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벨 (Babel, 2006)

개봉 영화 리뷰 2007. 11. 16. 17:50 Posted by 아쉬타카





우연이 가져올 수 있는 일들.
인간 삶의 대한 고통과 연민.
소통의 부제에 대한 깊은 슬픔과 안타까움.
 
영화를 보고 나선 도저히 쉽게 자리를 뜰 수 없었던 무게감.
2시간이 넘는 시간 만으로 이렇듯 깊은 이야기를
풀어낼 수 있다니.
 
영화를 보면 볼 수록 무언가 내 깊은 속까지 다 파해져진 것 같은,
삶의 무게를 너무나도 여실히 느끼게 했던.
 
그래서 더욱 슬프고
무섭고, 안타까웠던.
 
아, 말로는 이루 표현할 수 없는
올해 최고의 예술 작품의 경험.
 
 

 
글 / ashitaka

**** / 1. 평소같은 리뷰는 DVD가 나온 다음에야 한 번 써볼 수 있을 것 같다.
생각들은 많지만 글로 미처 옮길 수 없게 만들어버린 영화 때문에.
 
2. 구스타보 산타올라야의 영화 음악도 물론 좋았지만,
마지막에 나온 루이치 사카모토의 'Bibo No Aozora'는
정말 심장을 오롯이 빼았겨버리도록 했다.

'개봉 영화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300 (IMAX DMR)  (0) 2007.11.16
드림걸즈 (Dreamgirls, 2006)  (0) 2007.11.16
바벨 (Babel, 2006)  (1) 2007.11.16
스쿠프 (Scoop, 2006)  (0) 2007.11.16
프로듀서스 (The Producers, 2005)  (0) 2007.11.16
블러드 다이아몬드 (Blood Diamond, 2007)  (0) 2007.11.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리카니파  수정/삭제  댓글쓰기

    2시간 짜리 드라마 한편 본 느낌이였습니다.

    예술영화 였군요? ^^

    2012.04.15 19:35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