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 하드 4.0 (Die Hard 4.0, 2007)

개봉 영화 리뷰 2007. 11. 20. 13:34 Posted by 아쉬타카




다이 하드 4.0 (Die Hard 4.0, 2007)

<다이하드> 시리즈를 고대해 가며 본 것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이번 다이하드 4.0은 은근히 기대되었던 것이 사실.

사무엘 잭슨과의 콤비 플레이를 보여주었던 3편이 제작된 뒤
오랜 시간동안 속편 소식이 없다가 이번에 개봉하게된 4편.

'4.0'이라는 제목과 이미 여러 홍보물에서 알 수 있듯이
디지털 시대에 맞서는 아날로그 형사 '맥클레인'의 활약을 담고 있는
액션물이다.



3편이 사무엘 잭슨과의 버디 무비 형식을 띤 액션 물이었다면,
이번 4편은 나이로는 아들 뻘인 캐릭터와 맥클레인이 벌이는 또 하나의 버디무비라 하겠다.

이 설정은 디지털 시대에 아날로그 형사로서 구닥다리가 되어버린
이미 많이 나이를 먹어버린 맥클레인의 현실을 그대로 받아들이면서도
1:1의 대등한 관계속에서 벌이는 재미와는 또 다른,
아버지와 아들 사이에 티격태격하는 듯한 새로운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액션은 역시 액션이다.
맨손으로 날아다니는 헬기를 격추시키고(물론 자동차를 사용하긴 했지만)
전투기를 철근같이 씹어먹으며(뭐 격추시켰다는 얘기 --;)
컴맹이면서도 디지털 악당에게 결국에 아날로그 적인 방식으로 승리한다는,
구조이다.

영화에서는 의도적으로 맥클레인을 '구닥다리' '구세대' '컴맹' 등의
이미지로 각인시키면서 상대적으로 최첨단인 디지털 핵커 악당들과의
대비를 강조하고 있다.




이 영화의 또 하나 눈여겨 볼 점을 들자면
바로 맥클레인의 딸이 등장한다는 점이다. (아들(저스틴 팀버레이크 설)을 등장시킨다는 설도 있었으나
결국엔 딸이 등장하는 것으로 설정)

딸이 등장함으로서 '맥클레인'이라는 캐릭터를 더 강조하는 동시에
로맨스 없이도 영화를 이끌어내는데 한 몫을 했다.

다이하드 5편이 나올런지는 또 모르는 일이지만,
<다이 하드>라는 시리즈의 명성에 흠집을 가져올만한
작품은 아니었으며, 나름 괜찮은 4편이었다.

 
글 / ashitaka


*** / 1. 케빈 스미스의 등장은 정말 놀랐었는데,
보바 펫 얘기를 할 때는 어찌나 우습던지 ㅋㅋㅋ

2. 시작 부분에 Gears of War가 나와서 혼자 속으로 웃었다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