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3.23 ~ 25 TOKYO

#2 벚꽃 흩날리는 풍경



둘 째날은 비교적 많은 스케쥴을 잡지 않고 여유있게 보내려고 했다 (물론 이후에 갑자기 스케쥴을 찾아서 잡는 바람에 역시나 바쁜 하루가 되었지만). 원래 호텔 조식은 근처에서 먹을 수 있는 식사에 비해 가성비가 떨어지는 편이라 잘 안먹는 편인데, 이번엔 꼭 한 번 먹어보고 싶어서 일부러 조식까지 구매.







호텔 로비 조그만 공간에 마련된 조식 뷔페였는데, 보는 것과 같이 빵 조금이랑 소세지, 달걀 등으로 이루어진 조촐한 구성이었다. 일단 삶은 계란이 너무 맛있었다. 살짝 반숙이었는데 노른자의 익힌 정도가 정말 가장 아름다운 정도라 이 것만으로도 만족할 만한 맛이었다. 식빵도 너무 맛있었고, 구운 오니기리는 살짝 취향을 타는 듯. 딱 내가 원하던 그 정도의 조식!





복잡한 도쿄의 지하철 노선도. 정말 일본 사람들도 해매는 사람들이 적지 않을 정도로 다 다른 노선, 특히 갈아탈 땐 티켓 구입에 어려움을 겪기 쉬움.








토요일 아침 도쿄 지하철의 풍경들.






'늑대아이'에 나오는 다른 장소를 찾기 위해 도착한 기치조지 역. 기치조지는 도쿄 내에서도 내가 가장 좋아하는 곳이기도 한데, 이렇게 오랜 만에 다시 오니 너무 좋았다.








도쿄는 이미 벚꽃이 만발. 아... 벚꽃 시즌이라고 나름 성수기 비용을 받기는 했지만 그래도 이 때를 맞춰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절로 드는 풍경이었다. 여길봐도 벚꽃, 저길봐도 벚꽃. 일본 특유의 깔끔한 도시 풍경과 어울려 더 아름다운 벚꽃 풍경이었다.






이번엔 지브리에 가지는 않고, 바로 이노카시라 공원으로~










봄에 다시 찾은 이노카시라 공원은 정말 벚꽃과 봄의 풍성함으로 화려한 풍경이었다. 또 다른 이색 풍경이라면 좋은 날을 맞아 이 동네 강아지들이 전부 공원을 찾았다는 것. 사람들과 강아지들로 북적이는 이노카시라 공원이었다.






몇 년 전 찾았던 가게를 다시 찾아서 이번엔 팔찌 두 개 구입! 참 마음에 드는 색 조합!






'늑대아이'에 나았던 몇몇 장소를 방문. 이번엔 어제 다녀왔던 코스들 보다는 비교적 쉽게 찾을 수 있었음. 동네 자체가 한적한 분위기라 여유있게 거닐기에 좋았음.







한참을 고픈 배를 움켜쥐고 이 날 점심은 규동 집에 가서 가능한 고기가 많은 메뉴로 ㅎㅎㅎ 하지만 역시나 사람은 먹던 음식을 먹어야.. 항상 먹던 규동이 훨씬 더 맛있었다~


이렇게 식사를 마치고 오후엔 갑자기 잡은 스케쥴로 언제가 한 번은 가보고 싶었던 도쿄 애니메이션 페어가 열리는 오다이바로!


3탄에 계속!



글 / 사진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