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칠 때 떠나라

개봉 영화 리뷰 2007. 11. 13. 16:35 Posted by 아쉬타카




박수칠 때 떠나라

일단 이 영화를 보게 끔 한건

장진 이라는 이름과 미스테리라는 장르, 그리고 최근 들어 본인에게 급격하게 신뢰받기 시작한

차승원이라는 이름 때문이었다.


일단 나는 괜찮았다.

장진의 팬들의 의견은 장진의 유머가 제대로 살아나지 않았다, 미스테리 장르와는 어울리지 않는다

너무 잡다하게 들어놓았다 등을 들어 별로 라고 평하고들 있지만,

뭐 이정도면 괜찮다.


일단 장진 특유의 유머가 살아나는 장면은 분명히 있다. 흔히들 말하는 '대사발'은 정말

국내 작가 중에 돋보이는 존재임에 틀림없다. 그리고 잡다하게 늘어놓는 것은 장진의 특기 중

하나라고 생각된다. 식스센스 이후 사람들은 모든 미스테리 영화를 식스센스와 비교해서

생각하고 기대하게 되었는데, 그렇게 되면 감상에 장애가 생기기 마련이다.

박수칠 때 떠나라는 사실 미스테리 영화이긴 하지만, 정통이라고 보긴 어렵다.

장진이 미스테리를 만들면 요렇게 되는구나 하고 생각하면 될듯.


여러가지 에피소드가 맞물려 있기 때문에 각각에 동기부여가 부족한 것은 사실이지만,

편하게 생각한다면 나름 괜찮을듯.


영화를 보는 내내 생각했던 것인데,

경찰서 내에 색감과 분위기, 주인공과 주변 등장인물들의 면면은

너무나도 '춤추는 대수사선'을 닮아있다. 특히 여자 검사 역할을 맡은 배우는 대수사선에

여배우와 얼굴도 매우 흡사할 정도 --;; 나이든 형사역으로 신구가 출연하는 구성까지도..

차이점을 말하자면 극중에서 오다 유지보다 차승원이 훨씬 덜 장난 '꾸러기'라는 점. ㅋ

포스터에서 보면 차승원, 신하균의 대립구도로 진행되는 영화 같지만,

서두에는 분명 그렇게 시작하지만, 사실 차승원 원톱으로 진행되는 영화이며,

신하균은 여러 인물 중에 한 명으로 배칠될 뿐이다. 많은 평론가들이 이 영화의 단점으로

꼽았던 것이 뚜렷한 대립구조가 없이 방황하고 있다는 것인데,

이런 설정은 이런 설정대로 매력이 있는데, 무언가 자신들이 기대하는 것은 아니었듯 싶다 ;


이 영화는 마지막의 반전을 얘기해버리면 재미가 반감 이상 초반감하는 영화임으로

스포일러는 극도로 자제하였다. --;;


마지막으로 이 영화를 보고,

일본인 부부의 엘리베이터 에피소드를 과감히 재치고 지금까지도 여운이 남는 에피소드는

단연 '꾸러기들' 에피소드다 ㅋㅋㅋ

'꾸러기'라는 단어는 장진이 아니면 생각해내지 못할 기막힌 선택이었다 ㅋㅋ


다시 한번 불러본다.

'꾸러가~'

'꾸러기들아~'


--;;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