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포머 (Transformers, 2007)

개봉 영화 리뷰 2007. 11. 20. 13:30 Posted by 아쉬타카




트랜스포머 (Transformers, 2007)
 
 
(스포일러 살짝 있음)
올여름 사실상의 최고의 기대작이었던 <트랜스포머>!
마이클 베이 영화는 뻔히 닭살스럽고 무언가 감정을 강요하는듯 해서
특별히 좋아하는 편은 아니었지만, 여름 극장가에서 마이클 베이 영화만큼
확실한 보증수표는 또 없을 것이다.
 
거기에다 이미 공개된 스샷들로 인해 높아질 대로 높아진 기대감은
이 영화를 올 여름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기에 충분했다.
 
한해 한해 갈 수록 그 동안은 꿈만 꿨었던, 혹은 꿈 조차 꾸지 못했던 프로젝트들이
속속 영화화되었는데, <트랜스포머>역시 로봇 실사 액션이라는 말도 안되는 프로젝트를
결국 현실로 이뤄낸 것만으로도 충분히 볼만한 작품이라 하겠다.



뭐 그렇듯이 스토리는 단순하다.
옵티머스 프라임을 비롯한 착한(?)로봇들이 왜 지구와 인간들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거는지에 대한 설득력이 부족하고, 그 소중한 큐브의 최종적인 안전 장소가
헬기에 태워 운반하는 것이라는 황당한 설정도 물론 있었지만,
<트랜스포머>를 보면서 누가 치밀한 시놉시스를 기대했겠는가.
더군다나 이 정도의 스펙터클이라면 부족한 스토리를 덥고도 남는 정도다.
 
개인적으로는 차라리 너무 보이게 눈물을 유도하는 <아마겟돈>보다도
소년과 차, 즉 소년의 성장에 관한 이야기를 바탕에 깔고, 여기에 우정과 사랑(매우 적은 분량)을
적절히 섞어낸 구조가 더 나았던것 같다.
 
스펙터클의 급이 틀리다는 말들을 많이 하는데,
<트랜스포머>의 경우가 바로 이 경우라 하겠다.
 
일단 살아움직이는 로봇이라는 점에서 다른 여타 액션 영화들에서는 보여줄 수 없는
스케일이 나올 수 밖에 없고, 이 로봇들이 펼치는 액션과 움직임 모든 것은,
지금까지 보아왔던 액션 영화들에서는(소히 인간들이 펼치는 액션),
볼 수 없었던 어마어마한 스케일이기 때문이다.
 
특히 그 황홀한 변신장면!
어렸을때 자동차가 로봇으로 변신하는 장난감을 가지고 놀아본 사람들이라면
더욱 환호했을, 이 멋진 변신장면!
착!착! 척!척! 멋진 효과음과 함께 정말 다이내믹한 모습으로 변신하는 장면은
이 영화의 어떤 액션 장면보다도 멋진 장면이었다.



그리고 마지막에 범블비가 소년에 곁에 남기로 하면서
사실상 후속편에 대한 기대를 갖게 하였는데,
원작 만화를 본 사람들에 말에 의하면 이번 영화에 등장한 로봇들보다
훨씬 멋진 로봇들이 많이 남아있는 것 같던데, 무척이나 기대된다.
 
상암cgv에서 디지털로 관람하였는데,
초반 모래 사막에서 펼쳐지는 액션장면을 보고 정말 '와~'하는 탄식이 터져나올 정도로
수준급이 화질이었다.
벌써 부터 블루레이가 기대되는 한사람!
 
<트랜스포머>
이 영화로 인해 할리우드는 분명 그 동안 넘지 못했던
또 하나의 경계를 넘은 듯 싶다.
 
 
 

 
글 / ashitaka


***  / 1. 첫 장면부터 등장하는 수크레!
나중에 어찌됬는지 행방이 묘연해지긴 했지만 --;
 
2. <매트릭스 : 레볼루션>을 보고, 이제 <드래곤볼>도 영화화 될 수 있겠다
싶었는데, <트랜스포머>를 보면서, 몇 해 동안 계속 루머가 끊이지 않는 <에반게리온 실사판>도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3. 길가에 주차된 차들이 그냥 예사롭게 보이지 않는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