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워 (D-War, 2007)

개봉 영화 리뷰 2007. 11. 20. 13:43 Posted by 아쉬타카




디 워 (D-War, 2007)

근래에 <디 워>만큼 각종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영화도 없을 것이다.
기억하기로 예전 타이타닉의 영화표값 논쟁 이후로 가장 떠들썩한 논쟁이 아닌가 싶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디워를 지난 주말 디지털로 감상할 수 있었다.
총평부터 하자면 그럭저럭, so so 였다.

엄청난 두려움 속에 극장을 찾아서 인지, 생각보다 연기자들의 연기는 봐줄만했으며
(말그대로 봐줄만 했다는 것이지 결코 뛰어났다는 것이 아니다. 특히 그 악당 군단과
조선시대 사람들의 연기는 국내 재연프로의 연기만도 못한 것이 사실이었다),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인 컴퓨터 그래픽은 확실히 뛰어나보였다.

많은 사람들이 CG는 뛰어나다(물론 CG도 별로라고 하는 사람도 많다), 하지만 이야기가 엉성하고
편집이 엉망이라는 말들을 하는데, 물론 이야기는 엉성하고 시간탐험대를 떠올리는 편집은
황당할 때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스토리를 중시하는 영화가 아닌, 볼거리 위주의 블록버스터 영화로서
이런 구조는 단지 <디워>뿐만이 아니며, 다른 수많은 여름용 액션 블록버스터에서 나타났던
현상들이라고 생각된다.

엄청난 기대 탓인지, 전 국민이 달려들어 <디워>의 장점과 단점을 하나같이 캐고 있어서 그렇지
이런 식으로 캔다면 견뎌낼 블록버스터는 없을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지적하고 있는 동정론과 애국심 자극부분.
사실 영화를 애국심에서 본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우리학교> 같은 독립영화를 의무감에서 본 적은 있는 것 같지만, 메이저 시장에서 개봉하는 영화를
단순히 '한국'영화라고 해서 봐주는 시대는 지금은 절대 아니올시다이다.

그런데 사실상 많은 사람들이 이 같은 이유에서 관람을 하고 있기도 한 것이 현실.
단순히 말해, 심형래라서 봐주는 사람들도 다수 있으며, 심형래 감독의 말대로 심형래라서 무조건 욕하는 사람들도 다수 있다는 것이다.

둘다 문제가 있는것은 당연한일.
혹자가 <디워>의 CG수준에 대해 말하길, 국내에서 저 정도 CG는 어느 회사나 할 수 있는 수준이 충분이 된다.
하지 않는 것 뿐이다, 라는 식의 얘기를 했는데, 하지 않은 것은 못하는 것과 다를바가 없다.
말그대로 투자비용이 많은 수준급의 CG를 꺼려해 안한다는 것인데,
그럼 리스크를 감수하고 이 정도 흥행을 이뤘으니 어쨌든 이건 의미가 있는 일이라 하겠다.

여튼 <디워>의 컴퓨터 그래픽은 소히 '헐리우드발'을 느낄 수 있을만큼 자연스러웠고.
어색함이 느껴지지 않는 정도의 수준급이었다. (물론 인물과 CG캐릭터가 함께 하는 장면이 그리 많지 않아
장면간의 연속성이 조금 떨어지고, 화면전환에 있어 어색함이 느껴졌던 것은 사실)



아까 동정심 얘기를 하다 말았는데,
사실 심형래 감독입장에서 보았을 때는, 극히 개인적으로 보았을 때 이유없이 자신의 작품을 폄하하고
보지도 않고 나무라는 평들에 상처를 받았던 것이 사실일테지만, 개봉전 각종 프로에 나와 하소연 하는
것으로만 비춰진 것은 개인적으로 짜증나기보다 아쉬운 장면이었다.
일부 사람들은 이것으로 인해 동화되어 극장을 찾았을런지도 모를 일이이지만,
결과적으로 이런 행동들은 일종의 부추긴 일이 되어버렸기 때문에 완전히 자유로울수는 없게 되었다.

사실 이 같은 것도 어느 정도 개인적인 의견에 들 수 있지만,
영화가 끝나고 마지막 엔딩 크래딧에 흔히 '인간극장'같은 프로에서나 볼 수 있는 감동 유발 자막과 영상이
수록된 것은 정말 아니다 싶었다.
심형래 감독이 스스로, 자신은 동정심을 유발한 적 없다, 영화로만 봐달라, 했던 말을 완전히 뒤집는 순간이었다.
이 크래딧은 미국 상영시에는 포함되지 않겠지만(설마....--;, 만약 이걸 포함한다면 말도 안된다),
마지막에 대놓고 어렵게, 고난을 겪어내며 만들었다는 이야기를 하는 것은 정말
단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단점이었다.

근데 의외로 이 짧은 영상에 감동받는 관객들이 많았으며, 박수를 치는 관객들도 있었다.
물론 심형래 감독이 <디워>를 완성하기 까지가 감동스러운 이야기고 박수를 충분히 쳐주고 싶은 이야기이긴 하지만, 말그대로 '인간극장'에나 쓸 소재이지, 이걸 영화에 포함시켰다는 것은 너무도 의도적이라 할말이 없었다.

결과적으로 <디워>는 많은 우려를 했던 것과는 달리, 제법 괜찮은 영화였으며,
앞으로를 기대할 수 있는 작품이었다. <디워>가 최종 목표라면 모르겠지만,
<용가리>처럼 과정에 있는 영화라고 보았을 때, 분명히 진일보한 다음 단계의 영화임에서
그리 나쁘지 않았다.


 
글 / ashitaka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