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플 라이프 (桃姐 A Simple Life, 2011)

단순하지만 쉽지 않은 삶 그리고 가족



이미 참 좋은 영화로 여러 차례 소개되고 평가 받았던 허안화 감독의 '심플 라이프'를 뒤 늦게 보게 되었다. 그저 좋은 영화라는 소개와 유덕화와 엽덕한이 서로를 마주보며 웃고 있는 저 포스터 한 장에 이끌려 보게 된 작품이었는데, 내 이 영화를 모두 다 이해하기에는 아직 삶의 깊이가 많이 부족한 것 같다는 걸 절감했지만, 그럼에도 왜 좋은 영화인지는 어렵지 않게 느낄 수 있었다. 사실 영화를 다 보고 나서 글로 쓸 수 있을 것 같지 않았다. 왜냐하면 이 영화는 그냥 바라만 보고 있으면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바를 더 쉽게 알 수 있는 작품이기 때문이었다. '심플 라이프'라는 제목처럼, 단순한 삶 혹은 삶의 단순함 그리고 단순해 보이는 삶의 깊이에 대해 어렵지만 분석하고 싶기 보다는 보이는 대로 느끼고 싶은 그런 영화였다.



ⓒ  (주)미로비젼. All rights reserved


한 참을 고민해 봤는데 결국 이 영화를 글로 설명하기엔 턱 없이 부족한 삶의 깊이에 말로 표현할 바를 찾지 못했다. 배우의 농익은 연기, 겉으로 보여지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와 그 뒤에 숨어 있는 젊은 세대와 어른 세대 간의 갈등 혹은 조화, 그리고 홍콩이라는 사회의 관한 이야기까지. 그 어느 것 하나 자극적이지 않았는데도 배우들의 표정 하나 하나가 가슴을 치는 영화였다. 아마도 아무렇지 않은 듯 무심하게 끝나버리는 마지막 장면 때문에 더 여운이 깊어지는 듯 하다. 아, 그리고 주성철 기자의 책에서 얘기했던 것처럼 로저를 연기한 유덕화의 연기도 물론 좋았지만, 장국영이 연기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그리움도...



ⓒ  (주)미로비젼. All rights reserved


1. 나중에 지긋한 노인이 되거나 지금보다 더 어른이 된 다음에 다시 보면 좀 더 많은 것을 떠올리게 되는 작품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2. 글로 표현하지는 못했지만, 이 영화에서 가장 매력적인 부분은 로저와 아타오의 묘한 관계 묘사였어요. 무작정 가족같이 가깝기만 한 사이가 아니라, 가끔씩 남과 같은 생경함도 느껴지는 그 오묘한 긴장감과 따듯함의 사이.


3. 이 영화는 실제 홍콩 영화계의 제작자로 유명한 로저 리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이기도 합니다. 이 이야기가 실화라는 것도 정말 놀라운 일이네요.




실제 로저 리와 아타오의 모습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주)미로비젼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