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 (Batman v Superman: Dawn of Justice, 2016)

성급했던 저스티스 리그의 시작



따지고보면 마블의 '어벤져스'가 나오기 훨씬 이전부터 코믹스 팬들의 가장 큰 기대를 받는 작품은 바로 배트맨과 슈퍼맨을 한 작품에서 만나볼 수 있는 저스티스 리그에 관한 것이었다. 본래 영화화 측면에서도 마블보다 훨씬 더 먼저 관심과 성공을 가져갔던 DC코믹스는 차근차근 시네마틱유니버스를 완성시킨 마블의 성공을 보며 뒤늦게 (많이 늦게) '저스티스 리그' 영화화 계획에 들어 갔는데, 생각보다는 빠르게 바로 이 작품 '배트맨 대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 (Batman v Superman: Dawn of Justice, 2016)'을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되었다. 이 기획에 대해 이야기가 나온 것은 훨씬 오래 되었음에도 생각보다 빠르게 영화화가 되었다고 얘기한 이유는 영화를 보고 나서 더 확고해졌다.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마블의 '어벤져스'에 비해 DC의 '저스티스 리그'는 아직 조금 성급한 감을 지울 수가 없었다. 매력적인 부분도 있었지만 전반적으로는 더 좋을 수 있었고, 이 기획의 기대감을 감안했을 때 더 좋았어야 했던 프로젝트였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더 많은 작품이었다.



ⓒ Warner Bros. All rights reserved


일단 '배트맨 대 슈퍼맨'이 가장 아쉬웠던 점은 역시 2시간 반이나 되는 러닝타임에도 불구하고 뚝뚝 끊어지는 듯한 편집점과 내러티브의 부자연스러움이었다. 오히려 지루하게 느껴지더라도 본격적으로 저스티스 리그를 시작하는 작품이라는 점을 감안하여 캐릭터들 간의 충분한 연결고리와 갈등 구조를 풀어냈더라면 장기적으로 보았을 때 더 득이 되었을 텐데, '배트맨 대 슈퍼맨'은 지루함도 다 지우지 못하고 성급하게 갈등을 풀어내는 결과물을 보여주었다. 특히 이 프로젝트의 첫 작품이라고 볼 수 있는 '맨 오브 스틸'까지만 보았던 관객 입장에서는 슈퍼맨의 이야기는 어느 정도 공감이 갈지도 모르겠지만 배트맨의 이야기는 무언가 정리되지 않은 채 바로 중간부터 시작하는 경우라 쉽게 빠져들기는 어려운 정도였다. 크리스토퍼 놀란의 다크나이트 3부작을 본 관객 입장이라고 해도 놀란의 배트맨과 잭 스나이더의 배트맨 사이에는 분명 스타일은 물론 철학적인 측면에서도 간극이 있기 때문에, 만약 DC가 놀란의 배트맨을 연장선으로 가져가려고 했다고 보더라도 조금은 억지스러울 수 밖에는 없는 연결이었다. 놀란의 배트맨은 '다크나이트'라는 기본 테마를 중심으로 캐릭터의 갈등과 고민을 끝까지 파고드는 범죄 드라마였다면, 잭 스나이더가 다루는 배트맨은 그 일들을 겪은 한 참 뒤의 배트맨으로서 조금은 더 거칠어 지고 과격해지고, 자경단으로서 스스로의 존재 가치에 대한 불안에 있어서도 놀란의 그것과는 다른 형태를 보여주는 시기인데, 앞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놀란의 다크나이트 3부작을 감안했다고 하더라도 이 연결은 조금 갑작스럽고 부자연스러울 수 밖에는 없던 경우라 전체적으로 공감대를 얻기는 부족했다.


DC코믹스의 '어벤져스' 격이라 할 수 있는 '저스티스 리그'가 조금은 성급했다고 얘기하는 이유는 이 때문이다. '어벤져스'가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아이언맨'과 '캡틴 아메리카' '토르' '헐크' 등 각각의 캐릭터에 대한 독립적인 작품들이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두고 (물론 '헐크'도 리부트를 겪기는 했지만)난 다음의 작품이었기에 가능했는데, 이번 '저스티스 리그'는 아직 밴 애플렉과 잭 스나이더의 배트맨에 대한 명확한 컨셉이나 공감대가 없는 상황에서 바로 '맨 오브 스틸' 이후의 슈퍼맨과 결합해 버린 영화이기에 (여기에 원더우먼까지 등장하고), 조금은 성급함이 느껴질 수 밖에는 없었다.



ⓒ Warner Bros. All rights reserved


아쉬운 점을 말할 수 밖에 없는 가장 큰 이유는, 결국 '배트맨 대 슈퍼맨'이라는 테마가 보여줄 수 있었던 깊이, 바로 그 좋은 재료를 이렇게 쉽게 써버린 것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크리스토퍼 놀란의 다크나이트 3부작과 잭 스나이더의 '왓치맨'을 정말 좋아하는 팬으로서, 히어로물이 사유할 수 있는 담론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소재이자 프로젝트가 바로 배트맨과 슈퍼맨의 대결과 협력을 다룬 바로 이 작품이었기 때문에, 결론적으로 이런 테마는 어설프게 그리고 액션 측면에서도 100% 만족감을 주지 못한 잭 스나이더의 결과물이 더 아쉽게 느껴진다. 영화를 보는 내내 잭 스나이더가 놀란의 '다크나이트'에 아주 큰 영향을 받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는데, 한스 짐머의 장엄한 음악까지 더해져 시종일관 무겁고 웅장한 분위기를 내려하지만 그 내면의 깊이가 깊지 못했기 때문에 겉도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가장 분위기를 깨버린 건 역시 그 갑작스러운 갈등 해결의 내러티브였는데, 아무리 이 재료가 보여줄 수 있었던 깊이를 제외하고 순수 액션 블록버스터의 측면으로 보더라도 이 갈등해결을 비롯한 내러티브의 전개는, 다들 너무 갑작스럽고 순진하기까지 한 진행을 보여준다. 그렇다보니 배트맨은 물론이고 슈퍼맨까지도 '왜 저러지?' 혹은 '저렇게 하면 될걸 왜 그러지 못하지?'라는 생각을 더 자주 하게 된다 (렉스 루터는 말할 것도 없고). 이런 점을 다 포기한다면 액션 측면에서 기가 막힌 볼거리를 제공해서 압도해 버려야 하는데, 뭐 별로라고 까지는 말할 수 없겠지만 그 웅장한 음악에 비해 실상은 그다지 대단하지는 않았던 액션 연출이 한 번 더 아쉬움을 남겼다. 이 영화를 통틀어 가장 좋았던 액션은 배트맨도 슈퍼맨도 아니고 원더우먼의 등장 뿐이었다 (원더우먼은 이 등장 씬을 남기긴 했지만 전체적으로는 가장 설득력 없는 캐릭터로 등장한다).



ⓒ Warner Bros. All rights reserved


그럼에도 좋은 점을 이야기해보자면 밴 애플렉의 배트맨은 생각보다 괜찮고, 특히 액션에 있어서는 크리스찬 베일은 보여줄 수 없었던 묵직한 덩치 액션(?)이 가능해 시기적으로 잘 어울리는 편이다. 밴 애플렉의 독립적인 배트맨 영화가 가능하다면 (아니 저스티스 리그를 시작한 이상 이건 꼭 필요하다) 좀 더 많은 관객들에게 공감대와 설득력을 얻을 수 있을 가능성이 충분해 보이고, 크리스토퍼 리브 이후 가장 싱크로율이 높은 헨리 카빌의 슈퍼맨 역시 액션 중심의 영화가 아닌, 슈퍼맨(클락 켄트)의 내면의 테마를 기반으로 전개 되는 '맨 오브 스틸' 이후 슈퍼맨 영화를 하나 더 진행한다면 '저스티스 리그'는 좀 더 단단해질 수 있는 가능성이 역시 충분하다. 좀 갑작스럽기는 했으나 원더 우먼 역시 이번 작품에는 사실상 아무것도 들려준 것이 없음으로 다음 작품에서는 본인을 비롯해 플래시나 아쿠아맨, 사이보그 등과 함께 이야기를 전개 시켜도 좋겠다. 아, 그리고 그린 렌턴도 합류해야 할 텐데 (참고로 이번 관람 전에 코믹스로 저스티스 리그를 읽었더니 그린 렌턴이 다시 보고 싶어지더라), 이미 마블의 '데드풀'을 통해 스스로 디스를 완료한 라이언 레이놀즈가 돌아오는 건 불가능해 보이니 여기도 리부트가 필수적일 것 같고...



ⓒ Warner Bros. All rights reserved



좀 더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갔더라면 더 흥미있는 작품이 될 수 있었을 작품이기에 아쉬움이 많이 남지만 그래도 '배트맨 대 슈퍼맨 : 저스티스 리그의 시작'은 슈퍼 히어로 영화를 좋아하는 팬들 입장에서 안볼 수는 없는 작품일 것이다. 아...그래서 또 아쉬움이 남는다...



1. 아이맥스 3D로 1차 관람하고 2차로는 돌비 애트모스로 관람할 예정인데, 예상으로는 돌비 애트모스가 더 적절한 포맷이 아닐까 싶네요. 아이맥스 3D도 물론 좋았지만 최적의 포맷이었냐고 묻는다면 꼭 그렇게 까지는 아니라고 답할 듯.

2. 별 것 아니었지만 초반에 조금 그랬던게, 아무리 급한 상황이었다고는 하지만 억만장자 브루스 웨인이 겨우(?) 레니게이드를 탄다? 동네 나갈 때도 람보르기니 타던 분이...

3. 제레미 아이언스가 뛰어난 배우라는 건 말할 것도 없지만 알프레드 캐릭터는 이미 마이클 케인이 너무 완벽하게 해 냈던 바람에 더 보여줄 여백이 남지 않은 듯 하더군요.

4. 잭 스나이더는 참..... 애증의 감독인듯 ㅎ

5. 관련 예전 글들


* 다크나이트 _ 히어로물의 역사를 새로 쓰다 #1 (http://realfolkblues.co.kr/696)

* 다크나이트 _ 히어로물의 역사를 새로 쓰다 #2 (http://realfolkblues.co.kr/700)

* 맨 오브 스틸 _ 클락 켄트는 없고 칼엘만이 남은 슈퍼맨 (http://realfolkblues.co.kr/1812)

* 왓치맨 _ 히어로에 빗댄 정치와 권력에 대한 담론 (http://realfolkblues.co.kr/897)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본문에 사용된 모든 스틸컷/포스터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모든 이미지의 권리는 Warner Bros. 에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작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악이 깊이를 따라가지 못한다는 말이 참 공감되네요. 잘 읽었습니다.

    2016.03.28 15:50
  2. 태엽감는새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벤져스고 져스틴리그고 어짜피 짬뽕 히어로 물이니 깊이를 논할 정도의 영화적 가치가 있을까 싶습니다만..

    배트맨은 크리스천 베일이 넘사벽이라고 느꼈습니다.
    밴 애플릭은 뻥튀기 같은 느낌!

    2016.03.28 16:26
  3. BlogIcon 조희성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는 이 영화의 제목을 저스티스 리그라고 짓기보다는 맨오브스틸 -저스티스의 시작- 이라는 부제로 가져갔으면 좋았을것 같습니다. 캡틴 아메리카처럼... 맨오브스틸이 잭스나이더 감독 작품이다보니 어쨌든 맨오브스틸쪽에 촛점이 맞춰진... 배트맨 보다는 슈퍼맨의 고뇌쪽에 무개를 두고 있는것 같아서 말이죠. 이 영화가 급하게 나온이유중 하나는 캡틴아메리카 시빌워와의 경쟁을 피하기 위함 아닐까 싶어요.
    암튼 영화 한편에 두 희어로의 고뇌를 그리긴 좀 무리였던것 같고.. 슈퍼맨을 기준에 두고 배트맨의 심경은 빼버려도 좋지 않을까 싶네요. 슈퍼맨대 배트맨 애니를들 보면 슈퍼맨이 아무리 신같아도 결국 배트맨의 손아귀에서 놀고 있는 느낌이랄까요.
    놀란의 배트맨 시리즈가 워낙 뛰어난데다 그 배역들을 가져오지 못한 상태의 영화라 그 부분부터 설명하랴 두 희어로 얘기에 그외에 희어로들 떡밥까지 뿌리고 이것저것... 정리가 안된 부분이 있는것 같습니다.
    그래도 다음편 나오면 당근 개봉일날 봐야지요.

    2016.03.28 17:17
  4. Favicon of https://kkumsb.tistory.com BlogIcon 꿈꾸는 꽃선비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아쉬움이 많이 남는 작품이군요.... 이래저래 평이 좀 그래서 보는게 망설여지기는 하는데..
    그래도 각자의 생각차이니까 이번에 보려고 합니다.^^

    2016.03.28 17:36 신고
  5. 기라서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론 너무 재미있게봤어요.
    인생영화입니다. ㅎㅎ 마사드립은 제외... 그건 너무나 흉물스럽네요

    2016.03.28 17:51
  6. 공감 200%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요일날 영화를 보고온 사람으로 정말 200% 공감합니다. 배트맨역의 벤에플렉, 상당히 배트맨과 브루스웨인역할에 잘 맞는다 생각했고, 헨리카벨 및 갤가돗도 각자 슈퍼맨과 원더우먼에 잘 어울린다 생각합니다. 가장 아쉬웠던 부분이 차라리 배트맨이 원더우먼의 분량정도로 나오는 슈퍼맨2였으면 어땠을까 생각합니다. 마블의 어벤져스가 성공한건 각자 캐릭터마다 독립된 영화가 먼저 나왔고 그 영화들 사이에 쿠키영상으로 연결 고리를 만들어 놓아서 어벤져스를 만들어도 전혀 이상하지 않았는데, 이번 돈오브저스티스는 슈퍼맨영화에서 뜬금없이 DC히어로 전부가 튀어나온 느낌입니다. 차라리 나중에 저스티스 리그를 만들더라도 슈퍼맨, 배트맨(놀란감독의 배트맨은 배트맨 만을 위한 영화니 제외), 원더우먼, 그린랜턴, 플래쉬, 아쿠아맨, 사이보그 등이 각자 한편의 독립 영화를 갖추고 나서 저스티스리그를 시작했음 어땠을까 싶습니다. 아울러 DC의 타노스라 불리우는 둠스데이가 너무 허무하네요 ㅠ.ㅠ

    2016.03.28 20:56
  7. BlogIcon 느금  수정/삭제  댓글쓰기

    벤 에플릭은아니다...
    원더우먼은 먼치킨급 능력...
    슈퍼맨은 공처가 끼 다분하고...
    크리스천 베일 출연의 배트맨 흉내내려다
    이상하게 귀틀리고 유치해져버린 느낌.

    2016.03.29 10:34
  8. BlogIcon 삼태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슈퍼맨 과 배트맨이 갈등이 갑작스래 어이없게 해결 되는 부분이나 뜬금포 원더우먼 등장 등이 뭐지? 란 느낌을 주긴 하지만 좀 가볍고 너무 밝은 마블 시리즈에 비해 갠적으론 잼나게 봤음요 액션도 훌룡했고 마블꺼보다 무게있고 현실성 (?) 있는 액션 이랄까? 그런 느낌이들었음 매우 잼있게 본 영화임

    2016.03.29 11:54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