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 밤의 꿈 같았던 오사카 여행기

2012.12.15



어느 덧 다녀온지 한 달이라는 시간이 훌쩍 지났는데, 더 이상 지체하면 정말 일어나지 않았던 일처럼 느껴질까봐 부랴부랴 정리를 해보게 되었다. 지난 해 12월 15일, 정말 짧은 1박 2일의 일본 여행을 하게 되었는데, 그 최우선 목표는 첫 째도, 둘 째도 '에반게리온 신극장판 : Q'를 보기 위한 것이었다. 국내 개봉이 늦어진 탓에 더 기다릴 수가 없어서 직접 일본에 가서 보게 된 것인데, 처음에는 당연히 도쿄를 노렸으나 역시나 방사능이라는 문제 때문에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 문제에 대한 판단은 개인들마다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절대적이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 어쨋든 위험을 무릎쓰고 도쿄로 가기보단 가급적 방사능 유출의 위험이 적은 먼 곳을 택하게 되었고, 큐슈와 오사카 중에 오사카를 선택하게 되었다.


스타일 상 외국여행을 가게 되면 (국내 여행도 마찬가지긴 하지만) 시간을 최대한 활용하느라 일정을 굉장히 빡빡하게 짜는 편인데, 뭐 이번에야 1박 2일에 워낙 짧은 일정이라 영화를 보는 것 말고는 별다른 일정을 잡지 않았으나... 막상 도착하고 나니 시간을 아쉽게 쓸 수가 없어서 여유롭게는 안되더라;;






본격적으로 이야기를 하기 전에, 이번에는 데이터 로밍 대신에 우연히 저런 에그 같은 기기의 대여를 선택하게 되었는데, 결과적으로 매우 유용하게 사용했다. 거의 계획을 짜고 가지 않아서 오사카 현지에서 지도를 보며 정하게 되는 일이 많았는데, 그럴 때마다 인터넷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어서 아이패드나 아이폰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었다.






오사카의 흔한 지하철 풍경들. 일본 갈 때마다 내가 지하철 덕후가 아닌게 천만 다행이라는 생각을 하곤 한다 (원피스도 마찬가지). 예전에는 덕후가 아니더라도 다양한 열차들은 꼭 카메라에 담곤 했는데, 여러 번 가다보니 이제는 귀찮아서 거의 안찍게 되더라 ㅋ






일본 올 때마다 특별한 일 없으면 가장 먼저 하는 일이 바로 규동 먹기. 규동을 먹어줘야 일본에 왔구나 싶음. 그런데 이번 여행은 여행 떠나기 전에 살짝 끼가 있더니, 규동 집에 도착했을 때 쯤에는 이미 코감기 몸살로 정신 못차릴 때라 규동 맛을 전혀 느끼지 못한 채 넘겨버렸을 정도 ㅠ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다시 먹고 싶어지는 건, 당시 먹을 때 전혀 재정신으로 먹지 못했기 때문 ㅠ







에비스쵸역 근처의 덴덴타운이 이번 여행의 첫 번째 일정이었는데, 가볍게 애니메이션 아이템들을 구경해볼 작정이었다. 분위기가 한가한 평일 낮의 용산 같았는데, 아키하바라를 가 본 나로서는 조금은 심심한 구성이었다.







에반게리온 : Q 개봉에 맞춰 에바 관련 아이템들을 손쉽게 발견할 수 있었다. 이번 여행은 그리 넉넉치 않았던 여행이라 지름은 최대한 자제. 저 흔한 뽑기 한 번 돌리지 않았음!







밥 먹고 근처를 조금 서성이다가 걸어서 난바까지 가기로 함. 여기저기 구경하며 걷다보니 어느 덧 북적북적한 난바에 도착. 전통있는 식당,가게들과 세련된 가게들이 (거기에 꼭 빠지지 않는 파칭코들도) 잘 조화를 이룬 모습이었다. 토요일 오후라 그런지 골목골목에 사람들로 가득 차 있었음.













킨류 라멘은 이미 오사카에 가기 전부터 기대했던 라멘집이었는데, 식사 때와 맞지 않아 가질 못했다. 더 나아가 이번 여행에서는 라멘을 먹지 못했다는 슬픈 소식이 ㅠ 레알 느끼한 일본 라멘을 먹고 싶었는데 지금 생각해도 아쉽;;







영화는 도호시네마 우메다로 예매를 해 둔 상태였지만, 에바 관련해서 우메다에는 없는 아이템들이 있을까 싶어 일부러 도호시네마 난바에도 들렀다. 역시 우메다에는 없는 아이템들을 몇몇 팔고 있었다.







에바 관련 쿠키 세트와 3D 포스터, 사운드 트랙 등은 우메다에는 팔지 않고 난바에서만 팔고 있었는데, 사운드 트랙과 3D포스터를 살까 말까 다음날 까지 고민하다가 그냥 돌아온 것이 지금 생각해도 너무 아쉬웠다 (2천엔을 그냥 들고 귀국했기 때문에 더 아쉽 ㅠ) 특히 3D 포스터는 일본 아니면 살 수 없는 터라 그냥 살 걸 하는 아쉬움이 ㅠ





도호 시네마를 나와 본격적으로 도톤보리를 즐기기 전 숙소인 호텔 메트로 더 21에 잠시 들러 짐을 풀고 체크 인을.






일본에 여러 차례 오면서 여러 곳의 숙소를 다녀봤지만, 적어도 그 외관과 전체 규모 만큼은 메트로 21이 가장 그럴싸 했다. 객실이야 다 딱 침대 하나 들어가면 꽉 차는 사이즈이지만, 메트로 더 21인 도톤보리 골목 안 아주 가까운 위치에 자리 잡고 있어서 이동성이 탁월했고, 로비도 넓고 전체적으로도 상당한 규모를 갖춘 호텔이라 마음에 들었다. 물론 객실에서 바라보는 뷰는 그저 앞 건물이었지만;;






체크 인을 마치고 나온 도톤보리에는 어느새 어둑어둑 해가 지고 있었다.





도톤보리 강이 한 눈에 보이는 다리 위에서 한 컷. 해가 완전히 지고 나서 불빛들이 켜진 뒤에 다시 오기로 하고, 다시 골목 안으로.





다리 바로 옆에서 파는 타코야키였는데, 줄 서서 먹는 걸 보니 제법 맛집인 것 같아 혹했으나 역시나 패스. 이번 여행에서는 타코야키도 먹질 못했네;;









뭐 도톤보리에 오면 무조건 예외없이 사진을 찍어야 될 것 만 같은 구리코 아저씨 ㅋㅋ 이 시간은 아직 불이 켜지기 전이었는데, 일단 요 정도로만 찍고 이따가 조명이 들어오면 다시 방문하기로!






그리고는 서둘러 '에반게리온 : Q'를 보기 위해 도호 시네마 우메다로! 이때부터 비가 추적추적 내리기 시작. 우산 없이 나온 우리는 어떻게든 우산 안사고 버텨보겠다고, 요리조리 비를 피하고 피할 수 없을 땐 뛰고 빨리 걷기를 반복하며 결국 극장에 도착 ㅋ






도호 시네마 우메다는 비교적 쾌적한 환경이었다. 자동발권기를 통해 발권했는데 일본어를 몰라도 대충 센스로 발권할 수 있을 정도로 그리 어렵지 않았다. 원래 한국에서도 팝콘 잘 안사먹는데 일본의 팝콘은 어떨까 하는 생각에 일부러 비싼 돈 주고 팝콘 구입. 음료수도 하나 샀는데 빨대 꼽는 곳이 하나 밖에 없는 걸 보고는 역시 일본이구나 싶었음.


에바 Q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다른 포스팅으로~









드디어 보게 된 '에반게리온 : Q'의 감동과 떨림을 고스란히 안은 채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도톤보리로 다시 나옴. 기어이 편의점에서 비닐 우산을 하나 구입. 갑자기 비가 내려서 인가 길가에는 전부 똑같은 편의점 우산을 쓴 사람들이 ^^







오꼬노미야키를 먹어야겠다는 일념으로 돌아다니다가 딱 봐도 감이 오는 가게를 들어갔는데, 들어가고 보니 미리 블로그에서 보았던 유명한 집이었다. 오꼬노미야키와 야끼우동 그리고 내가 제일 좋아하는 산토리 프리미엄 몰츠 생을 주문! 아, 그 때의 시원함과 목넘김이 다시 떠오른다!!






다시 돌아온 다리 위. 이왕 찍는거 제대로 찍어야겠다는 생각에 적당한 포인트를 잡아보려고 보니 다리 위에는 워낙에 사람이 많아서 어디서 찍어도 다른 사람들이 잡힐 것 같더라. 그래서 혹시나해서 다리 아래로 내려가보니 여기는 사람도 없고 완전히 탁 트인 시야가! 여유있게 구리코 아저씨를 대놓고 시원~하게 찰칵!







그렇게 너무 짧지만 알찼던 오사카에서의 하루를 보내고, 일본 여행에서 절대 빠질 수 없는 코스! 편의점에서 맥주와 안주거리를 사서 숙소로 돌아와 또 한 잔~ 편의점에서 늦은 시간이라 떨이로 파는 저렴한 안주들을 사서 가볍게 한 잔. 몸 상태가 감기로 메롱이라 한 잔 만 더 하고 내일을 기약하기로.





다음날 아침 숙소 앞에서 바라 본 풍경. 저 멀리 대전차가 보이고~

다행이 둘째날은 비가 그쳐서 좋은 날씨에 둘러 볼 수 있었음 (하지만 감기는 여전히 ㅠ)





본토의 북오프에 살짝 들러서 만화책 구경을 실컷 한 뒤 (역시 지르지 않았음;;;) 아침 겸 점심을 뭘 먹을까 고민하다가 저렴한 회전 스시 집을 컨택!







아.... 홍대에서 먹는 저렴한 회전 스시집의 퀄리티와는 감히 비교조차 안되는 저 퀄리티 ㅠㅠ 종류도 다양하고 한 점 한 점도 실하게 나와서 배부르게 먹었음. 특히 저 생선 한 마리가 다 들어가 있는 듯한 비쥬얼의 스시는 하나 먹으면 밥 한 공기에 생선 한 마리 먹은 듯한 포만감을 주어 아껴 먹게 됨.






아... 다시 봐도 감동적인 비쥬얼. 이 곳이 고급 스시집이 아니라 아주 저렴한 회전 스시집이라는게 더 중요! 한 접시당 100엔!!







집에 뭐라도 사가지고 갈까 하던 중 미리 블로그에서 보았던 그 유명하다던 치크 케익 집을 방문. 하나씩 사서 집에와 먹었는데, 아~ 정말 부드럽고 맛있더라. 치즈 케익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꼭 한 번 먹기를 추천!





그렇게 둘 째날은 별다른 스케쥴 없이 도톤보리 여기 저기를 좀 더 구경하고 오후 쯤 늦지 않게 간사이 공항에 도착. 감기 때문에 너무 골골해서 정신이 혼미했던 탓인지, 아니면 정말 보고 싶던 에반게리온 : Q를 봐서 인지, 아니면 그냥 1박 2일이라는 시간 자체가 워낙에 짧았던 탓인지, 공항에 와서 대기하다보니 1박 2일이라는 시간이 어떻게 갔는지, 가긴 한 건지 싶더라.


그래서 3월에 또 가기로 했음 --v




글 / 사진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