다 할 수 있을 텐데, 이 타이틀은 '그냥' 타이틀이 아닌 '라이브' 타이틀이며 놀랍게도 2007년 있었던 레드 제플린의 역사적인 재결합 공연 실황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흥분하지 않을 수 없었다.


수 많은 록, 메탈 밴드들에게 절대적인 영향을 준 전설의 밴드 레드 제플린은 1980년 드러머 존 본햄의 갑작스런 사망으로 인해 해체하여 많은 록 팬들의 아쉬움을 남겼었는데, 2007년에 있었던 이 공연은 단순히 재결합 공연 수준이 아니라 해체 이후 1988년 아틀란틱 레코드 창립 40주년 기념 행사 한 차례 공연한 이후, 거의 20년 만에 갖은 또 한 번의 역사적 재결합 공연이었다. 이 공연 실황을 담은 'Celebration Day'는 해외에서 극장 상영을 하기도 했었는데, 국내에서 개봉은 아쉽게 하지 못했지만 이제라도 뒤늦게 블루레이로 만나볼 수 있게 된 것 만으로도 반갑지 않을 수 없다.






이번 공연은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88년 이후 거의 20년 만인 2007년 12월 10일, 아틀란틱 레코드의 창시자 아흐멕 어테건을 추모하기 위해 열렸는데, 2만석이 넘는 런던 O2아레나를 그야말로 광란의 Rock and Roll 현장으로 만들기에 부족함이 없는 또 한 번의 역사적 공연이었다.


이 공연의 가치는 당시 공연 티켓 2장이 8만 3천 파운드, 우리 돈 1억 5천 600만원에 낙찰된 사례만 봐도 어렵지 않게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록 팬들이라면 누구나 이 엄청난 가격에 놀라기 보다는, 오히려 레드 제플린의 라이브를 실제로 볼 수 있다는 것에 더 큰 감동과 희열을 느꼈을 정도로, 레드 제플린의 이 재결합 공연은 그 자체로 엄청난 화제였다.






공연에는 본 멤버인 로버트 플랜트와 지미 페이지, 존 폴 존스가 그대로 참여하고 있으며, 먼저 세상을 떠난 드럼 존 본햄의 빈자리는 그의 아들 제이슨 본햄이 채우고 있다. 록 팬들이라면 방금 언급한 이들의 이름이 얼마나 대단한 이름인지를 더 설명하지 않아도 알고 있을 텐데, 공연 당시인 2007년 기준으로 결성 40주년이 된 이들의 연주와 보컬은 그야말로 명불허전! 왜 이들이 레드 제플린인지 새삼 증명해 낸다.


정말 보고도 잘 믿기지 않는 재결합 공연 자체의 놀라움이 조금 진정되고 나면, 레드 제플린의 진짜 라이브를 조금씩 실감하게 되는데, 에너지도 에너지지만 주름진 얼굴로 열창하는 로버트 플랜트의 얼굴이나 백발이 성성한 모습으로 흠뻑 땀에 젖어 연주하는 지미 페이지를 보면, 전성기 때의 레드 제플린을 보며 느꼈던 것과는 또 다른 감동에 젖고 만다. 예전 롤링 스톤즈의 라이브 필름 '샤인 어 라이트'에 등장한 키스 리처드를 보면서도 느꼈던 바이지만, 남자 나이 60이 넘어서도 여전히 멋지고 섹시할 수 있는 직업 중 하나가 바로 기타리스트라는 사실을 지미 페이지를 보며 또 한 번 느낄 수 있었다. 진짜 멋있다는 말이 절로 터져 나오는 연주였다.






이번 라이브에는 정말 다시 보기 힘든 공연답게 레드 제플린의 주옥 같은 히트곡들을 16곡이나 가득 만나볼 수 있다. 'Good times bad times' 'Black dog' 'Since I've been loving you' 'Stairway to heaven' 'Whole lotta love' 'Rock and roll'까지. 레드 제플린의 팬이라면 공연 내내 잠시도 한 눈을 팔 수 없을 정도로 쉴 새 없이 에너지 넘치는 연주와 노래가 계속된다.


이 역사적인 라이브는 워너뮤직의 오랜 설득 끝에 실황 앨범으로 드디어 만나볼 수 있게 되었는데, 이렇게라도 이 역사적 공연을 만나볼 수 있게 된 것이, 그래서 소장할 수 있게 된 것이 얼마나 반가운 일인지 모르겠다. 이번 실황 앨범 'Celebration Day'는 CD, DVD, 블루레이, LP의 포맷으로 각각 발매되었는데, 다른 건 몰라도 영상 포맷은 블루레이를 적극 추천한다. 블루레이로 즐겨야 할 이유가 명백한 공연이기 때문이다.


Blu-ray : Menu





Blu-ray : Video & Audio Quality


라이브 타이틀의 경우 종종 그 공연 자체가 갖는 가치가 아쉬운 화질이나 음질 때문에 제대로 살아나지 못하는 경우가 있는데, 2CD+1BD+1DVD로 출시된 이번 타이틀은 화질과 음질 모두에서 공연의 감동을 고스란히 전달해 준다.


화질의 경우 MPEG-4 AVC 포맷의 1080i 화질을 수록하고 있는데, 1080i 화질임에도 크게 아쉬움을 못 느꼈을 정도로 만족스러운 화질을 보여준다. 특히 공연 타이틀들이 화질 측면에서 디테일 한 아쉬움을 남기는 경우가 많았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Celebration Day' 블루레이의 화질은 충분히 만족스러운 편이다.



▽ 원본사이즈로 보려면 클릭하세요






DTS-HD MA 5.1과 LPCM 2.0 채널을 수록한 사운드 역시 최신 공연 타이틀다운 소리를 들려주는데, 현장감과 공간감 측면에서는 조금은 아쉬움이 느껴지지만, 라이브 연주를 전달하는 측면에서는 좀 더 효과적인 감상을 제공한다. 확실히 영상 위주의 타이틀 보다는 실황 음반으로서도 충실한 타이틀이다 보니 일반적인 라이브 타이틀에는 없는 듣는 재미를 좀 더 느낄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보너스로 수록된 DVD에는 2007년 12월 6일 Shepperton 스튜디오에서 있었던 리허설 풀 영상을 수록하고 있는데, 비교적 멀리서 촬영되었고 하나의 앵글로 고정된 터라 커다란 메리트가 있는 영상은 아니지만 레드 제플린의 오랜 팬이라면 그들의 리허설을 잠깐 엿보는 정도가 아니라 실제 공연과 동일한 러닝 타임인 1시간 56분이나 만나볼 수 있다는 점에서 색다른 흥미거리가 될 수도 있겠다.




[총평] 요즘은 여기저기서 정말 '전설'이라는 단어가 너무도 쉽게 사용되고는 하는데, 레드 제플린이야 말로 진짜 전설이 아닐까 싶다. 그 진짜 전설이 펼치는 이 역사적 공연을 다양한 포맷으로 만나볼 수 있게 된 것에 한 사람의 음악 팬으로서 반가움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록 음악의 팬이거나 음악 애호가라면 꼭 하나 소장해야 할 타이틀이 여기 추가되었다.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 주의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dvdprime.com'에 있으며 저작권자의 동의 없는 무단 전재나 재가공은 실정법에 의해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단, 컨텐츠 중 캡쳐 이미지에 대한 권리는 해당 저작권사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