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쓰 프루프 (Death Proof, 2007)

개봉 영화 리뷰 2007.11.20 13:52 Posted by 아쉬타카




데쓰 프루프 (Death Proof, 2007)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은 이름으로 그 작품을 다 말하는 경우가 종종 있지만
타란티노만큼 이른바 '타란티노' 영화하면 기대되는 무언가가 있고,
그 결과 흡족한 결과를 주는 감독은 없을 것이다.
 
자신만의 색깔을 점점 확장, 진화시켜가고 있는 타란티노는
죽이 잘맞는 로버트 로드리게즈를 만나면서 점점 더 스스로가 즐길만한
작품들을 내놓고 있다.



'데쓰 프루프' 1막을 책임지는 화끈한 세 명의 언니들!
 
알려진 바와 같이 원래 이 영화 '데쓰 프루프'는 단독으로 제작된 작품이 아니라
로드리게즈의 영화 '플래닛 테러'와 동시상영으로 계획된 '그라인드 하우스'프로젝트의 한 작품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아쉽게도 이 두 영화아닌 두 영화가 한꺼번에 개봉되지 못하였다.
그래도 12월에 개봉될 예정이라니 다행이다!
 
<킬빌>이후 많은 사람들이 타란티노 하면 '액션'을 떠올리지만
역시 그의 최고의 장기는 잡담이다.
<데스 프루프>에서도 사실 1막과 2막(편의상)의 대부분의 러닝타임은
주인공 언니들의 잡담 및 만담으로 이루워져있다.



'이 차를 타면 절대 죽지 않아'
 
하지만 이 지리할 것만 같은 잡담은 잘 들어보면 그 안에 수많은 조크와
패러디들이 등장한다. 또한 비디오 키드다운 타란티노의 영화관련 뒷 이야기 조크나
예전 영화에 대한 향수어린 이야기들이 쉴세없이 섞여있기 때문에,
이른바 많이 아는 사람일 수록 더 많이 즐길 수 있는 구조를 갖고 있다.
 
개인적으로도 수 많은 대화들 가운데 정황적으로 무엇에 대해 이야기 하는 것이라는 것은
눈치 챌 수 있었지만, 그 인물이라던가, 그 영화에 대해 사전적인 인지가 없는터라
더 대화에 참여할 수 없는 것이 아쉬운적이 많았다.
쉽게 예를 들자면 영화 속에 커트 러셀이 맡은 스턴트맨 마이크가 이야기하는
이전 추억의 영화들을 모두 보았다면, 그가 그런 대사를 했을 때
단순히 감으로 짚고 넘어가는 것이 아니라, 진정으로 느낄 수 있었을 것이다.




1막의 언니들이 화끈했다면, 2막의 언니들은 그야말로 대차다!
 
1막과 2막은 얼핏 보면 그대로 분위기를 답습하는 것처럼 보인다.
차를 탄 언니들이 등장하고, 대부분의 러닝 타임이 이 언니들의 만남으로 진행된다.
그리고 스턴트맨 마이크가 은근슬쩍 등장하며, 이 언니들과 엮인다는 구성인데,
1막의 마지막이 충격적이고 제법 호러스러웠다면,
2막은 타란티노가 영화 속에서 여러번 대사를 통해 이야기했던 것처럼
아마도 그가 어린 시절 미친듯이 좋아했을 자동차 추격장면이 본격적으로 등장하고
그 어느 영화보다 통쾌한 엔딩을 선사한다.
(정말 'THE END' 자막이 등장했을 때 이렇게까지 통쾌한 영화는 없었다!)
 
자동차 추격장면은 분명 너무나도 고전적이고 오리지널에 충실한 방법으로 구성되고
촬영되었음에도 그 어느 체이스씬에서도 느낄 수 없었던 화끈함과 스릴이 있었다.
물론 여기에는 2막의 사실상에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조이'역할을 맡은
'조이 벨'의 스턴트 연기 덕분이라고 하겠다.



커트 러셀을 정말 오랜만에 스크린을 통해 보게 되어 반가웠지만, 영화 속 그의 모습은 그야말로 안습 ㅜㅜ
 
오프닝 크레딧을 보면 로자리오 도슨,,,등등 나오다가 '조이'하고는 'Her Self'라는 자막이
특별히 나온다. 여기서도 알 수 있듯이 극중 스턴트맨으로 나오는 조이 역할은
실제 킬빌의 우마 서먼 대역으로 유명한 스턴트배우 '조이 벨'의 대한 찬사인것이다.
 
<킬빌>이 자신이 좋아하는 쇼브라더스 영화와 웨스턴 영화 등 다양한 장르의 대한 오마쥬였다면,
<데쓰 프루프>의 2막의 해당하는 시퀀스는 누가 뭐래도 '조이 벨', 그녀를 위한 영화이다.
마지막 자동차 추격씬이 단순한 추격씬 이상의 의미를 갖게 된 데에는 절대적으로
그녀의 무모하리만치 위험천만한 스턴트연기가 큰 역할을 하였다.
정말 보는 내내 입이 다물어지지가 않을 정도의 자동차 스턴트 연기를 보고 있으면
역시 아직까지는(혹은 영원히), 트랜스포머가 변신하는 황홀한 CG장면도 실제 배우가 연기하는
아날로그 스턴트에는 비할 수 없다는 것을 다시한번 느낄 수 있었다.
 
마니아적이고 인디적인 요소들을 잔뜩 끌어내어 대중에게 풀어놓았던 타란티노는
<데쓰 프루프>를 통해, '조이 벨'이라는 스턴트 연기자를 통해 아날로그 스턴트에 대한
향수와 위대함을 널리 칭송하고 있는 것이다.



조이 벨! 그녀의 스턴트 연기에 모두 기립박수를!!!!
 
자동차 추격씬으로 점점 아드레날린을 증폭시키다가
극으로 몰고 갔을 때 여지없이, 후회없이 단숨에 끝내버리는 엔딩은 정말 통쾌 그 자체다!
아무래도 영화라는 것이, 마지막 장면의 느낌에 가장 큰 영향을 받을 수 밖에는 없을 텐데,
그렇기 때문인지 나중에라도 이 영화를 떠올리게 된다면 다른건 다 기억나지 않더라도
'통쾌'라는 그 단어는 절대 잊혀지지 않을 거 같다.
마지막 엔딩 시퀀스만이라도 또 보기 위해서 극장을 또 찾아야 될지도 모르겠다.
아, 물론 엔딩 시퀀스가 워낙에 시원통쾌하다는 것이지, 나머지 부분이 재미없다는 것은 아니다.
타란티노 영화에서만 느낄 수 있는 재미가 무척이나 쏠쏠한 영화가 바로 <데쓰 프루프>이기 때문이다.
 
p.s / <플래닛 테러>! 로드리게즈!!!


 
글 / ashitaka

'개봉 영화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브레이브 원 (The Brave One, 2007)  (0) 2007.11.20
즐거운 인생 (2007)  (0) 2007.11.20
데쓰 프루프 (Death Proof, 2007)  (0) 2007.11.20
조디악 (Zodiac, 2007)  (2) 2007.11.20
디 워 (D-War, 2007)  (0) 2007.11.20
라따뚜이 (Ratatouille, 2007)  (0) 2007.11.20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