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지른 CD / DVD

음반 공연 리뷰 2007. 12. 13. 14:41 Posted by 아쉬타카




최근이란 범위가 근 한달 넘게까지 포용할 수 있다면,
최근에 구매한 CD와 DVD들이다. 예전 같으면 한장 한장 따로따로 정리해서 리뷰를 했을텐데,
요즘엔 왜 잘 안되는지 --;;;



Jay-Z _ American Gangster

Jay-Z의 경우도 언제부터 무조건 구매하는 앨범이 되었다.
이번 앨범은 리들리 스캇 감독과 러셀 크로, 덴젤 워싱턴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아메리칸 갱스터 (American Gangster)'의 이른바 컨셉 앨범이라 할 수 있다.
O.S.T는 아니지만 영화를 보고 느낀 감명을 받아 작업한 컨셉 앨범으로 전체적으로 일관성이 있는
작품이라고 보면 될듯. 넵튠스와 저스트 블레이즈는 물론, 저메인 듀프리도 참여하고 있다.
좀 더 복고적이고 클래식한 느낌을 갖게 하는 사운드와 제이 지의 랩은 오히려 앨범의 후반부로
갈 수록 좀 더 빛이나며, 좀 더 확실하지 못한 전반부에 비해 컨셉과 느낌이 확실한 후반부가 더욱 마음에 드는
구성이었다. 확실히 제이 지는 거물은 거물인듯.



루시드 폴 _ 국경의 밤

루시드 폴의 음악은 예전부터 좋아했었지만, 이른바 '좋아했던'것이었을 뿐, '사모하는'것은 아니었는데
이번 앨범으로 인해 분명히 사모하게 될 것 같다.
오랜만에 가사가 확확 와닿는 앨범이었으며, '국경의 밤'과 이적이 참여한 '가을 인사'는 물론이고
이미 여러 블로그에서 뜨거운 반응을 일으키고 있는 '사람이었네'는 그야말로 이 앨범의 백미.
글쎄 마치 신카이 마코토의 애니메이션을 본 듯한 기분도 들고,
추운 겨울 외딴 작은 방에서 난로에 불을 쬐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드는 애잔하면서도 쓸쓸하고
따뜻한 곡들로 채워져있다.
올해도 올해의 앨범 10선 정리를 할 수 있을런지는 모르지만, 선정하게 된다면
단연 선정될 만한 앨범.



the Frames _ for the birds

올해 영화 '원스 (Once)'가 나에게 전해준 감흥은 그야말로 독립적인 것을 넘어서 오감을 만족시키는
놀라운 것이었다. 의외의 성공이라고 평가되며(물론 본질은 결국 좋은 영화는 성공한다는 진리를 확인시켜 준 것이지만), 대중적으로도 엄청난 화제와 관심을 끌게 되며, 덩달아 영화의 주인공이었던 글랜 한사드가 이끄는
플레임스 (the frames)의 대한 관심도 늘게 되었는데, 때마침 새앨범을 내주어 아마도 제법 판매도 되지 않았을까
싶다. 플레임스는 원스 이전부터 관심이 있고 좋아하는 밴드였지만, 이번 앨범은 사실 구매 계획엔 없던 앨범이었지만, 이미 플레임스를 알고 있던 나임에도 불구하고 영화 원스의 영향력과 구매금액 맞추기 쿠폰 신공에 의해
구매하게 된 앨범이 되어버렸다. 간단히 총평하자면, 글랜 한사드는 설명 글에서 이제야 정말 본인들이 하고 싶은
음악을 담게 되었다 고 했는데, 나는 예전 플레임스의 곡들이 훨씬 좋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이번 앨범이 나쁘다는 것은 아니지만서도). 그렇다면 이 현상을 어떻게 받아들여야할런지 -_-



Sigur Ros _ Hvarf / Heim

아이슬랜드 출신 밴드인 시규어 로스의 이번 앨범은 2장으로 발매가 되었는데,
첫 번째 CD에는 기존 앨범에 수록되지 않았던 미공개 곡 5곡이 수록되어있고,
두 번째 CD에는 기존 앨범에 수록되었던 6곡이 재편곡된 라이브 버전으로 수록되어있다.
이들의 음악은 항상 그렇지만 규정짓기가 어렵다. 아니 음악이란 규정 지을 필요가 없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하고 있는 밴드이기도 하다.
그저 오늘 같이 손이 시려운 날에 가슴 깊숙히 따듯함과 아름다움을 전해주는 음악이 담겨있다.



Justin Timberlake _ Futuresex/Loveshow

아마도 칸예 웨스트의 라이브 DVD를 산 뒤, 오랜만에 구입하게 된 라이브 DVD인것 같다.
이미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했었던 저스틴과 팀버랜드가 함께한 최근 앨범의 라이브 실황으로
메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공연되었으며, 무엇보다도 일반 공연 실황 타이틀과는 다르게,
HBO에서 직접 제작한 영상을 담고 있다. 그래서인지 영상의 편집이라던가 카메라의 활용도가 매우
뛰어나며, 전체적인 화질과 음질의 수준도 상당하다.
그의 쇼에 대해서는 이렇다할 말이 필요없을 듯 하다.
이걸보고도 저스틴 팀버레이크에게 빠지지 않는다면 그저 그가 다른 이유로 싫기 때문일듯.

참고로 오랜만에 제대로 리뷰해볼 타이틀을 만났다!
곧 며칠내로 스샷을 동반한 리뷰 예정!



플루토에서 아침을

극장에서 어느 정도 기대를 하고 감상했다가, 기대이상의 인상을 받고 나왔던 닐 조단 감독,
킬리언 머피 주연의 영화. DVD도 나오자마자 구매하게 되었다.
일단 닐 조단 감독과 킬리언 머피가 참여한 음성해설 트랙을 듣기 위해서 구매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텐데
그 외에 서플은 거의 전무하다는 것이 동시에 아쉬운 사실.
역시 다시 감상해보니 2시간이 아깝지 않은 즐거운 경험이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the Real Folk Blues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realfolkblues.net
by 아쉬타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40)
개봉 영화 리뷰 (840)
기획 특집 (6)
블루레이 리뷰 (259)
아쉬타카의 Red Pill (23)
음반 공연 리뷰 (229)
애니메이션 영화 리뷰 (66)
도서 리뷰 (15)
잡담 (46)
Traveling (61)
etc (292)
아쉬타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