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마일 (8Mile) _ 경계에 의미에 빗대어

블루레이 리뷰 2007. 12. 3. 14:38 Posted by 아쉬타카




단지 에미넴(Eminem)이라는 한 스타의 자전적인 이야기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8마일]은 디트로이트의 작은 경계에 빗대어, 누구에게나 어느 곳이나 존재하는 경계에 대해 논하고 있다.
 
Synopsis
 
디트로이트의 소외 받은 계층은 생존 그 자체가 삶의 목적이다. 이러한 계층의 - 특히 빈민 흑인 -
힙합은 이들의 탈출구 이자 삶의 에너지이다. 지미 스미스 주니어 또한 힙합이 그의 유일한 출구이자
그를 지탱해주는 에너지이다. 결손가정에서 살고 있는 지미는 그의 친구들,
카리스마적 인물인 퓌쳐, 낙천적인 몽상가 솔, 행동파 DJ Iz, 느리지만 꾸준한 체다 밥과
그들만의 가족을 이루었다. 그리고 그들은 언젠가 성공 하리라는,
이 암울한 현실로부터 탈출 하리라는 희망을 가지고 있다.



그들은 밤이면 디트로이트의 힙합 클럽에 모여 그들의 꿈을 키운다. 힙합 클럽에서는 디트로이트 최고의
랩퍼들이 모여 밤마다 '랩 배틀'에 참가 한다. 주로 상대방의 인신 공격으로 이루어지며 리듬에 맞추어
상대방을 공격하는 무기로서 랩을 한다. 그리고 가장 재치있게 상대방을 공격한 사람이 승자가 되는 것이다.



경계의 관한 이야기
 
감독인 커티스 핸슨이 얘기했듯이 [8마일]은 우리 주변에 늘 존재하는 경계에 관한 이야기이다.
 에미넴 스스로가 주연을 맡았을 만큼 그의 자전적인 이야기임에도 분명하지만,
자신을 영화화하길 원치 않는 감독의 작품에 출연하고 싶었다는 그의 말처럼, 분명 영화의 포인트는
에미넴이라는 한 사람보다는 더 넓은 의미에 있다고 할 수 있겠다(감독과 배우의 의도가 그러했을 지라도,
이 영화 [8마일]로 인해 많은 사람이 에미넴에 대해 다시 볼 수 있는 기회가 된 것 까지는
어쩔 수 없을 것 같다). 영화 속 8마일은 이러한 하나의 경계의 의미이다.
디트로이트 내에서도 8마일을 경계로 빈민가와 그렇지 않은 공간이 둘로 나뉜다.
미국 내의 랩 스타일이 웨스트코스트(Westcoast)와 이스트코스트(Eastcoast)로 확연히 나뉘고,
음악을 함에 있어 특히 랩, 힙합 뮤지션에 있어서 흑인과 백인이 명백히 나뉘듯 말이다.
 [8마일]에서는 이 같은 여러 가지 경계의 개념을 에미넴의 자전적 이야기와 그 속에서 펼쳐지는
'Face to Face'의 랩 배틀로서 사실적이고도 인상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경계를 뛰어넘은 승리자?
 
물론 많은 경계와 틀을 깨버린 에미넴이긴 하지만, 그에게 ‘승리자’라는 칭호는 어울리지 않는 것 같다.
적어도 영화 속 지미 스미스는 승리자의 모습이라기보다는 랩 배틀의 승리 후에도
이전과 같은 일상을 살아가는 한 젊은이에 가깝다. 위에서 언급했다시피 에미넴은 흑인들만의
고유 영역이라고 여겨졌던 랩 음악을 통해 자신의 하얀 피부색이 무색할 정도로 큰 성공을 거두었고,
트레일러와 공장을 오가는 힘든 상황 속에서도 자신이 하고자 하는 바를 결국은 이루어냈다.
하지만 영화의 마지막 랩 배틀에서 챔피언 파파 독을 물리친(?)후에도 야근을 위해
다시 공장으로 돌아가며 친구들을 향해 손을 흔드는 그의 뒷모습은,
결국 변한 것은 아무것도 없음을 보여주기도 한다. 이 얘기는 아직까지도 그대로 존재하는
빈부 격차의 문제와 흑백의 인종차별(대상이 백인이건 흑인이건 간에)등 여전히 경계로 남은
사라져야 할 것들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다. 이처럼 우리는 영화 속 지미 스미스를 통해
그가 역경을 이겨내고 랩 배틀에서 승리를 거두는 모습에 희열을 느끼지만,
한 편으론 그 만큼 처절한 현실에 쓴 웃음을 짓게 되는 것이다.



뻔한 영화가 될 수도 있었던 영화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은 것은 감독인 커티스 핸슨의 공이 컸다. [L.A 컨피덴셜], [리버 와일드]등의
스릴러 장르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던 커티스 핸슨은 자칫 팝 스타의 출연으로 거품만 가득하고
속은 텅 빈 영화가 될 뻔했던 영화를, 철학이 담긴 자신의 영화로 만들어 냈다.
사실 대부분의 관개들이 주연을 맡은 에미넴을 보기 위해 극장을 찾은 것은 사실이지만,
또한 많은 영화 팬들은 이러한 장르에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커티스 핸슨의 영화를 보기 위해 극장을 찾았다.
감독과 배우가 얘기하듯, [8마일]은 커티스 핸슨과 에미넴 간의 신뢰로서 완성된 영화다.
감독인 커티스 핸슨은 랩 음악과 흑인 문화에 대해 아는 것이 없었고, 에미넴 역시 연기에 있어서는
신인일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서로를 믿고 각자의 영역에 대해 양보하고 조화를 이룬 영화는
커티스 핸슨에게도 에미넴에게도 득이 되는 결과물이 되었다.



물론 자신의 자전적인 이야기인지라 어느 정도 장점이 있긴 했지만, 그렇다고 해도 에미넴의 연기 실력은,연기를 처음 하는 배우라고는 보이지 않는 수준급의 것이었다. 이 같은 에미넴의 연기 실력은 감독을 비롯한 스텝들도 만족하고 놀란 사실이었으며, 그저 그런 영화가 될 것이라고 장담했던 평론가들에게 일침을 가하는 것이었다. 주연을 맡은 에미넴 외에도 지미 스미스의 엄마 역할을 맡은 킴 베이싱어는 오랜 만에 스크린에 모습을 보이며, 참 이상한(?)엄마 역할을 자연스레 연기하였다(아시다시피 현재 에미넴과 그의 엄마와의 관계는 서로를 욕하는 내용을 담은 가사로 인해 심기가 불편한 상황이며, 법정에서나 만나는 관계가 되었다). 킴 베이싱어 외에 눈길을 끄는 신예 스타가 있는데, 바로 여자 주인공 역할을 맡은 브리트니 머피이다.

여자 주인공이라고까지 하기에는 조금 모자란 역할이지만, 알렉스 역할을 맡은 브리트니 머피는
자칫 어둡고 음악 영화로만 흘러 갈 수도 있었던 영화에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어 주었다. 영화 속 묘한 매력은 이내 그녀를 스타로 만들었으며, 이후 [우리 방금 결혼했어요]에 주연으로 캐스팅되어 흥행에도 성공을 거두게 되었다.

Rap Battle and O.S.T
 
일단 랩 배틀과 사운드 트랙에 대해 얘기하기에 앞서 아쉬운 점을 잠깐 얘기해보자면,
번역에 관한 것인데 'Battle'정도는 그냥 배틀이라고 써주었어도 괜찮지 않았을까 싶다.
우리말 ‘맞짱’으로 표기된 ‘Battle'은 왠지 본뜻과는 비스듬히 다른 뉘앙스를 풍기는 듯했기 때문이다.
번역에 관한 이야기는 이후 타이틀 관련 단락에서 좀 더 얘기해보도록 하고, 음악에 대해 좀 더 살펴보자.
[8마일]에서 가장 중요한 흐름을 이루는 것은 바로 ’맞짱‘이라 불리는 ’랩 배틀‘이다.
두 명의 랩퍼가 나와 정해진 시간 내에 자신의 랩 스킬을 겨루는 것으로서,
정형화되고 짜여진 것이 아닌 프리스타일(Free Style)로 이루어진다. 에미넴 자신도 이야기 했듯이
 랩 배틀에서 패했을 때에는 버티기 힘들 정도의 모욕감과 절망감을 느끼게 된다고 한다.
하지만 이렇듯 피할 곳 없는 절벽에서의 진검 승부이기에
승리했을 때의 희열과 흥분은 더 할 것임에는 분명하다.



영화 속에서는 여러 번의 랩 배틀 장면이 나오는데, 단지 두 사람이 겨루는 것을 뛰어넘어
그러한 문화를 즐기는 사람들의 진정한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다. 에미넴이 주인공을 맡은 영화답게
영화 속에는 심장을 고동치게 하는 비트의 랩 음악이 가득한데, 영화의 주제곡이라 할 수 있는
 ’Lose Yourself'를 비롯하여, 동명 타이틀인 ‘8 Mile'등이 기억에 남는다.
타이틀 외에 별도로 발매된 사운드 트랙에는 영화 속 삽입되었던 곡들 외에, 50 Cent, D12, Xzibit
(엑지빗은 영화 속에서도 그 모습을 볼 수 있다), Nas, Rakin등의 곡이 수록되었다
(참고로 8마일 사운드 트랙은 기존의 사운드 트랙 외에 스페셜 패키지, 디럭스 에디션 한정반 등으로
발매되어 팬들을 조금은 곤란하게(?)하기도 했다).
 
틴케이스 한정판으로 출시된 타이틀
 
[8마일]타이틀은 초판 한정으로 틴 케이스에 담겨 출시가 되었다. 틴 케이스 속에 내용물은
아마도 일반판과 동일할 것으로 추측되며, 일반 판은 7월 초에 출시가 될 예정이다
(틴 케이스가 헐겁다는 얘기는 제법 들려오고 있는데, 한정판이고 모든 타이틀이 그러한 상태를 보이는 것은
아닌지라 리콜이나 교환은 어려울 듯 하다. 필자의 타이틀도 조금은 헐겁다...).
일단 음악을 다루고 있는 타이틀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운드이다. 그러한 면에서 [8마일]은
만족할 만한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다. DTS로 들려지는 랩 배틀 장면은 ‘쿵쿵’하는 우퍼의 울림과 더불어
 ‘셀터’의 흥분이 느껴질 듯한 현장감을 들려준다.



그 다음은 서플먼트를 살펴보자. 일단 서플먼트 가운데 발매 전부터 가장 내세운 목록은
[슈퍼맨]뮤직비디오에 관한 것이었는데, 코드 1의 타이틀에서 모자이크 처리를 거친 것과는 달리 무삭제,
노모자이크 버전의 영상이 실려 있다는 것이었다. [슈퍼맨]뮤직 비디오를 본 소감은 15세가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 싶었고, 성인이 보기에는 생각보다는 크게 야한 장면은 나오지 않아 아쉬움(?)도 남겼다.

이외에 제작 과정 다큐멘터리에서는 감독인 커티스 핸슨과 에미넴의 인터뷰 영상이 주로 등장하는데,
영화의 두 주역인 두 사람의 인터뷰를 통해 영화의 전반적 분위기와 뒷이야기들을 접할 수 있다.

뮤직비디오와 제작 과정외에 또 하나의 눈길을 끄는 것은 바로 ‘맞짱’장면인데,
본 편 에는 수록되지 않았던 미공개의 랩 배틀 장면이 수록되어 있다. 관중을 연기했던
여러 엑스트라 가운데(필자도 감독과 마찬가지로 엑스트라라는 단어를 가능하면 사용하지 않으려 했으나, 어쩔 수 없음을 양해 바란다)실제로 에미넴과 촬영장에서 랩 배틀을 겨루는 영상이 담겨있다.
신기해하면서도 자신의 실력을 맘껏 발휘하는 아마추어 랩퍼들과 에미넴의 대결을 보는 것도 흥미롭다.

[8마일]타이틀은 전반적으로는 내용적이나 사운드 면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지만
몇 가지 아쉬운 점 역시 갖고 있다. 아까 잠시 언급했었던 번역과 자막에 관한 것인데,
워낙에 사실적인 흑인 문화를 근접해서 촬영하였기에 번역에 있어서는 개인별로 느끼는 바가
다를 수 있음은 인정하지만, 주제곡인 'Lose Yourself'를 비롯하여 본 편에 흐르는 음악들의
자막이 제공되지 않는 것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더군다나 극장에서는 이 같은 곡들의 가사가
모두 자막처리 되었었고, 영화와 랩 음악의 특성상 가사의 중요성을 고려해보았을 때,
노래 가사의 자막이 포함되지 않은 것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2003.06.23
글 / ashitaka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