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를 기울이면>

이번에 메가박스에서 지브리의 예전 작품 두 작품을 정식개봉한다고해서 바로 달려가 하루에
두 편을 모두 관람해주었다.

2편 모두 이미 예전에 봤던 작품이지만,
역시나 극장에서 느끼는 감동은 따라갈 수가 없었다.

'귀를 기울이면'은 존 덴버가 부른, 그리고 올리비아 뉴튼 존이 불렀던 노래가 먼저 떠오르는 작품이다.
물론 '콘크리트 로드~'가 먼저 떠오르지만 ^^;

왠지 모를 아련함과 풋풋함이 넘쳐나는 작품.
오랜만에 보아도 그 풋풋함은 여전하였고, 역시나 집에있는 '고양이의 보은' DVD를
보고 싶은 마음이 용솟은 치기 시작했다. (아시다시피 고양이의 보은과 귀를 기울이면은 아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작품이다).



<마녀 배달부 키키>

키키 역시 이미 예전에 봤었던 작품.
'귀를 기울이면' 보다는 조금 '덜' 재미있게 본 작품이긴 하지만,
그래도 거창한 주제없이 아주 소소함만을 가지고 아름답게 그려낸 작품이다.
처음보는 어린이들도 아주 재미있게 보더라.

여튼 오랜만에 지브리가 전해주는 행복함을 한껏 느낄 수 있었던 주말.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