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반 공연 리뷰

2013 안산밸리록페스티벌! 드디어 이번주 금토일!



2013 안산 밸리 록 페스티벌 (Ansan Valley Rock Festival)

드디어 이번 주 금토일!



요 몇 년 사이에는 여름이면 자동적으로 구미에 맞는 록 페스티벌을 자연스럽게 찾게 되는데, 올해는 정말로 많은 수의 페스티벌이 열리는 관계로 미리미리 체크하지 않으면 오랫동안 기다렸던 국내외 아티스트들의 공연을 놓치고 나중에 후회하는 일이 생기기 쉬울 정도다. 록 페스티벌의 선택하는 첫 번째 기준은 당연히 라인업이고 두 번째라면 페스티벌의 브랜드를 들 수 있을 텐데, 라인업이야 결국 누구를 보러 갈 것인지에 대한 가장 기본적인 문제이니 더 설명할 필요가 없을 듯 하고. 페스티벌 브랜드는 특히 최근 처럼 여름 록 페스티벌이 많아지면서 좀 더 따져보게 되는 이유가 되었다.





일단 안산 록 밸리 페스티벌은 '안산'이라는 장소 때문에 얼핏, '처음 생긴 페스티벌인가?'라고 생각할 수 있겠는데, 사실은 지난 해 까지 지산에서 진행되었던 록 밸리 페스티벌을 잇는 페스티벌이다. 올해 지산에서도 록 페스티벌이 열리기 때문에 아무래도 많은 이들이 지산 록 페스티벌과 안산 록 밸리 페스티벌 사이에서 혼란스러울 수 있을 것 같은데, 지난 해 까지 지산에서 펼쳐지는 록 밸리 페스티벌의 브랜드가 올해는 안산에서 열리는 것으로 보면 되겠다. 


거슬러 올라가자면 처음 송도에서 열렸던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까지 거슬러 올라가는데, 여튼 지산에서 몇 해를 보냈으나 올해부터는 다시 안산에서(안산시 대부도 바다향기 테마파크) 열리게 되었다.





일단 올해 안산 밸리 록 페스티벌의 라인업을 보자면 신구의 조화가 적절히 어우러진 라인업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먼저 첫 날인 26일(금)의 헤드라이너는 cure인데 사실 cure를 특별히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이와는 별개로 이들을 국내에서 만나볼 수 있을거라고는 미처 생각지 못했었다. 그 정도로 어쩌면 cure 팬들에게는 파격적이자 놀라운 라인업이 아닐 수 없겠다. 26일은 cure외에도 2010년 바로 밸리 록 페스티벌을 통해 만날 수 있었던 Vampire Weekend를 다시 한 번 만나볼 수 있게 되었으며 (그들은 아직도 뜨겁다!), 최근 방송에서도 자주 만나볼 수 있는 인기 밴드 데이브레이크와 봄여름가을겨울까지 같은 날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이 밖에도 이지형과 로이킴, Cat Power와 The XX까지!! 금요일도 절대 놓칠 수 없는 뜨거운 밤이 될 듯 하다!


2010년 밸리 록 페스티벌을 찾았던 Vampire Weekend의 사진!

http://www.realfolkblues.co.kr/1340




뜨거운 걸로 따지자면 둘째 날인 27일(토)도 만만치 않다. 일단 대낮부터 3호선버터플라이와 함께 열정을 쏟아야 하며, 바로 이어 최근 재 결성 뒤 새 앨범 발매로 다시 돌아온 불독맨션의 공연은 (아마도) 다함께 노래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 그리고 그 다음은 국내 록 페스티벌의 최고 밴드 중 하나인 NELL이 등장한다. NELL의 공연은 여러 페스티벌을 통해 본 적이 있는데, 모두가 함께 때창을 할 때의 그 감동은 직접 경험하지 못한 사람들은 모를 것이다. 이번엔 아마도 새 앨범의 수록곡 위주로 들려줄 듯 한데, 예전 곡들을 얼마나 연주할 지도 궁금해진다. 그리고 한 때 가장 사랑했던 밴드였던 Stereophonics도 90분간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예전에 스테레오포닉스의 단독 공연을 고대 했던 것을 떠올려본다면, 그들이 헤드라이너로 서지 않는 것이 안타까울 정도다.


같은 날 그린 스테이지에서는 디어클라우드와 한희정, 피아, 박정현 등이 무대에 설 예정인데, 특히 박정현이 이날 그린 스테이지의 헤드라이너로 선정된 것은 주목할 만한 점이다. 과연 록 밴드 위주의 페스티벌에서 박정현이 어떤 라이브로 관객들을 열광 시킬지 또 다른 기대가 되는 부분!





마지막 날인 28일(일) 역시 쉴 틈이 없는 라인업이다. 일단 이른 시간부터 로맨틱펀치를 즐겨야 하며, 역시 이른 시간인 4시 20분에는 페퍼톤스가 출격할 예정이다. 페퍼톤스의 라이브를 즐겨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그들의 음악 만큼 현장에서 신나는 음악도 없다. 그리고 그 다음이 바로 가장 핫 한 밴드 중 하나인 FUN이다. FUN을 이렇게 빠른 시일 내에 국내에서 만나게 될 줄은 몰랐었는데, 아마도 이번 안산에서 국내 팬들의 반응에 반해 곧 단독 공연을 오겠다고 하지 않을까 싶다 ㅎ 그리고 무려 FUN보다 다음 타임에 국카스텐이 등장하고, 이 날 헤드라이너는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는 나인 인치 네일스가 선다. 아마도 NIN을 보기 위해서 이 날 티켓을 구매한 이들도 많을 것이다.


그리고 그린 스테이지를 살펴보니 여기도 고민되는 라이업들이 상당하다. 일단 슈스케 출신의 유승우 군의 귀여운 단독 무대도 보고 싶고, 두번째달 역시 라이브로 꼭 한 번 보고 싶던 팀이라 기대가 된다. 그 다음은 록 팬들이라면 누구나 이름은 들어보았을 기타리스트 스티브 바이의 공연인데, 너무 이른 시간이 아닌가 싶지만 무더위를 날려줄 시원한 기타 솔로를 들려주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사실 아직 나조차도 단 하루만 갈 수 있다면 금토일 가운데 어느 날을 선택해야 할까 고민을 끝내지 못한 상황인데, 그냥 3일을 다 갈 수 있는 이들이 몹시 부러울 뿐이다. 아, 라인업과 별개로 안산에서 처음 펼쳐지는 밸리 록 페스티벌은 또 어떨지 많은 기대가 된다.

그럼 아직도 고민하고 있는 이들이 있다면 이번 주 금토일 주저말고 안산으로!!


2013 안산 밸리 록 페스티벌 공식 홈페이지 - http://valleyrockfestival.com

2010 밸리 록 페스티벌 후기 - http://www.realfolkblues.co.kr/1336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