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오울프 (Beowulf, 2007) (IMAX 3D)

아이맥스 3D포맷으로 개봉한 다는 사실을 알기 전까지는, 분명 그냥 넘길 영화였다.
요즘은 은근히 귀찮아져서리 영화의 정보를 조금만 관심이 없는 작품들은 그냥그냥
넘기는 경우가 많은데, 이 작품 역시 TV에서 하도 CG로 만들어진 안젤리나 졸리에 대해서만
얘기하길래, 그러려니 하고 접어둘 생각이었는데, 아이맥스 3D라는 사실을 알고 나서보니
가장 최근에는 역시 아이맥스 3D포맷의 영화를 만들었던 로버트 저메키스의 작품이 아니던가!

헐리웃의 재주꾼 중 한명인 저메키스는 확실히 요즘은 흔히말하는 이 '입체영화'기술에 빠져있나 보다.
아이맥스 3D를 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이 포맷이란 것이 영화가 아주 최악만 아니라면
충분히 볼만한 볼거리를 제공하기 때문에 쉽게 포기하기가 어려운 포맷이다.
이번 <베오울프>역시 일단 아이맥스 3D라는 포맷만으로도 만드시 봐야할 영화가 되어버린것.



영화의 내용은 그리 복잡하지않다(사실 단순하다).
전통적인 영웅의 영웅담으로 마초적인 내용과 고어한 장면들도 다수 등장하는 남성적인 영화이다.
하지만 어쩌면 좀 더 피가 낭자하고 고어한 장면들을 만들고 싶었으나
전작 <폴라익스프레스>를 만든 것과 애니메이션이라는 것을 스스로 검열한 것인지,
많이 참은, 많이 자제한 느낌이 들기도 하다.
하지만 영웅 애니메이션이라니깐 덥썩 아이들을 붙들고 극장을 찾은 어른들에겐 매우 당황스러웠을듯.

일반 필름으로는 보지 않았지만, 이 영화는 분명히 제작초기부터 3D를 염두해 둔 것이 확실한 작품이다.
즉 입체로 보았을 때 효과가 극대화되는 카메라의 시점이라던가, 사람들이 입체감을 팍팍 느끼도록
구성된 장면들은, 아마도 그냥 필름으로보면 그 재미가 아주 심히 덜할 것이 분명하다.



전작 <폴라익스프레스>에서 등장했던 톰 행크스가 맡은 캐릭터는 그야말로 준비과정이자 맛뵈기에 불과했다.
이 영화에는 마치 주연처럼 강조된 안젤리나 졸리를 비롯하여, 안소니 홉킨스, 레이 윈스톤, 존 말코비치, 브렌단 글리슨 등 유명한 배우들이 등장한다. 목소리 연기는 물론, 단순히 얼굴을 빌려주는 것 뿐 아니라,
수십개의 센서를 부착하고 직접 연기를 펼쳤다고 하니,
아무래도 다른 100% CG캐릭터들에서 느껴지는 이질감이 적은 것도 사실.

하지만 연기는 일반 배우들이 할 수 없는 위험하고 과감한 것도 가능하니 일석이조.
영화는 의외로 일반 영웅담과는 틀리게, 영웅의 전성기는 물론 나이가 든 노후에 관한 이야기를 비중있게 다루고 있는데, 이 점이 오히려 마음에 들었다. 대부분의 영화는 전성기의 영웅의 화려한 영웅담만을 담고 있지만
베오울프의 경우는 이는 물론, 중간 이후부터는 이미 많이 늙고 약해진(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사실 하나도 약해지진 않은듯--;)
베오울프를 통해 화려함과는 거리가 있는 쓸쓸함과 자신이 젊은 시절 저지른 실수로 인해
오랜세월 고통받고 있는 영웅의 이면을 보여준다.



마지막 드래곤이 등장하는 액션 시퀀스는 가히 최고였으며
3D로 느끼는 박진감은 아마도 만 4천원으로 느낄 수 있는 최대의 경험이 아닐까 싶다.

이 날의 결론은 역시 아이맥스 3D 작품은 그냥 넘어가면 안된다는 점!


 
글 / ashitaka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