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서스 (The Producers, 2005)

개봉 영화 리뷰 2007. 11. 16. 17:47 Posted by 아쉬타카




프로듀서스 (The Producers, 2005)
 
사전 정보 없이 그냥 오랜만에 괜찮은 뮤지컬 영화가 나왔다길래
뮤지컬 영화의 팬으로서 봐야지 해서 봤다가,
엔딩 크래딧에 멜 브룩스 이름을 보고 '아....'하는 탄성을 자아냈던 영화.
최근 나왔던 뮤지컬 영화들이 생각보다 덜 임팩트가 있었고,
기대했던 것에 비해 항상 아쉬움이 많았었기 때문인가,
큰 기대를 하지 않고 편안하게 킬링타임용으로 관람을 해서인가,
이 영화 <프로듀서스>는 확실히 기대했던 그 뮤지컬이었다.



뮤지컬 영화하면 떠올리게 되는 노래와 춤.
여기에 멜 브룩스의 유머까지 더해져 러닝타임 동안 지루함없이 달려올 수 있었다.
물론 뮤지컬 팬이 아니라면 지루할 수도 있겠으나
뮤지컬 영화의 팬, 특히 최근작들이 아닌 예전 뮤지컬의 향수를 그리워했던
이들이라면 더할 나위 없이 반가운 작품이라 아니 할 수 없을 것이다.
억지스럽고 오버스런 설정과 몸짓으로 비춰질 수 있지만,
거부감없이 웃을 수 있었던 것이야말로 뮤지컬 영화 장르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생각된다.



단체로 노래하고 춤추는 장면도 좋았지만,
이 영화의 백미는 누가뭐래도 극중 맥스와 레오의 앙상블 연기와 노래이다.
특히 실제로 영화가 아닌 브로드웨이 무대에서도 각각 맥스 비알리스탁과 레오 블룸 역할을
맡았던 네이단 레인과 매튜 브로데릭의 연기는 이 영화를 즐기는 가장 큰 즐거움이다.
매튜 브로데릭에 카랑카랑하면서도 선명한 보컬과 네이단 레인에 노련하면서
변화무쌍한 보컬과 춤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완전히 빠져들게 만들어버린다.
특히 네이단 레인에 연기는 그야말로 뮤지컬 배우로서 '연기'에 경지에 오른
수준이라 감히 말할 수 있을 듯.



두 주연배우 외에 윌 패럴과 우마 서먼 역시
자신들의 평소 갖고 있던 이미지를 그대로 가져와서 영화 속에서
또 하나의 웃음을 선사한다.
사실 이 영화에는 나치, 게이 등 어쩌면 이런 유쾌한 주제와는 어울리지 않는
요소들이 등장하지만, 그것마저도 유쾌하게 만들어버리는,
모 리뷰에서 표현했듯이 '크리에이티브를 완전히 무시하는 방식으로 새로운 크리에이티브를
만들어내는 방식을 보여주고 있다.



내용적인 풍자라던가 역설이니 뭐니 해도
역시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음악이었다.
오랜만에 진정 뮤지컬 음악 다운 음악을 만나볼 수 있었다는 것 만으로도
정말 값진 경험이었다.


 
글 / ashitaka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