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프터 어스 (After Earth, 2013)

아들을 위한 아빠의 선물



난 샤말란의 팬이다. 샤말란 하면 대표작인 '식스 센스'는 생각보다 인상 깊게 보지 않았지만 그 이후 '싸인' '빌리지' '해프닝' 등은 그의 다음 작품을 계속 기대하게 만들었고, '라스트 에어벤더'로 큰 실망을 주기도 했었지만 그래도 깊은 애정이 있기에 다음 작품을 또 기다리고 있었다 (참고로 많은 이들이 실망했던 '해프닝'은 마음에 들었지만, '라스트 에어벤더'는 정말 나로서도 참기 힘들 정도의 졸작이었다). 그런 샤말란의 2013년 새롭게 내놓은 작품은 윌 스미스 가족과 함께 한 SF 블록버스터 '애프터 어스'였다. 사실 처음 이 작품에 대한 시놉과 스샷이 공개되었을 때 샤말란과는 어울리지 않는 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다. 왜냐하면 '라스트 에어벤더'의 실패 이후 이제는 큰 규모의 작품이 아니라 작은 영화, 시나리오가 중심이 되는 작은 영화로 돌아오길 바랬기 때문이었다. 혹시나 하는 기대가 있었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역시나 였다. 샤말란에게 '애프터 어스'는 맞지 않는 옷이었다.



ⓒ  Columbia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일단 이 작품은 샤말란의 영화라기 보다는 윌 스미스의 영화, 아니 윌 스미스 가족의 영화라고 하는 편이 더 맞을 것이다. 윌 스미스가 원안을 썼고, 그와 그의 아내 제이다 핀켓 스미스가 제작을 맡았으며 아들인 제이든 스미스가 주연을 맡고 있기 때문이다. 일단 윌 스미스는 이 작품에서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였어야 했다. 왜냐하면 이 작품에서 자신과 자신의 가족이 참여하고 있는 비중을 보았을 때 완성도가 떨어질 경우, 그 화살이 그대로 자신에게 돌아올 확률이 그 어느 때보다 높기 때문이었다. 다시 정확히 말하자면 '애프터 어스'는 윌 스미스와 그의 가족을 지운다 해도 더 나아지는 영화는 아니었다. 즉, 단순히 윌 스미스 가족이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 때문에 마이너스가 되고 있는 영화는 아니라는 얘기다. 하지만 영화가 워낙에 아쉬움이 많다보니 결국 윌 스미스 가족의 참여는 고스란히 더 큰 비난의 화살로 돌아오고 만 것이다. 이 글의 부제인 '아들을 위한 아빠의 선물'은 결코 줄거리에 관한 이야기 만이 아니다. 아빠 윌 스미스가 아들 제이든 스미스에게 선사한 선물이기도 하다는 의미 또한 담고 있다.



ⓒ  Columbia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다시 한 번 이야기하지만 설사 윌 스미스가 아들 제이든 스미스에게 선물해야 겠다는 마음으로 이 작품을 기획했다는 자체는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제이든 스미스는 전작 '행복을 찾아서'와 '베스트 키드' 에서 윌 스미스라는 이름을 지우더라도 괜찮은 연기를 펼쳤었고, 그 이유 만으로 이 작품에 아역으로 캐스팅 되기에 큰 문제는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작품에서 제이든 스미스의 연기는 좋지 못했다. 마치 그 동안의 좋은 연기가 변성기가 지나기 전의 미성이었다면, 이번 연기는 변성기가 지나고 이전의 매력을 잃어버린 가수의 노래를 듣는 듯 했다. 훌쩍 커버린 모습 만큼이나 어색해져버린 제이든 스미스의 연기는, 90분이 넘는 영화를 사실상 단독으로 이끌기에는 많이 부족해 보였고 이를 여실히 보여준 작품이었다. 차라리 윌 스미스의 분량이 더 많았다면 그럭저럭 커버가 되는 영화가 되었을지도 모르겠는데, 보시다시피 윌 스미스는 아예 작정한 듯 아들을 위해 움직이는 것을 포기하지 않았던 가. 지극한 아들 사랑은 확인했지만 이번 작품은 오히려 그 아들에게 독이 되지 않을까 싶다.



ⓒ  Columbia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어쨋든 샤말란의 신작을 우려 반 기대 반하며 보게 된 '애프터 어스'는 샤말란의 느낌은 거의 보이지 않고 (기껏해야 우주선 내의 자연적인 디자인 정도?) 윌 스미스의 깊은 아들 사랑만 확인하게 된 영화였다. '라스트 에어벤더'에 비하자면 그 정도로 나쁜 편은 아닌데, 무언가를 기대했다면 반드시 실망할 영화랄까. 무언가 더 나아갈 수 있는데 답답함이 남는 그런 아쉬운 영화였다.



1. 이 영화에서 가장 깨는 것 중 하나는 영화 끝나고 엔딩 크래딧에 흐르던 박재범의 노래였어요. 가요가 나와서 이상한 것이 아니라 가사 내용이 전혀 쌩뚱 맞았거든요. '오늘 밤을 즐겨' '파티를 즐기자~' 등등.


2. 윌 스미스의 제이든 스미스 밀어주기가 다음에도 가능할지 모르겠네요.


3. 샤말란의 다음 작품은 좀 더 작고 아이디어나 이야기가 중심이 된 작품이었으면 좋겠네요. 그 빛나는 재능을 발휘할 수 있는 건 이런 거대한 영화가 아닌 걸 새삼 확인했네요.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Columbia Pictures 있습니다.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