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플라워 (The Perks of Being a Wallflower, 2012)

청춘, 그 뜨거운 무한함에 대해



워낙에 사전 정보 없이 영화를 보는 편이기는 하지만, 이 작품 '월플라워 (The Perks of Being a Wallflower, 2012)' 역시 여주인공 엠마 왓슨 말고는 아무런 정보가 없는 영화였다. 심지어 남자 주인공인 로건 레먼을 어디서 봤었는지도 영화를 보는 중간에야 기억할 수 있었다 (그 영화는 나 혼자만 재미있게 본 것 같은 '퍼시잭슨과 번개도둑'이었다). 그저 엠마 왓슨 주연의 풋풋한 청춘 영화인가 보다 싶었던 '월플라워'는 오랜 만에 가슴이 뜨거워지는 청춘, 바로 청춘 영화였다. 좋은 청춘 영화는 언제나 옳다. 그리고 '월플라워'는 정말 좋은 청춘 영화다.



ⓒ  Summit Entertainment. All rights reserved


청춘을 다룬 영화는 많지만 진짜 '청춘 영화'라고 부를 수 있는 영화는 별로 많지 않은데, '월플라워'는 어쩌면 그 뒤에 버티고 있는 다른 이야기를 하려는 듯도 하지만 결국엔 보편적인 청춘의 불안함과 자유, 무한함을 잘 표현해낸 작품이었다. '월플라워'를 글로 풀어내려고 보니 그리 쓸 말이 많지 않다. 영화를 보고 나서는 무한한 감동을 받고 무언가 한 바닥을 써내려 갈 것만 같았는데 막상 정리해보니 별로 특별한 이야기는 아닌 듯 했다. 샘과 패트릭, 찰리 그리고 친구들의 이야기는 조금씩 특별한 구석이 있기는 하지만, 그래서 각자의 이야기가 생겨난 계기가 되기는 하지만 영화는 그 자체에 주목하지 않는다. 원작 소설에서는 어떠했는지 모르겠지만, 영화로 표현 된 '월플라워'는 그냥 친한 친구들과 함께 한 어린 시절 사진 한 장으로 시작된 영화인 것만 같다. 왜 10대 시절 친한 친구들과 함께 한 사진들에는 그 사진에 등장하고 있는 이들 만이 느낄 수 있는 수많은 이야기가 있지 않은가. 이 영화가 바로 그렇다. 영화는 바로 사진 속 이들만이 알고 있는 이야기를 관객에게 솔직하게 들려준다.



ⓒ  Summit Entertainment. All rights reserved


'월플라워'가 더 흥미로운 다른 이유는 7,80년대의 히트 넘버 들 때문인데, 주인공들이 아웃사이더의 성격을 갖고 있어서 이기도 하지만 극 중 등장하는 곡들은 평소 너무 좋아하는 취향의 곡 들이라 한 곡 한 곡 나올 때마다 완전히 동화 되는 느낌이었다. New Order, The Smiths, Sonic Youth는 물론이고 극 중 주인공들이 공연하는 영화 '록키 호러 픽쳐쇼'의 곡 들도 만나볼 수 있어서 더 좋았다. 영화 속 영화라 할 수 있는 '록키 호러 픽쳐쇼'는 평소에도 좋아하는 작품인데 이렇게 소품처럼 만나게 되니 더 흥미로웠다. 이런 문화를 이미 좋아해버린 탓에(?) 조금 아쉬웠던 점은 극 중 중요한 지점에 등장하는 곡의 제목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것이었는데, 주인공들이 라디오에서 듣고 무슨 곡인지 한참을 몰랐던 그 곡은 사실 너무나 유명한 데이빗 보위의 'Hero'였다. 원래 좋은 사운드트랙은 이미 유명한 곡을 삽입하였더라도 그 영화에 완전히 녹아 들도록 해 다시 금 그 노래를 듣고 싶도록 만드는데, 이제 보위의 'Hero'를 듣게 되면 '월플라워'가 가장 먼저 떠오를 정도로 인상적이었다 (그 이전엔 '물랑루즈'였을지도).



ⓒ  Summit Entertainment. All rights reserved


믹스 테잎의 추억도 새록새록 떠올라 좋았다. 더블 데크가 유행하던 시절, 집에 사둔 테잎 들은 물론 라디오에서 흘러 나오던 곡 들을 녹음해 둔 것을 이용해 나만의 믹스 테잎을 여럿 만들곤 했었는데, 당시 좋아하던 이에게 늦은 밤까지 정말로 엄선에 엄선을 거친 곡들을 테잎의 양면 가득 담아, 가수와 수록곡들도 작은 글씨로 빼곡히 써서 선물했던 기억이 떠올라서 나도 몰래 흐뭇해 졌다. 그 땐 정말 좋은 곡 한 곡을 찾기 위해 정말 많은 곡 들을 들었었고, 그 곡들을 나만의 콜렉션으로 만들기 위해 각각의 이름으로 명명된 믹스 테잎으로 나뉘어 담기도 했었다. 예전엔 이렇게 사라진 문화들을 보면 단순히 '그 때가 좋았었지..'하고 아쉬워하곤 했는데, 이제는 오히려 이런 추억과 청춘을 가질 수 있었다는 것에 다행스럽다는 생각이 든다.



ⓒ  Summit Entertainment. All rights reserved


극 중 샘(엠마 왓슨)이 터널을 지날 때 차 뒷 좌석에서 일어나 두 손을 양쪽으로 펼치고 나는 듯한 포즈를 취하는 장면을, 스틸컷으로만 보거나 다른 영화에서 봤다면 아마 손발이 오그라들었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놀랍게도 이 장면은 이 영화에서 가장 감동적이고 인상적인 장면이었다. 청춘을 다룬 영화들에는 간혹 허세나 미화되는 경향이 있는데, '월플라워'에는 전혀 이러한 점이 없음에도 무한한 청춘의 에너지를 가슴으로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몹시도 우정이 그리워졌다. 내 뜨거운 청춘은 다 지나가 버렸을까? 아님 아직도 무한한 가능성으로 남아 있을까.



1. OST가 너무 좋아요. 국내에도 라이센스로 발매되었는데 안지를 이유가 없습니다.

2. 곧 퍼시 잭슨 2가 개봉 예정인데, 이젠 퍼시 잭슨으로 분한 로건 레만이 더 어색할 것 같네요.3

3. 엠마 왓슨의 매력을 다시 보게 된 영화였어요. 헤르미온느도 물론 매력적이었지만, 마법 없이도 매력적인 그녀. 역시 최고의 머글이군요 ㅎㅎ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Summit Entertainment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